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 이수혁♥신도현, 빗속 입맞춤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21-05-17

본문듣기

가 -가 +

▲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 이수혁♥신도현, 빗속 입맞춤 <사진출처=tvN>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tvN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 이수혁과 신도현의 빗속 입맞춤 스틸이 공개됐다.

 

tvN 월화드라마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이하 ‘멸망’)(연출 권영일/극본 임메아리/기획&제작 스튜디오앤뉴, 스튜디오드래곤)가 방송 첫 주부터 인간과 초월적 존재의 로맨스라는 설정 속에 예측불가한 전개, 감각적인 연출, 주조연을 막론한 배우들의 열연으로 치명적인 100일 한정 판타지 로맨스의 탄생을 알렸다.

 

극중 이수혁은 탁동경(박보영 분)의 직속 상사인 웹소설 편집 팀장 ‘차주익’ 역을 맡아 무심한 듯 시크한 냉미남 포스로, 신도현은 동경의 절친이자 로맨스 웹소설 작가인 ‘나지나’ 역을 맡아 화려한 미모와 털털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사로잡고 있다.

 

이 가운데 ‘멸망’ 측이 17일 3화 방송을 앞두고 주익과 지나의 빗속 투샷 스틸을 공개해 관심을 높인다. 공개된 스틸 속 주익은 자신은 내리는 비에 촉촉히 젖은 채로 지나에게 우산을 드리운 모습. 특히 지나를 바라보는 그의 그윽한 눈빛이 여심을 떨리게 한다. 반면 계단에 걸터앉아 있는 지나는 어딘지 모를 쓸쓸한 표정을 짓고 있어 궁금증을 자극한다.

 

이윽고 빗속을 밝히는 주익과 지나의 입맞춤이 포착돼 심박수를 수직 상승시킨다. 지나를 위로하는 듯 입을 맞추는 주익과 지나의 투샷이 보는 이까지 설레게 한다. 

 

이어 지나는 흔들리는 눈빛을 감추지 못하는 모습. 무엇보다 두 사람 사이에 흐르는 미묘한 긴장감이 심장을 더욱 떨리게 한다. 이에 주익과 지나가 어떤 관계를 형성하게 될지, 이들의 이야기에 기대가 고조된다.

 

tvN ‘멸망’ 제작진은 “17일 주익과 지나의 인연이 드러난다”면서, “금주 동경과 멸망(서인국 분)의 초월적인 로맨스와는 또 다른 설렘을 선사할 주익, 현규(강태오 분), 지나의 삼각 로맨스가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tvN 월화드라마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는 사라지는 모든 것들의 이유가 되는 존재 ‘멸망’과 사라지지 않기 위해 목숨을 건 계약을 한 인간 ‘동경’의 아슬아슬한 목숨담보 판타지 로맨스. 17일 밤 9시에 3화가 방송된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vN's'Annihilation came into the front door of my house one day', Lee Soo-hyuk and Shin Do-hyun's kissing stills in the rain were revealed.

 

tvN's Monday-Tuesday Drama'Annihilation came into the front door of my house' (hereinafter'Destruction') (Director Kwon Young-il/Screenplay Im Echo/Planning & Production Studio & New, Studio Dragon) is a romance between humans and transcendental beings from the first week of broadcasting. It announced the birth of a fatal 100-day limited fantasy romance with unpredictable development in the setting, sensuous direction, and hot acting of actors regardless of the main role.

 

In the drama, Lee Soo-hyuk plays the role of'Cha Joo-ik', who is the direct boss of Tak Dong-gyeong (played by Park Bo-young), and plays the role of'Cha Joo-ik', who seems to be indifferent, and Shin Do-hyun is the best friend of Tokyo and the role of'Najina', a romance web novelist. It is capturing the attention of viewers with her gorgeous beauty and furry charm.

 

Among them, the “destruction” side raises interest by releasing a two-shot still in the rain between Jooik and Gina ahead of episode 3 broadcast on the 17th. In the unveiled still, Joo-Ik, who was moistened by her falling rain, hung her umbrella on Gina. In particular, his profound gaze looking at her Gina makes her woman's heart tremble. On the other hand, Gina, who is sitting on her stairs, is making a lonely expression of her somewhere, which arouses her curiosity.

 

In time, the kiss of Joo-ik and Gina, who light up the rain, is caught and her heart rate rises vertically. Joo-ik, who kisses her as if comforting her Gina, and her two-shot Gina excitement to the point of view.

 

After that, she couldn't hide her swaying eyes. Above all, the subtle tension flowing between the two makes the heart tremble even more. As a result, expectations are raised about what kind of relationship between Joo-ik and Gina will form and their stories.

 

The production crew of tvN'Destruction' said, “On the 17th, the relationship between Jooik and Gina is revealed.” Jooik, Hyungyu (played by Kang Tae-oh), who will provide another excitement from the transcendent romance of Tokyo and destruction this week (played by Seo In-guk), Gina's triangular romance begins in earnest. We ask for your expectation and interest.”

 

On the other hand, tvN's Monday and Tuesday drama'Annihilation came into the front door of my house', the existence that is the reason for everything disappearing, and the life-threatening fantasy romance of'Tokyo', a human who risked his life in order not to disappear. . Episode 3 airs at 9 pm on the 17th.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