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hc, 2020년 매출 사상 첫 4000억원 돌파..선두 바짝 추격

최애리 기자 l 기사입력 2021-05-06

본문듣기

가 -가 +

 

 

브레이크뉴스 최애리 기자= bhc치킨이 지난해 사상 첫 4000억 원의 매출을 돌파했다. 2020년 매출 4004억 원을 기록하며, 전년대비 26% 성장했다.

 

bhc치킨은 2013년 독자경영 아래 2019년 3000억원 대 매출을 기록하며 교촌 치킨과 한께 치킨업계 양대 산맥으로 자리 잡았다. 2년 연속 양강 구도를 유지, 선두 경쟁에 바짝 다가섰다.
 
bhc치킨은 이러한 매출 성장에는 가맹점과 가맹본부 간 본연의 역할과 책임(R&R)에 대한 공감대 형성과 진정한 상생경영 실천이 주효했다고 설명했다.

 

가맹본부는 최신 트렌드 분석을 기반으로 소비자가 선호하는 맛있는 신메뉴 개발과 적극적인 광고, 홍보, 마케팅을 전개로 브랜드 인지도 상승과 구매 가치를 높여 소비자가 가맹점에 주문까지 이뤄냈다.

 

가맹점은 개발된 메뉴를 매뉴얼대로 조리하며 위생과 고객 접점 영업시간 등 고객 중시 영업 규칙을 충실히 지켜 깨끗하고 맛있는 치킨을 고객에게 제공했다.

 

영업이익은 전년대비 33% 증가했다. 올해 매출액 대비 영업이익 비중은 32%로, 지난해 31%와 비슷한 수준의 실적을 보였다.

 

자회사나 계열사가 없는 단일한 독립적인 법인으로 운영, 불필요한 곳에 비용이 집행되는 것을 방지했기 때문이다. 또한, 판관비를 고정비화함으로써 매출 증가에 따른 매출 이익 대부분이 영업이익의 증가로 이뤄지는 구조를 이뤘다

 

bhc치킨 가맹점들은 지난해 평균 매출이 26%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bhc치킨은 가맹점들이 안정적이면서 장기적으로 수익을 내는 것이 진정한 상생이라고 보고 가맹점 매출 증대를 위한 다양한 노력이 지난해 좋은 성과를 냈다.

 

특히, 지난해부터 진행한 가맹점과의 상생경영을 위한 100억 원 지원 프로젝트는 가맹점 매출 증대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이는 가맹점 중 시설이 낙후됐거나 매장 이전 등 지원이 필요한 가맹점을 대상으로 희망 신청을 받아 점포 환경을 개선하는 프로젝트로 현재 250여 매장을 대상으로 착공을 완료한 상태다.

 

나눔 경영에 대한 행보도 브랜드 인지도 개선에 효과적이었다. bhc치킨은 어린이 교통안전 환경 강화를 위한 ‘민식이법’ 취지에 동참하고자 지난 한 해 동안  5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전국 어린이 보호구역 내 과속경보 시스템 표지판을 설치하는 사업을 펼쳤다.
 
이에 서울시 노원구, 광진구, 강북구, 구로구, 충남 아산시, 광주광역시 광산구, 성남시 분당구, 안양시, 청주시 등 9개 지자체와 과속경보 시스템 표지판 설치에 관한 협약을 진행하고 66개 지점에 표지판 설치를 완료했다.

 

대학생들로 구성된 봉사 단체 ‘해바라기 봉사단’은 지난해에도 꾸준히 운영해 미래를 이끌어갈 젊은 청년들에게 더불어 함께 사는 사회적 가치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했다.

 

bhc치킨의 매출 성장에는 기존 메뉴와 신메뉴의 조화도 한몫했다. 뿌링클, 맛초킹, 사이드 메뉴 등 꾸준히 소비자들로부터 사랑받고 있는 스테디셀러 제품이 지난해에도 지속적인 매출 증가를 보인 가운데 신메뉴로 선보였던 부분육 시리즈가 폭발적인 인기를 끌면서 매출 증대에 크게 기여했다.

 

‘콤보 시리즈’, ‘윙스타 시리즈’, ‘오스틱 시리즈’ 등 bhc치킨의 부분육 시리즈 메뉴는 지난 한 해 동안 1050만 개가 팔렸다. 이를 소비자가격으로 환산하면 판매금액만 1900억 원에 이른다.

