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서예지 1위, 가스라이팅·갑질·거짓말 논란 불구 백상예술대상 참석할까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21-05-11

본문듣기

가 -가 +

▲ 배우 서예지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전 남자친구인 배우 김정현 조종설(가스라이팅)을 시작으로 학교폭력(학폭), 학력 위조, 스태프 갑질, 거짓 인터뷰, 비행기표 먹튀 의혹 등 각종 논란에 휩싸인 배우 서예지가 제57회 백상예술대상 틱톡 인기상 투표 여자 부문 1위를 차지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 10일 틱톡에서 진행된 제57회 백상예술대상 인기상 투표가 종료됐다. 그 결과 여자 부문에서 서예지는 약 78만표라는 압도적인 기록으로 1위를 차지했고, 남자 부문은 배우 김선호가 130만표로 1위에 올랐다.

 

서예지는 틱톡 인기상 1위 뿐만 아니라, 제57회 백상예술대상에서 최우수 연기상 후보에도 이름을 올리고 있다. 이에 서예지가 각종 논란에도 불구하고 시상식에 참석해 직접 트로피를 수상을 할지에 대한 여부도 주목받고 있다. 

 

앞서 지난달 12일 연예매체 디스패치는 “드라마 ‘시간’ 촬영 당시 김정현이 서예지와 열애 중이었다. 그는 멜로 드라마를 원치 않았고, 현실 멜로에 충실했다. 서예지의 주문에 따라 스킨십을 거부한 채 연기했다”고 보도했다. 김정현과 서예지는 지난 2018년 개봉한 영화 <기억을 만나다>를 통해 호흡을 맞춘 바 있다.

 

디스패치 보도에 따르면, 김정현은 ‘시간’ 남자 주인공으로서 또 다른 주인공인 걸그룹 소녀시대 멤버 겸 배우 서현과 멜로 연기를 해야 했다. 하지만 김정현은 서현과의 신체 접촉을 피했고, 과몰입을 이유로 대본 수정을 요구했고, 섭식장애도 호소했다. 특히 현장 관계자는 12회를 끝으로 ‘시간’에서 하차한 김정현이 대본에 나와있던 약 13개의 스킨십 장면을 모두 거부했다고 증언했다.   

 

또한 디스패치가 공개한 김정현과 서예지의 메시지를 살펴보면, 서예지는 김정현에게 여자 배우들, 스태프들과의 스킨십, 접촉 등을 멀리하라고 조종하고 있는 듯한 모습이어서 더욱 논란을 빚었다. 서예지는 ‘김정현 조종설’과 더불어 과거 학력 위조와 학교폭력 의혹까지 휩싸이며 진퇴양난 상황에 빠졌다.

 

이에 서예지 측은 지난달 13일 공식입장을 통해 최근 논란을 빚은 전 남자친구 배우 김정현 조종설, 학력 위조·학폭 의혹 등에 대해 해명했다. 하지만 이후 서예지에 대한 스태프 갑질, 거짓 인터뷰, 비행기표 먹튀 의혹 등이 불거졌으나, 서예지 측은 자신을 둘러싼 각종 논란에 대해 아무런 입장을 내놓고 있지 않은 상태다. 

 

지난 2013년 tvN 드라마 ‘감자별 2013QR3’으로 안방극장에 얼굴을 알린 서예지는 그동안 드라마 ‘야경꾼 일지’, ‘슈퍼대디 열’, ‘라스트’, ‘무림학교’, ‘화랑’, ‘구해줘’, ‘무법 변호사’, ‘사이코지만 괜찮아’, 영화 <사도>, <비밀>, <봉이 김선달>, <다른 길이 있다>, <부라더>, <기억을 만나다>, <암전>, <양자물리학>, <내일의 기억> 등에 출연하며 활발한 활동을 펼쳤다. 그러나 서예지는 조종설(가스라이팅)을 시작으로 불거진 각종 논란으로 인해 데뷔 후 최악의 시간을 보내고 있다. 

 

한편, 개그맨 신동엽과 가수 겸 배우 수지가 MC를 맡은 제57회 백상예술대상은 오는 13일 오후 9시부터 JTBC에서 생방송으로 진행되며,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무관중으로 치러진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Ex-boyfriend actor Kim Jeong-hyeon (Gaswriting), school violence (hakpok), academic background falsification, staff mischief, false interviews, flight tickets suspicion, etc. It was ranked first in the women's voting category and is drawing attention.

 

The vote for the 57th Baeksang Arts Awards Popularity Award, held at TikTok on the 10th, ended. As a result, in the women's category, Seo Ye-ji was ranked first with an overwhelming record of about 780,000 votes, and in the male category, actor Kim Sun-ho ranked first with 1.3 million votes.

 

Seo Ye-ji has been nominated for the Best Acting Award at the 57th Baeksang Arts Awards, as well as No. 1 in her Tik-Tok Popularity Award. In spite of her various controversies, Seo Ye-ji attended her awards ceremony and received attention for her not to win her own trophy.

 

Earlier, on the 12th of last month, the entertainment media dispatch was in a relationship with Yeji Seo at the time of filming "Time". He didn't want a melodrama, and he was faithful to the real melodies. She reported that at Seo Ye-ji's order, she refused to touch her and acted.” Kim Jung-hyun and Seo Ye-ji have been in sync with the film ``Meet Memory'', which was released in 2018.

 

According to the dispatch report, Kim Jung-hyun had to act as a ‘time’ male protagonist, acting as a melodrama with another protagonist, a girl group Girls' Generation member and actor Seo-hyun. However, Kim Jong-hyun avoided physical contact with her Seo-hyun, demanded a revision of her script because of her immersion in the school, and complained of her eating disorder. In particular, a field official testified that Kim Jung-hyun, who got off at “Time” after the 12th episode, rejected all about 13 skinship scenes in the script.

 

In addition, looking at the messages of Kim Jung-hyun and Seo Ye-ji released by Dispatch, Seo Ye-ji seemed to be manipulating Kim Jeong-hyun to avoid contact with female actors and staff, resulting in more controversy. Seo Ye-ji, along with “Kim Jeong-hyun, Jo Jung-seol”, was engulfed by suspicion of forgery of her previous educational background and school violence, and fell into a dilemma.

 

On the 13th of last month, Seo Ye-ji explained her recent controversy with her ex-boyfriend actor Kim Jeong-hyun, Jo Jung-seol, and allegations of forgery and abuse of her educational background through her official position on the 13th of last month. However, afterwards, suspicion of her staff criticism, false interviews, and flight tickets for her calligraphy were raised, but Seo Ye-ji's side has not made any stance on her various controversies surrounding her.

 

Seo Ye-ji, who announced her face to the home theater with the tvN drama'Potato Star 2013QR3' in 2013, has been the dramas'Night Watcher's Diary','Super Daddy Heat','Last','Morim School','Hwarang','Save me', ' Lawless Lawyer','It's Psycho but It's All Right', Movies <Sado>, <Secret>, <Bongi Kim Seon-dal>, <There is a Different Way>, <Brother>, <Meet Memory>, <Amjeon>, <Quantum Physics>, < He appeared in Memories of Tomorrow>, etc., and was active. However, she is having the worst time since her debut due to various controversies that arose from Seo Ye-ji's control theory (gas lighting).

 

Meanwhile, the 57th Baeksang Arts Awards, with comedian Shin Dong-yeop and singer and actor Suzy as MC, will be broadcast live at JTBC from 9 pm on the 13th, and will be held without spectators in consideration of the Corona 19 situation.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