Search

포스코 직원 역량 성장의 열쇠 ‘포스위키’ 1주년 맞아

박영재 기자 l 기사입력 2021-05-04

본문듣기

가 -가 +

포스코는 직원들의 업무지식과 경력개발 고민 해결에 도움을 주고자 오픈한 ‘포스위키(POS-We:Key)’가 1주년을 맞았다고 4일 밝혔다.

 

▲ 포스위키 화면 (C) 포스코



‘포스위키’는 조직 구성원간 협업 및 지식 공유 문화를 확산시키고자 도입했으며, 위키(We:Key)는 '우리(We)를 키우는 성장의 열쇠(Key)'란 의미를 담았다. 직원들이 궁금해하는 업무지식과 경력개발 등을 '포스위키'에서 자유롭게 물어보고 답을 찾으라는 뜻에서 이름을 지은 것이다.

 

포스코는 ‘포스위키’의 1년을 정리한 결과, 총 1,289건의 질문과 1,780건의 답변이 등록됐다. 포스코는 포스위키 활용을 장려하고, 지난 1년의 활동을 기념하는 의미에서 질문왕, 답변왕, 우수활용 부서를 선정하기도 했다.


포항제철소 생산기술부는 멘토-멘티 교육, 동료 엔지니어간 질문사항 해결 등에 포스위키를 적극 활용해왔다. 업무와 관련된 잘 알지 못하는 내용과 용어를 포스위키에서 묻고, 일상적으로 쓰던 용어를 명확하게 정의하는 등 부서원의 다양한 궁금증을 해결하는 데 활용했다.


생산기술섹션 곽현철 과장은 “부서 내 신입사원들이 다른 부서에 업무지식을 물어보는 데에도 편리하게 활용하고 있다”며 “어디에 질문해야 할지 애매한 질문을 올리면 사내 업무지식 전문가들이 친절하고 상세하게 답변하여 궁금증 해결에 도움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포스위키는 대표적으로 '업무지식 질문하기'와 '경력개발 상담하기' 서비스를 제공한다. 두 서비스 모두 전 직원이 게시판을 통해 자유롭게 질문하고 답변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Celebrating the 1st Anniversary of “ForceWiki,” the key to the growth of POSCO employee competency


'POS-We:Key', which POSCO opened to help employees solve their work knowledge and career development concerns, celebrated its 1st anniversary.


'ForceWiki' was introduced to spread a culture of collaboration and knowledge sharing among members of the organization, and'We:Key' contained the meaning of'the key to growth that nurtures us.' It was named in the sense of asking employees freely to ask about their work knowledge and career development that they are curious about on'ForceWiki' and find answers.

 

As a result of organizing the year of'Force Wiki', a total of 1,289 questions and 1,780 answers were registered. POSCO encouraged the use of ForceWiki and selected the King of Questions, King of Answers, and Excellent Utilization departments to commemorate the activities of the past year.


The Pohang Works' Production Technology Department has actively used ForceWiki for mentor-mentee training and solving questions between fellow engineers. It was used to solve various curiosities of department members, such as asking questions and terms that were not well understood related to work in ForceWiki, and clearly defining the terms used in everyday use.


Hyeon-cheol Kwak, manager of the production technology section, said, “It is convenient for new employees in the department to ask other departments for work knowledge. It is helping to solve the problem,” he said.


On the other hand, ForceWiki typically provides'question on work knowledge' and'career development consultation' services. Both services are operated in a way that all employees freely ask and answer questions through bulletin boards.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