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여자배구 '김연경 효과', VNL 최초 지상파 중계... 국내 잔류는 '글쎄'

김영국 기자 l 기사입력 2021-05-19

본문듣기

가 -가 +

▲여자배구, 김연경 선수  © 박진철

 

여자배구에서 '김연경 효과'가 국제대회에도 확산되고 있다.  오는 25일 이탈리아 리미니에서 개막하는 여자배구 '2021 발리볼 네이션스 리그(VNL)' 대회 일부 경기가 지상파 TV에서 생중계된다. 국내 지상파 방송사가 VNL 대회 경기를 생중계하는 건 이번이 최초다. 

 

지상파 KBS 2TV는 19일 예고 방송을 통해 "27일(목) 저녁 7시 50분에 여자배구 2021 VNL 대한민국-일본 경기를 생중계한다"고 밝혔다. 

 

'김연경 효과'로 역대 최고의 인기를 구가하고 있는 여자배구의 위상과 도쿄 올림픽을 앞두고 있다는 점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VNL 대회는 지난 2018년부터 시작된 배구 국제대회다. 올림픽, 세계선수권, 월드컵 다음으로 비중이 있는 대회이다. 2018년, 2019년까지 2회 대회를 치렀고, 지난해는 코로나19 사태로 열리지 않았다. VNL 대회는 과거 여자배구 월드그랑프리, 남자배구 월드리그 대회를 개편해서 재창설한 것이다.

 

그동안 VNL 대회의 국내 중계는 모두 스포츠 전문 채널에서만 했었다. 지상파의 경우 여자배구 국제대회는 올림픽 본선과 예선전만 중계를 실시한 바 있다. 그밖의 여자배구 국제대회를 지상파 TV에서 생중계하는 건, 최근 몇 십년 동안 전례가 없는 일이다.

 

특히 27일(목) 저녁 8시에 펼쳐지는 여자배구 한일전은 '기업 광고가 붙는 지상파'인 KBS 2TV에서 평일 황금 시간대에 중계를 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더욱 크다. 현재 이 시간대는 인기 드라마를 방영 중이다.

 

'방송사 대우'가 달라졌다... 여자배구 시청률 역대 최고, 프로야구 위협

 

그만큼 여자배구의 위상이 높아졌다는 반증이다. 여자배구는 지난 시즌 V리그에서 '김연경 복귀 효과'를 톡톡히 누린 바 있다. 

 

TV 시청률에서 지난 시즌 여자배구는 V리그 17년 역사상 남녀 배구를 통틀어 최고의 흥행을 기록했다. 그러면서 프로야구와 맞먹는 높은 인기를 입증했다.

 

한국배구연맹(KOVO)의 공식 발표에 따르면, 지난 시즌 V리그 여자배구 정규리그 전체 경기의 케이블TV 평균시청률은 1.23%(닐슨코리아 전국 케이블 가구 기준)를 기록했다. 포스트시즌까지 포함하면, 평균시청률이 1.29%에 달한다.

 

이는 지난해 2020 프로야구 정규리그 전체 경기의 케이블TV 평균시청률 0.782%보다 압도적으로 높은 수치다.

 

경기당 평균시청률 지표만 보면, 여자배구가 프로야구, 프로축구, 프로배구, 프로농구 등 국내 프로스포츠를 통틀어 압도적 1위인 셈이다. 프로야구와 프로배구의 몇몇 다른 환경을 감안해도 여자배구의 시청률은 기념비적 사건이라고 할 수 있다.

 

지난 3월 24일 열린 V리그 여자배구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 3차전 흥국생명-IBK기업은행 경기의 시청률은 '전국 가구 기준'으로도 무려 2.56%를 기록했다. 이는 V리그 역사상 전국 가구 기준으로 1경기 최고 시청률 신기록이다.

 

또한 3월 30일 여자배구 챔피언결정전 3차전 흥국생명-GS칼텍스 경기는 순간 최고 시청률이 4.72%(전국 케이블 가구 기준)에 달했다. 이 또한 V리그 역사상 최고 시청률 신기록이다. 

 

배구계 학폭 '최대 악재'... 김연경 효과로 극복

 

지난 시즌 여자배구는 흥국생명 이재영·이다영 쌍둥이 선수가 팀 내 불화와 학폭 사태로 중도 하차하는 '초대형 악재'가 발생했다. 그럼에도 여자배구가 사상 최고의 시청률 흥행을 기록한 것은 단연 '김연경의 존재감' 때문이다.

 

학폭 사태 이후에도 김연경은 급격히 추락한 팀 전력을 이끌고 후배 선수들과 함께 감동적인 경기를 펼쳤다. 그러면서 배구팬과 일반 대중의 눈길을 사로잡았고, 김연경이 맹활약한 흥국생명 경기들은 사상 최고의 시청률 기록들을 경신했다.

