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김영환 전 과기부 장관 “대통령님, 제발 탈(脫) 원전을 내려놓으시죠!”

박정대 기자 l 기사입력 2021-05-30

본문듣기

가 -가 +

▲ 김영환 전 과기부 장관.  ©페이스북

김영환 전 과학기술부 장관-전 의원은 30일자 페이스분에 올린 “문재인 대통령님! 비오는 두산중공업 야적장을 한번 다녀오십시오. 눈물로 호소합니다” 제목의 글에서 “시대의 흐름을 잘못 읽고 뒷걸음친 분야는 단연 탈(脫) 원전이다. 탈 원전으로 원전 생태계를 무너뜨린 일은 용서할 수 없는 범죄(F마이너스학점)”라면서 “2020년 9월 17일 문재인 대통령께서는 그린 뉴딜 선포식에 가셔서 LNG 터빈발전기 앞에서 ‘대한민국 두산중공업의 힘! 문재인’이라고 서명했다. 그러나 죄송하게도 LNG가스터빈은 그린에너지가 아니다. 이런 허무맹랑한 무지 때문에 원전을 죽였다. ‘불가리스가 코로나 19에 효과가 있다’고 우기는 것과 다를 바 없다. 이러다가 대한민국도 훅 간다. 멀쩡한 원자력을 폐기하고 탄소중립을 위해 멀쩡한 30억 그루의  나무를 자르겠다니 이건 정상이 아니다. 상식에 대한 모욕”이라고 비판했다.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제발 그만 고집을 꺾으시고요 못 이기는 척하면서 탈(脫)원전 내려놓으시죠”라고 호소했다.  다음은 이 글의 전문이다.

 

김영환 전 과기부 장관의 글<전문>

 

“밤을 새워 적습니다. 어제 문 대통령은 서울 동대문 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2050 탄소중립위원회' 출범식에서 "탄소중립은 우리의 산업구조를 감안하면 쉽지 않은 일"이라면서도 "우리가 어렵다면 다른 나라도 어렵기는 마찬가지이고 다른 나라들이 할 수 있다면 우리도 못 해낼 것이 없다" 말씀을 하셨습니다. 전적으로 공감입니다. 지난번 기후 정상회담에서 2250년까지 탄소제로를 달성하겠다고 목표를 제시하셨죠? 참 잘하셨습니다. 그런데  탄소중립을 실현하는데 가장 손쉬운 길은 원자력발전을 하는 일입니다. 탄소제로의 그린에너지인 원전을 포기하면서 어떻게 탄소중립을 달성하시겠습니까? 왜 쉬운 길을 두고 어려운 길을 가십니까? 앞뒤가 맞지 않는 일입니다.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원전 해외 진출을 약속하셨잖아요? 제발 그만 고집을 꺾으시고요 못 이기는 척하면서 탈원전 내려놓으시죠. 어차피 임기 마치시면 탈 원전은 역사에서 사라질 겁니다. 신재생에너지와 원자력은 원래 탄소제로의 에너지로 이웃 4촌 지간입니다. 우리가 탈 원전이냐 신재생이냐 하고 서로 이간질시켰을 뿐입니다. 신재생에너지인 태양광발전의 경우 야간시간과 기상조건 등에 따라 전기의 발전량이 변하는 간헐성 문제를 갖고 있습니다. 그런데 원자력은 이제 부하조정(Load Following)을 통해 신재생에너지의 간헐성(間歇性)을 보완할 수도 있습니다. 특히 소형 원자력 발전기(SMR)는 아주 궁합이 딱 맞는 기술입니다. 

 

탈 원전 정책을 당장 철회하기 어렵다면 7,000억 원을 이미 투입한 신한울 3.4호기만이라도 하루빨리 시공에 들어가도록 조치해 주십시오. 원전을 생산하는 부품소재 등 하청 중소기업들이 줄줄이 문을 닫고 기술자들이 이미 하나둘 직장을 떠나고 있습니다. 눈물로 호소합니다. 미국 대통령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서라도 서둘러야 합니다. 문재인 대통령님! 비 오는 두산중공업 야적장에 한번 가보십시오! 신한울 3.4호기 건설에 7,000억의 예산이 투입되고도 생산라인이 중단된 텅 빈 원자로와 증기발생기 라인을 돌아보십시오. 그 폐허의 현장을 똑똑히 보셔야 합니다. 그곳은 "무지의 용기와" 지도자의 “오기의 정치”가 만든 대참사의 현장입니다. 그곳에서 비를 맞고 녹이 슬어 그 위에 부식을 막기 위해 페인트를 칠한 하우징(증기발생기 등이 들어앉을 케이스)이 널브러진 ‘원전 학살의 현장’을 가서 똑똑히 보아두십시오. 언젠가 역사의 심판대에서  원전이 어떻게 거열형(車裂刑)을 당했는가를 증언해야 할 테니까요. 이렇게 5년 집권으로 수 십 년 쌓아온 세계 최고의 원전기술을 흔적도 없이 망가뜨렸습니다. 

