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소스

Search

한국가스공사, 프로농구 전자랜드 인수한다

이성현 기자 l 기사입력 2021-06-02

본문듣기

가 -가 +

한국가스공사(사장 채희봉)가 한국프로농구연맹(KBL)과 ‘프로 농구단 인수 협약’을 체결하고 본격적인 동계 프로 스포츠 활성화에 나설 계획을 밝혔다.

 

가스공사는 2020-2021 시즌을 끝으로 구단 운영이 종료돼 새 주인을 찾고 있는 인천 전자랜드 엘리펀츠 농구단 인수를 위해 오는 9일 대구 인터불고 호텔에서 프로 농구단 인수 협약 체결식을 실시한다.

 

▲ 한국가스공사 본사 전경 (C)

 

가스공사는 이번 프로 농구단 인수로 수소사업 등 신성장사업을 보다 효율적으로 홍보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면서 이와 함께 스포츠를 통한 주민과의 소통을 확대해 친근한 이미지를 제고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를 전했다.

 

KBL은 연고지 선정 및 브랜드 런칭을 거쳐 9월 중 정식으로 창단식을 가질 예정으로 한국가스공사가 전자랜드의 기존 연고지 인천을 승계할지, 새 연고지를 정할 것인지는 정해지지 않았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Korea Gas Corporation (CEO Chae Hee-bong) announced a plan to revitalize winter professional sports after signing an agreement to acquire a professional basketball team with the Korea Professional Basketball Federation (KBL).

 

Gas Corporation will hold a signing ceremony for the acquisition of a professional basketball team at Daegu Inter-Burgo Hotel on the 9th to take over the Incheon Electronic Land Elephants basketball team, which is looking for a new owner after the club operation is over at the end of the 2020-2021 season.

 

With this acquisition of the professional basketball team, KOGAS laid the foundation for more efficient promotion of new growth businesses, such as hydrogen business, and expressed expectations that it would be possible to enhance a friendly image by expanding communication with residents through sports.

 

KBL is scheduled to hold an official inauguration ceremony in September after selecting a hometown and launching a brand. It has not been decided whether KOGAS will succeed Incheon, the existing hometown of E-Land, or establish a new hometown.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