 

닭 다리와 날개 부위로 구성된 ‘콤보 시리즈’는 부분육 시리즈 메뉴 중 가장 많이 팔려 베스트 셀러인 뿌링클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bhc치킨의 시그니처 메뉴로 자리 잡은 뿌링클은 지난해 1500만 개 이상 팔려 1위 자리를 지켰다. 전년대비 약 300만 개가 더 판매됐다.

 

치킨업계의 사이드 메뉴 돌풍을 일으킨 치즈볼도 지난 한 해 동안 800만 개 이상 판매되는 등 스테디셀러 빅 히트 상품으로 자리 잡았다.

 

치즈볼로 대표되는 bhc치킨의 사이드 메뉴는 치전부리(치킨+주전부리)라는 신조어를 탄생시키면서 지난해 bhc치킨의 매출 구성비 중 두 자릿수를 차지할 정도로 성장했다.

아울러 bhc치킨은 지난 1~2월 가맹점 매출이 전년대비 22% 증가해 지난해 기록한 역대 1~2월 매출 최고치 기록을 경신했다.

 

지난해부터 시작된 언택트 소비 시대를 맞아 치킨과 같은 배달음식에 대한 수요가 계속 높아지고 있고 올해 첫 신메뉴로 MZ 세대를 공략하기 위해 선보인 ‘포테킹 후라이드’가 출시 2달 만에 90만 개 이상 판매되는 등 신메뉴가 호조를 보이고 있어 올해도 지속적인 성장이 예상된다.

 

올해 들어 상생경영과 품질경영은 더욱 강화됐다. bhc치킨은 올 초 상생경영 일환으로 공급가 유지를 통한 가맹점과 이익 공유를 실천하고 있다. 지난해 말부터 조류인플루엔자(AI)로 인해 육계 시세 상승으로 인한 매입비 인상에도 불구하고 가맹점의 부담을 줄이고자 인상 요인을 반영하지 않은 채 올 1월부터 3월까지 기존 공급가로 납품했다. 지원 규모는 60억 원에 이른다.

 

또한, bhc치킨은 최고의 맛과 품질로 고객만족도를 높여 가맹점 매출을 끌어올리기 위해 올해 업계 처음으로 전 매장에 대해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주관하는 음식점 위생등급 획득을 추진하고 있다. 

 

전국 1500여 개의 모든 가맹점이 참여해 매장 위생 관리에 본사와 가맹점이 뜻을 같이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270여 개 매장이 심사를 통과해 매우 우수, 우수 등 등급 지정을 받았다.

 

bhc치킨 관계자는 “지난해 사상 최대 실적을 보인 것은 꾸준한 연구개발과 기본에 충실하자는 원칙 경영에 더해 소비자들의 사랑이 있기에 가능했던 것”이라며 “올해도 상생경영을 기반으로 다양한 신메뉴 출시와 품질 경영으로 고객중시를 더욱 강화해 더 깨끗하고, 더 맛있는 제품으로 고객 사랑에 보답하는 업계 리딩 기업으로 성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bhc, 2020 annual sales topped 400 billion won the first ever closely pursued leader.

-Reporter Choi Ae-ri


bhc chicken surpassed the sales of 400 billion won for the first time in history last year. In 2020, it recorded 40.04 billion won in sales, an increase of 26%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


Under independent management in 2013, bhc chicken recorded sales of 300 billion won in 2019, and together with Kyochon Chicken, it has become the two largest mountain range in the chicken industry. It maintained the Yanggang composition for the second consecutive year, and has approached the leading competition.
 
bhc Chicken explained that such sales growth was based on the formation of a consensus on the role and responsibility (R&R) between the franchisees and franchisees, and the practice of genuine win-win management.


Based on the analysis of the latest trends, the franchise headquarters developed new delicious menus that consumers prefer, and actively advertised, promoted, and marketed them to increase brand awareness and increase purchase value, and even ordered consumers to affiliated stores.


The franchisees prepared the developed menu according to the manual, followed by customer-oriented business rules such as hygiene and customer contact hours, and provided clean and delicious chicken to customers.