 

김연경의 국내 복귀 효과는 여자배구의 TV 중계에도 큰 변화를 몰고 왔다. 지난 시즌 V리그 여자배구는 일부 경기가 역대 최초로 '기업 광고가 붙는 지상파'에서 생중계가 이뤄졌다. 

 

그리고 이번에는 올림픽 이외의 국제대회 경기까지 기업 광고가 붙는 지상파에서 평일 저녁 황금시간대 중계로 이어졌다. 김연경이 뛰는 여자배구는 '돈이 되는 매력적인 콘텐츠'라는 인식이 방송가에서도 자리를 잡아가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여자배구의 인기는 지난 4월 페퍼저축은행이 신생팀을 창단해 7구단 체제로 확장되면서 다시 한 번 증명됐다. 

 

흥국생명 '이상한 태도'... 김연경, 국내 잔류 접나

 

흥행에 지대한 영향을 미치는 김연경의 다음 시즌 거취는 현재 배구계 최대 이슈다. V리그를 주관하는 KOVO는 물론, 중계 방송사, 배구팬들까지 초미의 관심사가 아닐 수 없다. KOVO와 방송사 입장에선 흥행 수익과도 직결되는 문제다.

 

김연경은 현재 국내 잔류와 해외 리그 진출 등 어떤 공식적인 입장도 표명하지 않은 상태다. 그러나 최근 들어 국내 잔류 가능성이 높지 않다는 전망도 커지고 있다.

 

한 프로배구 관계자는 "큰 사회적 문제를 일으킨 쌍둥이 자매에 대한 여론은 현재도 매우 나쁜 상황이다. 개선될 여지도 잘 보이지 않는다. 그런데 흥국생명 구단이 이들의 복귀나 퇴출 여부에 대해 여전히 애매한 태도를 취하고 있다. 또한 FA 때 선수 영입 등 전력 보강에도 소극적인 모습이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김연경 입장에서는 흥국생명 잔류를 선택하기 어려울 수 있다"고 조심스럽게 전망했다.

 

일각에서는 해외 빅리그가 코로나19 여파로 재정적 어려움 때문에 김연경이 V리그보다 높은 연봉을 받기 어려울 수 있고, 그럴 경우 국내 잔류를 선택하지 않겠느냐는 전망도 나온다.

 

그러나 김연경과 가까운 인사들에게서 흘러나오는 얘기는 다르다. 한 인사는 "그런 건 추측에 불과하다. 사실과 다르다"고 일축했다.

 

한 배구 전문가는 "김연경은 이미 대기업 CF 등으로 많은 돈을 벌고 있다. 지금은 빡빡한 대표팀 일정 때문에 요청이 들어온 CF나 TV 출연을 전혀 못하고 있지만 올림픽이 끝나면 그것도 풀릴 것"이라며 "김연경 입장에서는 연봉보다 마음이 편한 쪽을 기준으로 선택할 가능성도 있다"고 전망했다. englant7@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Women's volleyball'Kim Yeon-kyung effect', VNL's first terrestrial broadcast...'Well' remaining in Korea

-Reporter Kim Young-guk

 

The'Kim Yeon-kyung effect' in women's volleyball is also spreading to international competitions. Some games of the women's volleyball '2021 Volleyball Nations League (VNL)', which will open in Rimini, Italy, will be broadcast live on terrestrial TV on the 25th. This is the first time that a domestic terrestrial broadcaster broadcasts a VNL tournament live.

 Terrestrial KBS 2TV announced on the 19th through a preliminary broadcast that "we will broadcast the women's volleyball 2021 VNL Korea-Japan game live at 7:50 pm on the 27th (Thursday)."

 

 It can be interpreted as reflecting the status of women's volleyball, which is gaining the highest popularity in history with the'Kim Yeon-kyung effect', and the fact that the Tokyo Olympics are ahead.

 

 The VNL tournament is an international volleyball tournament that started in 2018. After the Olympics, the World Championships, and the World Cup, it is the next most important event. The competition was held twice until 2018 and 2019, and last year was not held due to the corona 19 incident. The VNL tournament was re-established by reorganizing the past women's volleyball world grand prix and men's volleyball world league tournaments.

 Until now, all domestic broadcasts of VNL tournaments were only conducted on sports channels. In the case of terrestrial, the women's volleyball international competition only relayed the Olympic finals and preliminary rounds. Broadcasting of other women's volleyball international competitions live on terrestrial TV is unprecedented in recent decades.

 

 Particularly, the Korean and Japanese match for women's volleyball, which is held at 8 pm on Thursday, 27th, is even more meaningful in that KBS 2TV, which is'terrestrial broadcasting with corporate advertisements', broadcasts during the prime time on weekdays. Currently, a popular drama is being aired in this time zone.

