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시]북아현동 석축

문일석 시인 l 기사입력 2021-05-14

본문듣기

가 -가 +

▲북아현동 석축.   ©브레이크뉴스

 

시인이 사는 세상은

북아현동 언덕길의 석축(石築)같나니

 

돌끼리 서로 

이리물고 저리물고 있어

돌 틈새, 분진(粉塵)으로라도 들어갈 수 있으려나

 

끝끝내, 석축의 돌덩이가 될 수 없다면, 어쩌지?

그 틈새, 야생화는 힘겹게 꽃을 피웠건만

시인은 먼지나 이끼로라도 살아남아야할 터인데...

 

가파른 언덕길 오갈 때마다 

석축은 시인 바라보고

시인은 석축 바라보며 살고 있네. (2021년 5월14일) moonilsuk@naver.com

 

*필자/문일석. 시인. 한국문인협회 회원(시분과). 서울시인협회 이사. 인터넷신문 '브레이크뉴스' 발행인.

 

Stonework in North Ahyeon-dong

-Moon Il-suk Poet

 

The world where the poet lives

It looks like a stone pillar on the hill road in North Ahyeon-dong.

Stone to each other

I'm biting like this

Is it possible to enter through cracks of stones or dust?

In the end, what if it can't be a stone masonry?

In that gap, the wildflowers were struggling to bloom

The poet must survive even with dust or moss...

Every time I go back and forth on a steep hill

Stonemason looked at the poet

The poet is living looking at the stone wall. (May 14, 2021)

moonilsuk@naver.com

 

*Writer/Ilsuk Moon. poet. Member of the Korean Literature Association (Time Division). Director of the Seoul People's Association. Internet newspaper'Break News' publisher.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