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정세균 전 총리 '대선후보 지지도 무섭게 치솟고 있다?'

문일석 발행인 l 기사입력 2021-06-02

본문듣기

가 -가 +

정세균 전 총리는 지난 4월16일 총리직을 사임했다. 그 후의 행보를 보면, 더불어민주당 당내 대선후보 경선에 뜻을 두고 움직이는 것으로 보여졌다. 그래서인 대선후보 여론조사에서 정 전 총리가 상위로 올랐으며, 무섭게 치솟아 오르고 있는 여론경향을 보이고 있다. 노무현 전 대통령 묘지 참배, 송기인 신부 만나기 등 활발한 정치행보를 보여줬다.

 

▲노무현 전 대통령 묘소를 참배 중인 정세균 전총리(왼쪽에서 2번째)     ©브레이크뉴스

▲봉하마를을 방문, 노무현 전 대통령 묘소에 참배한 이후 정세균 전 총리가 남긴 방명록 내용.   ©브레이크뉴스

 

정세균 전 총리는 지난 4월25일 봉하마을을 방문, 노무현 전 대통령 묘소에 참배했다. 이날 정 전 총리는 페이스북에 “사람 사는 세상은 함께 사는 세상입니다. 모두 어려운 시절입니다. 지친 마음 함께하며 기댈 수 있는 어깨 내어 주는 공감의 정치 분열을 연대로 갈등을 화합으로 만드는 통합 정치의 실현이 노무현 대통령께서 꿈꾸던 사람 사는 세상이라고 믿습니다”고 강조하면서 “노무현처럼 일하겠습니다. 힘들고 불안한 국민께 '편안한 오늘, 꿈이 있는 내일'을 약속드릴 수 있도록 꼭, 함께 이기겠습니다”는 글을 남겼다. 노무현 전 대통령 묘지방문에서 “통합정치 실현”을 화두로 내밀었다.

 

정세균 전 총리는 이날 가톨릭 성직자인 송기인 신부도 만났다. 페이스북에 “세상이 힘들 때 역경을 짚고 일어설 어른이 함께하고 있다는 사실이 얼마나 다행스러운지요. 송기인 신부님을 뵈었습니다. '민주주의는 지나가는 것이 아니라 발전시켜 나가는 겁니다.' 신부님께서 주신 말씀이 가슴을 뜨겁게 합니다. 대한민국 민주주의는 매 순간 나아가고 있습니다. 때로 후퇴하는 것처럼 더러는 정체된 것처럼 보이지만 깨어있는 시민은 역사의 물줄기를 바로잡아 4.19와 5.18 6,10과 촛불 혁명으로 국민의 정부, 참여 정부 문재인 정부를 만들었습니다”고 피력하면서 “그 질곡과 격변의 시간 속에서 신부님은 늘 진실의 힘으로 이 땅의 민주주의를 지켜오셨지요. 신부님이 지켜 오신 것처럼 예수께서 실천하신 큰 사랑이 사람 사는 세상으로 실현될 수 있도록 각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주신 당부 마음에 넣어 결코 분열하지 않겠습니다.  모두의 마음을 모아 꼭 이기겠습니다”라고, 다짐하는 내용을 올렸다. 송기인 신부와의 만남에서는 “민주주의 발전”에 힘을 실었다.

 

“통합정치 실현”이나 “민주주의 발전”은 최근 정세균 전 총리가 대선후보로 활약하면서 노출시킨 정치 덕목이다. 정세균 총리가 총리직을 그만 둔 이후 1개월이 지난 시점부터는 지지도도 상승, 그의 주변에선 “이 정도면 해볼만하다, 자신있다”는 말들이 나오고 있다고 한다. 마(魔)의 5%대가 격파돼 '지지율 4위후보'로 진입했다고 한다. 대선후보 지지율이 무섭게 치솟고 있다.

 

▲송기인 신부(오른쪽)를 만나고 있는 정세균 전 총리.  ©브레이크뉴스

 

연합뉴스 지난 6월1일자는 “정세균, 지지율 '마(魔)의 5%벽' 깼다…'총리 아닌 대권주자 각인'” 제하의 기사에서 윈지코리아컨설팅의 최근 여론조사를 인용 보도했다. 이 통신은 이 기사에서서 “민주당 대권주자인 정세균 전 총리가 '마(魔)의 벽'으로 꼽히는 5% 지지율을 처음으로 넘어섰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일 나왔다. 윈지코리아컨설팅이 아시아경제 의뢰로 지난달 29∼30일 전국 18세 이상 1천19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정세균 전 총리의 지지도는 5.4%를 기록했다.(이들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3.1% 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정세균 전 총리의 지지도가 5%를 넘어선 것은 그가 대권주자 여론조사에 포함된 이후 처음으로, 전체 후보 중에선 4위였다. 이재명 경기지사가 27.5%로 1위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27.3%로 2위를 각각 차지했다.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는 10.2%였다”고 전하면서 “정세균 전 총리 측 관계자는 "이제 총리가 아닌 대선 후보 정세균으로의 이미지 전환이 된 것"이라며 "더 선명한 메시지로 존재감을 부각한 데 따른 효과도 있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고, 덧붙이고 있다.

 

필자는 본지(www.breaknews.com) 지난 2월20일자 “정세균, 대선주자로 나선다면...“그는 설치는 정치인이 아니라 믿을만한 정치인” 제목의 글을 통해 “정세균 국무총리(1950년 음력 9월26일 생-전라북도 진안 생)가 더불어민주당 차기 대선 후보 지지율 여론조사에 거명되는 한 정치인으로 거론되기 시작하면서 더불어민주당 차기 대선후보 경선에 자연스럽게 편입됐다. 지지율 조사에서 5%대까지 거론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분석하면서 “정치권에서는 김대중-노무현-문재인 정권을 진보(進步政權)정권이라 칭한다. 이런 관점에서 보면 정세균 총리는 진보정권을 관통해온 적자(嫡子) 중의 적자(嫡子)이다. 정치생활 중에 6선 의원, 산업부장관, 국회의장을 거쳐 총리로 재임 중”이라고 소개한 바 있다.

