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대전예술의전당, 아디오스 피아졸라 ‘라이브 탱고’ 공연

김정환 기자 l 기사입력 2021-05-11

본문듣기

가 -가 +

▲ 댄서_미겔_&_펠린_깔보     © 대전예당 제공


대전예술의전당이 작곡가 아스토르 피아졸라 탄생 100주년을 기념하여 ‘피아졸라플러스’시리즈를 기획했다.

 

첫 번째 무대는 오는 15일, 반도네오니스트 고상지가 주인공으로 탱고밴드, 댄서가 함께 [아디오스 피아졸라, 라이브 탱고]라는 타이틀로 탱고의 정수를 선보일 예정이다.

 

반도네오니스트 고상지는 카이스트 중퇴 후 일본으로 유학, 일본 탱고 열풍을 불러일으킨 코마츠 료타의 수제자로 반도네온을 수학하였으며 탱고의 본고장 아르헨티나로 건너가 Orquesta Escuela de Tango Emilio Balcarce를 졸업, 본격적으로 연주자의 길을 걷기 시작했다. 서울재즈페스티벌, 도쿄탱고페스티벌 및 각종 TV 프로그램에 출연하였으며, 김동률, 이적, 윤상, 정재형 등 장르를 넘나들며 수많은 뮤지션들과 협업, 독보적인 커리어를 쌓아가고 있다. 

 

피아졸라는 아르헨티나의 반도네온 연주자이자 탱고 작곡가로 전통 탱고에 새로움을 덧입힌 누에보 탱고라는 장르를 개척, 수많은 명곡을 남겨 탱고의 전설이자 황제로 불렸다. 이번 공연은 누에보 탱고 & 피아졸라, 라이브탱고 & 밀롱가, 두 개의 테마로 나뉘어 공연된다. 영화 여인의 향기 ost로 유명한 Por una Cabeza를 비롯해 리베르탱고와 아디오스 노니노, 오블리비언(망각) 등 피아졸라의 명곡과 정통탱고의 라이브 선율, 탱고의 정점인 탱고댄스까지 밀롱가를 완벽 재현한다.  

 

이날은 탱고밴드(Pf.이현진, Vn.윤종수, 김아람, Va.박용은, Vc.안지은, Bass.김유성)와 2014 아르헨티나 세계 탱고 챔피언십 우승에 빛나는 두팀의 탱고댄서(세바스티안 아코스타&라우라 다나, 미겔 깔보&펠린 깔보)가 함께한다.

 

공연은 5월 15일 오후 5시, 대전예술의전당 아트홀에서 진행되며 티켓은 R석 3만원, S석 2만원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Daejeon Arts Center, Adios Piazzolla'Live Tango' performance]

 

The Daejeon Arts Center planned the “Piazzolla Plus” series to commemorate the 100th anniversary of the birth of the composer Astor Piazzolla.

The first stage will be on the 15th, featuring bandoneonist Sangji Ko, and a tango band and dancers together with the title of [Adios Piazzolla, Live Tango] to showcase the essence of tango.

Bandoneonist Sangji Ko studied in Japan after dropping out of KAIST, studied Bandoneon as a master of Ryota Komatsu, who sparked the Japanese tango craze.He moved to Argentina, the hometown of tango, and graduated from Orquesta Escuela de Tango Emilio Balcarce, and began to become a performer in earnest. it started. He has appeared in the Seoul Jazz Festival, Tokyo Tango Festival, and various TV programs, and is building an unrivaled career by crossing genres such as Kim Dong-ryul, Lee Jeok, Yoon Sang, and Jung Jae-hyung, collaborating with numerous musicians.

Piazzolla is an Argentine bandoneon player and tango composer. He pioneered the genre called Nuevo Tango, a new addition to traditional tango, and left behind numerous masterpieces and was called the legend and emperor of tango. This performance is divided into two themes: Nuevo Tango & Piazzolla, Live Tango & Milonga. From Por una Cabeza, famous for the scent of a woman in the movie, Piazzolla's masterpieces such as Libertango, Adius Nonino, Oblivion (Oblivion), live tunes of authentic tango, and tango dance, the pinnacle of tango, milonga is perfectly reproduced.

On this day, a tango band (Pf. Hyunjin Lee, Vn. Jongsoo Yoon, Aram Kim, Va. Yongeun Park, Vc. Jieun Ahn, and Yooseong Kim) and two teams of tango dancers (Sebastian Acosta & Laura Dana, Miguel Calvo) who won the 2014 Argentina World Tango Championships (Sebastian Acosta & Laura Dana, Miguel Calbo) & Feline Calvo) is with you.

The performance will be held at 5 pm on May 15th at the Art Hall of the Daejeon Arts Center, and tickets cost 30,000 won for R seats and 20,000 won for S seats.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