 

놀랍습니다. 제발 두산중공업에 다녀오시고 원전 관계자들의 한숨과 무너진 하청업체의 눈물을 닦아 주시기 바랍니다.  부탁드립니다. 이건 다른 말씀인데 남양유업이 사모펀드에 팔렸습니다. 1964년에 창업했으니 57년 만에 훅 간 거죠. 우리는 전쟁 이후 남양분유를 먹고 자랐습니다. 1964년은 근대화가 시작된 해입니다. 근대화 이후 대한민국은 수많은 곡절을 거쳐 여기까지 왔습니다.  보릿고개를 넘으며 그 과실을 먹고 우리는 자랐습니다. 자식을 길렀습니다. 그러나 지난 5년 문재인 정권하에서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나라를 경험하게 되었습니다. 이렇다 할 성과가 없는 역대급 정부가 되었습니다. 아니 나라가 제 자리에서 몇 발자국 뒷걸음질 쳤습니다. 

 

‘민주주의가 후퇴했다.(D학점).

시장경제가 흔들렸다.(D학점).

법치주의가 무너졌다.(D학점).

국민통합이 깨질대로 깨지고~(F학점).

한미동맹이 무너지고~(F학점).

국가안보가 송두리채 흔들렸다~(F학점)’.

 

시대의 흐름을 잘못 읽고 뒷걸음친 분야는 단연 탈 원전입니다! 탈원전으로 원전 생태계를 무너뜨린 일은 용서할 수 없는 범죄이다(F마이너스학점). 2020년 9월 17일 문재인 대통령께서는 그린 뉴딜 선포식에 가셔서 LNG 터빈발전기 앞에서 "대한민국 두산중공업의 힘! 문재인"이라고 서명하셨죠? 그러나 죄송하게도 LNG가스터빈은 그린에너지가 아닙니다.  이런 허무맹랑한 무지 때문에 원전을 죽였습니다. “불가리스가 코로나 19에 효과가 있다"고 우기는 것과 다를 바 없습니다. 이러다가 대한민국도 훅 갑니다. 멀쩡한 원자력을 폐기하고 탄소중립을 위해 멀쩡한 30억 그루의  나무를 자르겠다니 이건 정상이 아닙니다. 상식에 대한 모욕입니다. 이렇게 단 한 번의 집권으로 나라를 망가뜨리다니 그저 놀라울 뿐입니다. 제발 이번 한 번만 고집을 내려놓고 국민에게 지는 정치를 하시면 안 되겠습니까?”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Former Minister of Science and Technology Kim Young-hwan "President, please put down the nuclear power plant!"

“The world’s best nuclear power technology, which has been built up for decades, has been destroyed without a trace!”

– Reporter Jeong-Dae Park

 

Kim Young-hwan, former Minister of Science and Technology and former lawmaker, posted on the Facebook page on the 30th, “President Moon Jae-in! Visit the yard of Doosan Heavy Industries & Construction in the rain. In the article titled “I appeal with tears,” he said, “The field that has taken a step backward by reading the flow of the times is undoubtedly de-original. Destroying the nuclear power plant ecosystem by denuclearization is an unforgivable crime (minus F),” he said. “On September 17, 2020, President Moon Jae-in attended the Green New Deal proclamation ceremony and said, ‘The power of Doosan Heavy Industries & Construction in Korea! Moon Jae-in’. Unfortunately, LNG gas turbines are not green energy. Because of this vain ignorance, the nuclear power plant was killed. It is no different from claiming that ‘Vulgaris is effective against COVID-19’. After this, Korea is also hooked. It is not normal to discard healthy nuclear power and cut down 3 billion healthy trees for carbon neutrality. It is an insult to common sense.” He appealed to President Moon Jae-in, "Please stop being stubborn and put down the nuclear power plant while pretending not to win." Here is the full text of this article.

