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DGB대구은행, '부정 입사자 17명 모두 퇴직 신입행원 채용 나서

박은정 기자 l 기사입력 2021-05-06

본문듣기

가 -가 +

 

DGB대구은행(은행장 임성훈)이 채용비리 피해자에 대한 구제방안의 일환으로 오는 10일부터 특별 수시채용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6일, DGB대구은행에 따르면 일반직 7급 신입행원(특성화고교 졸업예정자) 및 채용 연계형 인턴으로 지원자들은 서류전형, AI전형, 코딩테스트, 필기전형, 면접전형을 거쳐 최종 선발될 예정이며 특히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장애인, 취업지원대상자 등 사회적 배려 대상자를 우대 채용한다.

 

대구은행은 채용과 관련된 내부규정을 개정하고 부정 채용 청탁 방지를 위한 관리 체계 강화, 부정 합격자·부정 청탁 처리방안을 수립해 채용의 독립성을 높이고 감사 기능을 강화하겠다는 계획이다.

 

DGB대구은행 관계자는 “부정 입사자는 총 17명으로 모두 퇴직조치를 취했다. 채용 비리 사건과 관련해 많은 분들에게 상처와 실망을 안겨 송구하게 생각한다”며 “재발 방지를 위해 노력하고 이번 특별 채용을 통해 은행의 신뢰도 제고와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or.>

 

DGB Daegu Bank (Bank President Seong-Hoon Lim) will be hiring specially from the 10th as part of a remedy for victims of employment corruption.

 

Recruitment fields are general level 7 new recruits (expected to graduate from specialized high school) and recruitment-linked interns. Applicants will be selected through document screening, AI screening, coding test, writing screening, and interview screening. , People with disabilities, and those who are eligible for employment support, etc., are preferentially hired.

 

Daegu Bank plans to revise the internal regulations related to recruitment, strengthen the management system to prevent illegal recruitment solicitation, and establish a plan to deal with illegally successful applicants and illegal solicitations, thereby enhancing the independence of recruitment and strengthening the audit function.

 

An official from DGB Daegu Bank said, “There were a total of 17 illegal employees, all of whom took retirement measures. Regarding the hiring corruption case, I regret that I have caused hurt and disappointment to many people,” he said. “We will strive to prevent recurrence and through this special recruitment, we will increase the credibility of the bank and fulfill its social responsibility.”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