 

 'Broadcaster Daewoo' has changed... the highest female volleyball rating ever, threatening professional baseball

 

 That is a proof that the status of women's volleyball has risen. Women's volleyball has enjoyed the'Kim Yeon-kyung return effect' in the V-League last season.

 

 In terms of TV ratings, last season's women's volleyball recorded the best box office in the history of the V-League in 17 years of men's and women's volleyball. At the same time, it proved the high popularity that is equal to that of professional baseball.

 

 According to an official announcement by the Korea Volleyball Federation (KOVO), the average cable TV viewership rate for all regular V-League women's volleyball games last season was 1.23% (based on Nielsen Korea's national cable households). Including the postseason, the average viewership rate reaches 1.29%.

 

 This is an overwhelmingly higher number than last year's average viewing rate of 0.782% on cable TV for all games in the 2020 professional baseball league.

 

 Looking at the average viewership index per game alone, women's volleyball is the overwhelming number one in all domestic professional sports such as professional baseball, professional football, professional volleyball, and professional basketball. Even considering several different environments of professional baseball and professional volleyball, the ratings of women's volleyball can be said to be a monumental event.

 

 The audience rating of Heungkuk Life Insurance-IBK IBK IBK's game of the V-League women's volleyball postseason playoffs held on March 24th recorded a whopping 2.56%. This is the new record for the highest ratings in one game based on national households in the history of the V League.

 

 In addition, on March 30, the 3rd leg of the women's volleyball championship match, Heungkuk Life Insurance-GS Caltex, reached the highest rating at an instant of 4.72% (based on cable furniture nationwide). This is also the record for the highest ratings in the history of the V-League.

 

 Volleyball gangster'the biggest bad news'... overcame with Kim Yeon-kyung's effect

 

 In the women's volleyball game last season, there was a'super-big bad news' in which the twin players of Heungkuk Life's Lee Jae-young and Lee Da-young dropped off due to discord and abusiveness within the team. Nevertheless, it is by far that'Kim Yeon-kyung's presence' has recorded the highest ratings for women's volleyball.

 

 Even after the school bombing, Kim Yeon-kyung led the team that had crashed sharply and played a moving game with his junior players. At the same time, it caught the attention of volleyball fans and the general public, and the Heungkuk Life Games, where Kim Yeon-kyung made a big success, broke the highest ratings records ever.

 

 The effect of Kim Yeon-kyung's return to Korea has also brought a big change to the TV broadcast of women's volleyball. Last season, some of the V-League women's volleyball games were broadcast live for the first time in history on'terrestrial broadcasts with corporate advertisements'.

 

 And this time, it was broadcasted during primetime on weekday evenings from terrestrial broadcasts with corporate advertisements to international competitions other than the Olympics. It is interpreted that the perception that the women's volleyball that Kim Yeon-kyung plays is'charming content that makes money' is taking place in broadcasters as well.

 The popularity of women's volleyball was proved once again when Pepper Savings Bank founded a new team in April and expanded to a 7-team system.

 

 Heungkuk Life Insurance's'strange attitude'...

 

 Kim Yeon-kyung's next season, which has a profound effect on box office success, is currently the biggest issue in the volleyball world. Not only KOVO, which is in charge of the V-League, but also broadcasters and volleyball fans can not but be of interest. For KOVO and broadcasters, it is a problem that is directly connected to box office profits.

 

 Kim Yeon-kyung has not yet expressed any official position, such as staying in Korea and entering overseas leagues. However, there is a growing outlook that the possibility of staying in Korea is not high in recent years.

 

 A professional volleyball official said, "Public opinion about the twin sisters, which caused a big social problem, is still in a very bad situation. There is little room for improvement. However, Heungkuk Life's club still has an ambiguous attitude as to whether or not they will return or withdraw. In addition, he pointed out that he was passive in reinforcing his power, such as recruiting players during the free agency." At the same time, he cautiously predicted, "From the standpoint of Kim Yeon-kyung, it may be difficult to choose to remain with Heungkuk Life."

 

 In some cases, it may be difficult for Kim Yeon-kyung to receive a higher annual salary than the V-League due to financial difficulties in the aftermath of Corona 19 in the overseas big leagues, and in that case, there is a prospect that he will choose to stay in Korea.

 However, the stories flowing from Kim Yeon-kyung and her close personnel are different. One person dismissed, "That's just speculation. It's not true."

 

 One volleyball expert said, "Kim Yeon-gyeong is already making a lot of money with large company CFs. Because of the tight national team schedule, he is not able to appear on CF or TV at all, but it will be released after the Olympics." There is also a possibility to choose based on this comfortable side,” he predicted. englant7@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