Operating profit increased 33% year-on-year. The proportion of operating profit to sales this year was 32%, which was similar to last year's 31%.


This is because it was operated as a single independent corporation with no subsidiaries or affiliates and prevented expenses from being executed in unnecessary places. In addition, by setting SG&A expenses to a fixed ratio, most of the sales profits resulting from sales growth were formed by the increase in operating profits.


The average sales of bhc chicken franchisees increased by 26% last year. bhc Chicken believes that it is a true win-win relationship with the stable and long-term profits of its franchisees, and various efforts to increase franchise sales made good results last year.


In particular, the 10 billion won support project for win-win management with franchisees, which has been conducted since last year, is contributing greatly to increasing franchise sales. This is a project to improve the store environment by receiving requests from franchisees whose facilities are underdeveloped or needing support, such as store relocation, and currently has completed construction for about 250 stores.


The move toward sharing management was also effective in improving brand awareness. In order to participate in the purpose of the “Private Diet Act” to strengthen children's traffic safety environment, bhc Chicken has invested a budget of 500 million won over the past year and launched a project to install speeding warning system signs in children's protection zones nationwide.
 
Accordingly, agreements were made with 9 local governments including Nowon-gu, Gwangjin-gu, Gangbuk-gu, Guro-gu, Asan-si, Chungnam, Gwangsan-gu, Seongnam-si, Anyang-si, Cheongju, etc. on the installation of speed warning system signs and completed the installation of signs at 66 points.


The “Sunflower Volunteer Group,” a volunteer group made up of college students, continued to operate last year to create a consensus about the social values ​​of living together with young young people who will lead the future.


The harmony between the existing and new menus also contributed to the sales growth of bhc chicken. While steady-selling products that are steadily loved by consumers, such as sprinkles, flavor chokes, and side menus, continued to increase in sales last year, the partial meat series, which was introduced as a new menu, gained explosive popularity, which greatly contributed to the increase in sales.


Bhc Chicken's partial meat series menus such as “Combo Series,” “Wing Star Series,” and “Ostik Series” sold over 10.5 million units in the past year. Converting this into consumer price, the sales amount alone reaches 190 billion won.


The ‘Combo Series’, which consists of chicken legs and wings, was the most sold among the partial meat series and took second place after the best-selling Purwrinkle.


Purwrinkle, which has become the signature menu of bhc chicken, maintained the No. 1 position with more than 15 million units sold last year. About 3 million more were sold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


Cheese balls, which caused a sensation on the side menu in the chicken industry, have also become a staple and big hit product, with more than 8 million units sold over the past year.


The side menu of bhc chicken, represented by cheese balls, has grown to occupy double digits in the sales composition of bhc chicken last year, with the birth of the new term chijeonburi (chicken + jujeonburi).


In addition, bhc Chicken's sales at affiliated stores in January and February increased by 22%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 breaking the record for January-February sales recorded last year.


In the era of untact consumption that began last year, the demand for delivered foods such as chicken continues to increase, and more than 900,000 pieces of'Potting Fried', introduced to target the MZ generation as the first new menu this year, are sold in two months. As new menus are showing strong performance, continued growth is expected this year.


Win-win management and quality management have been further strengthened this year. At the beginning of this year, as part of win-win management, bhc chicken is practicing profit sharing with affiliated stores by maintaining supply prices. From the end of last year, despite the increase in purchase cost due to the rise in broiler chicken prices due to avian influenza (AI), the company delivered it at the existing supply price from January to March this year without reflecting the factors of the increase in order to reduce the burden on the franchisee. The amount of support reached 6 billion won.


In addition, bhc Chicken is promoting the acquisition of a restaurant hygiene rating supervised by the Ministry of Food and Drug Safety for the first time in the industry to increase sales of affiliated stores by enhancing customer satisfaction with the best taste and quality.


All 1,500 franchisees nationwide participated in store hygiene management, and the head office and franchisees share their intentions, and so far, 270 stores have passed the screening and have been designated as excellent and excellent.


An official from bhc Chicken said, “Last year, the record high performance was possible because of continuous research and development and the love of consumers in addition to the principle of sticking to the basics.” “We will grow into a leading company in the industry that rewards customers' love with cleaner and more delicious products by strengthening our emphasis.”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