 

정세균 전 총리의 과거 정치경력을 볼 때 “믿을만한 정치인”이라는 게 가장 큰 장점으로 꼽힌다. moonilsuk@naver.com

 

*필자/문일석. 시인. 발행인.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총리 시절, 본지의 인터뷰에 응해준 정세균 전 총리.  ©브레이크뉴스

Former Prime Minister Chung Sye-kyun, 'Is the support for presidential candidates soaring?'

Considering the past political career of former Prime Minister Chung Sye-kyun, being a “reliable politician” is the biggest advantage.

-Moon Il-suk Publisher

 

Former Prime Minister Chung Sye-kyun resigned on April 16. Looking at his subsequent moves, it seemed that he was moving with his will to the primary candidate within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That is why, in the polls of presidential candidates, former Prime Minister Jeong rose to the top, showing the trend of soaring public opinion. He began to show active political activities, such as visiting the cemetery of former President Roh Moo-hyun and meeting Father Song Ki-in.

 

Former Prime Minister Chung Sye-kyun visited Bonghama Village on April 25 and paid a visit to the tomb of former President Roh Moo-hyun. On the same day, former Prime Minister Jeong said on Facebook, "The world in which people live is a world in which people live together. These are all difficult times. I believe that the realization of an integrated politics that makes conflicts into harmony through solidarity through political divisions of empathy that gives a shoulder to lean on with a weary heart is the world in which President Roh Moo-hyun dreamed of living.” He emphasized, “I will work like Roh Moo-hyun. I will definitely win together so that I can promise a 'comfortable today, a dreamy tomorrow' to the people who are struggling and anxious." During his visit to the cemetery of former President Roh Moo-hyun, he brought up “realization of unified politics” as a topic of discussion.

 

Former Prime Minister Chung Sye-kyun also met with Catholic priest Song Ki-in on the same day. “How fortunate it is to be with an adult who can stand up and face adversity when the world is difficult. I met Father Song Ki-in. 'Democracy does not pass, but develops.' The words of the priest warm my heart. Democracy in Korea is advancing every moment. At times, as if retreating, some seem stagnant, but awake citizens corrected the flow of history and created a government of the people, a participatory government, Moon Jae-in government with the 4.19, 5.18, 6,10 and candlelight revolution.” Through time, the priest has always defended the democracy of this land with the power of truth. We will do our best so that the great love that Jesus practiced can be realized in the world where people live, just as the priest has been protecting it. We will never divide by taking into account the request you have given us. We will win by gathering everyone’s hearts.” The meeting with Father Song Gi-in strengthened the “development of democracy”.

 

“Realization of unified politics” or “development of democracy” are political virtues exposed by former Prime Minister Chung Sye-kyun as a presidential candidate recently. After a month has passed since Prime Minister Chung Sye-kyun resigned as prime minister, his approval rating has also risen, and it is said that people around him say, "This is enough, I'm confident." It is said that the 5% of Ma (魔) was defeated and entered the '4th place candidate'.

 

Yonhap News on June 1st said, "Jung Sye-kyun broke the 5% wall of approval ratings... In an article under the heading, 'Imprinted by the president, not the prime minister', a recent opinion poll by Winji Korea Consulting was reported. In this article, the news agency said, "On the 1st, poll results showed that former Prime Minister Chung Sye-kyun, the leader of the Democratic Party, surpassed the 5% approval rating, which is considered the 'wall of evil', for the first time. As a result of a survey conducted by Winzi Korea Consulting on 1,019 people aged 18 and over nationwide from the 29th to the 30th of last month at the request of the Asian economy, the approval rating of former Prime Minister Chung Sye-kyun was 5.4%. (The sampling error of these surveys is 95% confidence level. (For more information, see the website of the National Election Opinion Survey Deliberation Committee.) It is the first time since he was included in the presidential election polls that former Prime Minister Chung Sye-kyun's approval rating exceeded 5%, and among all candidates, 4 was above Gyeonggi Governor Lee Jae-myung took first place with 27.5 percent, and former Prosecutor General Yoon Seok-yeol took second place with 27.3 percent, respectively. Former Democratic Party leader Lee Nak-yeon was 10.2%,” he said, adding, “Ex-Prime Minister Chung Sye-kyun’s representative said, “Now, the image has shifted from being the prime minister to the presidential candidate Chung Sye-kyun. It is the same,” he added.

 

In the February 20 issue of this magazine (www.breaknews.com), “If Chung Sye-kyun becomes a presidential candidate…“He is a reliable politician, not a politician,” I wrote, “Prime Minister Chung Sye-kyun (September of the 1950 lunar calendar). Born on the 26th (born in Jinan, Jeollabuk-do), he was naturally included in the primary of the next presidential candidate of the Democratic Party as he began to be mentioned as a politician named in an opinion poll on the approval rating of the Democratic Party's next presidential candidate. In the political circles, the Kim Dae-jung-Roh Moo-hyun-Moon Jae-in regime is called a progressive regime. From this point of view, Prime Minister Chung Sye-kyun is a deficit among the deficits that have penetrated the progressive government. During his political life, he served as a 6-term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Minister of Industry, Speaker of the National Assembly, and then Prime Minister.”

 

Considering the past political career of former Prime Minister Chung Sye-kyun, being a "trustworthy politician" is considered the biggest advantage. moonilsuk@naver.com

 

*Writer/Il-Suk Moon. poet. Publisher.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