 

Article by former Minister of Science and Technology Kim Young-hwan <full text>

 

“I write all night long. Yesterday, at the launching ceremony of the 2050 Carbon Neutral Committee held at the Dongdaemun Design Plaza (DDP) in Seoul, President Moon said, "Carbon neutrality is not easy considering our industrial structure." If they can, there is nothing we can't do." Totally sympathetic. At the last climate summit, you presented your goal of achieving zero carbon by 2250, right? Well done. However, the easiest way to achieve carbon neutrality is through nuclear power generation. How will you achieve carbon neutrality while giving up nuclear power, a green energy of zero carbon? Why do you leave the easy way and go the hard way? It's something that doesn't match up. You promised to expand overseas business with U.S. President Biden, right? Please stop being stubborn and put down nuclear power while pretending not to win. After all, when your tenure is over, nuclear power plants will disappear from history. Renewable energy and nuclear power are originally carbon-zero energy, and are neighbors. We just quarreled with each other as to whether we should abandon nuclear power plants or renewable energy sources. Solar power, a new renewable energy, has an intermittent problem in that the amount of electricity generated varies depending on the night time and weather conditions. However, nuclear power can now compensate for the intermittent nature of renewable energy through load following. In particular, the small nuclear power generator (SMR) is a very suitable technology.

 

If it is difficult to withdraw the nuclear phase-out policy immediately, please take measures to start construction as soon as possible, even for Shin-Hanul Unit 3.4, which has already invested 700 billion won. Subcontractor SMEs such as parts and materials that produce nuclear power plants are closing one after another, and engineers are already leaving their jobs one by one. I plead with tears. We must hurry, even to keep our promises to the President of the United States. President Moon Jae-in! Visit the Doosan Heavy Industries & Construction yard in the rain! Take a look at the empty nuclear reactor and steam generator line, where the production line was stopped even after a budget of 700 billion won was invested in the construction of Shin-Hanul Unit 3.4. You must keep a close eye on the ruins. It is the site of the catastrophe created by the “courage of ignorance” and the “politics of Ogi” of the leader. There, go to the ‘site of the nuclear power plant massacre’, where housings (cases for steam generators, etc.) that have been painted to prevent rust and corrosion from raining on them are littered. Because one day, we will have to testify how the nuclear power plant was subjected to massive punishment at the judgment seat of history. This five-year rule destroyed the world's best nuclear power technology, which had been built up for decades, without a trace.

 

It's amazing. Please visit Doosan Heavy Industries & Construction and wipe away the sighs of those involved in the nuclear power plant and the tears of the collapsed subcontractors. Please. This is a different story, but Namyang Dairy was sold to a private equity fund. It was founded in 1964, so it's been 57 years since I was hooked. After the war, we grew up on Namyang milk powder. 1964 was the year when modernization began. Since modernization, Korea has gone through numerous ups and downs to get here. As we crossed the barley hill, we ate the fruit and grew up. I raised children. However, under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for the past five years, I have experienced a country I have never experienced before. It has become an all-time government with no significant achievements. No, the country took a few steps back from my place.

 

‘Democracy has retreated. (D grade).

The market economy was shaken (D credit).

The rule of law has collapsed. (D grade).

National unity is broken as soon as it is broken~ (Grade F).

The ROK-US alliance is collapsing~ (Grade F).

National security has been shaken all over (Grade F)’.

 

The field that has taken a step backwards by reading the flow of the times is undoubtedly the de-nuclearization! Destroying the nuclear power plant ecosystem is an unforgivable crime (minus F). On September 17, 2020, President Moon Jae-in went to the Green New Deal proclamation ceremony and signed in front of the LNG turbine generator, saying, "The power of Doosan Heavy Industries & Construction of Korea! Moon Jae-in." Unfortunately, however, LNG gas turbines are not green energy. Because of this vain ignorance, the nuclear power plant was killed. It is no different from claiming that “Vulgaris is effective against COVID-19.” This is also the case with Korea. It is not normal to discard intact nuclear power and cut down 3 billion intact trees for carbon neutrality. Insults to common sense "It's just amazing to destroy the country with just one rule of thumb. Why don't you just give up your stubbornness and lose to the people just this one time?"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