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대기업에 인색한 R&D 지원..최근 5년간 투자 증가율 쑥↓

문홍철 기자 l 기사입력 2021-05-06

본문듣기

가 -가 +

 

▲     © 한국경제연구원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민간 R&D 투자 증가세가 최근 5년간 둔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대기업의 R&D 부진과, 낮은 R&D 지원 수준이 원인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한국경제연구원이 2000~2019년 민간 기업 R&D 투자의 연평균 증가율을 5년 단위로 비교해 본 결과, 민간 기업 R&D 투자는 2000년대 초(2000~2004년) 연평균 14.9%의 증가율을 보였으나, 최근 5년(2015~2019)에는 연평균 7.5%로 절반까지 둔화된 것으로 조사됐다. 직전 5년(2010~2014년)의 12.2%에 비해서도 크게 낮은 수치다.

 

한경연은 최근 민간 R&D 투자 증가세가 둔화된 원인으로 대기업의 R&D 투자 부진을 지목했다. 2019년 기준 민간 기업 R&D 투자액 중 대기업 비중은 76.7%로 상당 부분을 차지하는데, 최근 5년(2015~2019년)간 대기업 R&D 증가율은 직전 5년(2010~2014년)간 연평균 증가율 14.1%의 절반 수준인 7.3%로 둔화됐다.

 

한경연은 대기업이 민간 R&D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큰 만큼, 이들의 R&D 투자에 따라 전체 민간 R&D의 등락이 좌우된다고 주장했다.

 

OECD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대기업이 세액공제 및 감면 등 R&D 투자에 대해 정부로부터 받은 총 지원액은 R&D 투자액의 2%에 불과했다.

 

반면, G5 국가(미국, 일본, 영국, 프랑스, 독일) 대기업은 R&D 투자액의 평균 19%에 달하는 투자 지원을 받은 것으로 나타나 이와 대비됐다. 중소기업의 경우 같은 비율이 한국은 26%로 G5 평균인 23%를 오히려 상회했다.

 

주요 선진국과 한국은 R&D 투자 지원정책 방향에 있어서도 차이를 보였다. 한국의 경우 현재의 중소기업 R&D 투자 세액공제율(당기투자분 기준) 25%는 2011년부터 현재까지 그대로 유지되고 있었다.

 

그러나 대기업의 경우 2013년까지 3~6%였던 세액공제율이 2014년 3~4%, 2015년 2~3%, 2018년 0~2%로 지속 축소됐다. G5 국가는 R&D 투자 세액공제율을 상향하고 공제한도를 확대하는 등 기업 규모에 관계없이 R&D 투자 인센티브를 강화했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R&D는 기업의 기술경쟁력을 강화하고 생산성을 증가시킴으로써 경제성장을 촉진하는 핵심 요소”라며 “정부의 적극적인 R&D 투자 지원으로 기업의 경쟁력 제고를 유인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Support for tight R&D to large companies.. Investment growth rate in the last 5 years ↓

-Reporter Moon Hong-cheol

The rise in private R&D investment has slowed over the past five years, and it has been argued that this is due to the sluggish R&D of large companies and the low level of R&D support.
 
As a result of comparing the annual average growth rate of private enterprise R&D investment in 2000-2019 by the Korea Economic Research Institute, private enterprise R&D investment showed an annual average increase of 14.9% in the early 2000s (2000-2004), but in the last five years. In (2015~2019), it was found to have slowed by half to 7.5% per year on average. It is also significantly lower than 12.2% of the previous five years (2010-2014).


Han Kyung-yeon pointed to the sluggish R&D investment of large corporations as the cause of the recent slowdown in private R&D investment growth. As of 2019, large companies accounted for 76.7% of the R&D investment of private companies, and the rate of increase in R&D of large companies over the last 5 years (2015-2019) was half of the annual average growth rate of 14.1% over the previous 5 years (2010-2014). It has slowed down to 7.3%, which is the level.


Han Gyeong-yeon argued that as large companies account for a large proportion of private R&D, the ups and downs of the entire private R&D depend on their R&D investment.


According to OECD statistics, the total amount of support received from the government for R&D investment, such as tax credits and reductions, was only 2% of the R&D investment last year.


On the other hand, large corporations in G5 countries (US, Japan, UK, France, and Germany) received investment support, which amounts to an average of 19% of their R&D investment, which was contrasted with this. In the case of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the same rate was recorded in Korea at 26%, rather than the G5 average of 23%.


Major developed countries and Korea also showed differences in the direction of R&D investment support policies. In Korea, 25% of the current SME R&D investment tax credit rate (based on current investment) has been maintained from 2011 to the present.


However, in the case of large corporations, the tax deduction rate from 3 to 6% until 2013 has been continuously reduced to 3 to 4% in 2014, 2 to 3% in 2015, and 0 to 2% in 2018. G5 countries have strengthened R&D investment incentives, regardless of the size of the company, by raising the tax credit for R&D investment and expanding the credit limit.


"R&D is a key factor that promotes economic growth by strengthening the technological competitiveness of companies and increasing productivity," said Chu Kwang-ho, head of the economic policy department. "It is necessary to induce companies to enhance their competitiveness through active support for R&D investments."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