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조기퇴사 높은 ‘MZ세대’, 평균 5개월 이내 사표낸다

문홍철 기자 l 기사입력 2021-06-03

본문듣기

가 -가 +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조기퇴사자는 모든 기업의 고민이다. 시간과 비용을 들여 어렵게 뽑은 인재가 퇴사하게 되면, 안정적인 조직운영이나 기업성장 측면에서도 악영향이 크기 때문이다.

 

특히, 최근 MZ세대는 직무 적성이 안 맞거나 성장과 비전이 보이지 않으면, 과감하게 퇴사하는 경향이 크기 때문에 이들을 유지하기 위한 기업들의 고민이 깊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3일 사람인에 따르면 기업 500개사를 대상으로 ‘1년 이내 조기퇴사자’ 현황에 대해 조사한 결과, 응답 기업의 49.2%는 ‘MZ 세대의 1년 이내 조기퇴사자 비율이 높다’고 답했다. 1년 이내 퇴사하는 이들은 입사한지 평균 5개월 이내 결정을 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기업들은 MZ세대가 조기퇴사를 더 많이 하는 이유로 ‘개인의 만족이 훨씬 중요한 세대라서’(60.2%)를 최우선으로 꼽았다. 계속해서 ‘이전 세대보다 참을성이 부족해서’(32.5%), ‘시대의 변화에 기업 조직문화가 따라가지 못해서’(30.5%), ‘호불호에 대한 자기 표현이 분명해서’(29.7%), ‘장기적인 노력으로 얻는 성과에 대한 기대가 낮아서’(26.8%), ‘조직 내 불의·불공정을 참지 못해서’(13%), ‘도전 정신이 강해서’(3.3%) 등이었다.

 

조사대상 기업의 1년 이내 퇴사자 유형으로는 ‘대졸 신입사원’(46.9%)이 가장 많았고, ‘경력사원’(45.3%), ‘고졸 신입사원’(24.1%) 순이었다.

 

전체 신규 입사 직원 중에서 조기퇴사를 하는 비율은 평균 28%로 10명 중 3명은 1년을 못 버티고 나가는 것으로 집계됐다.

 

인사담당자들이 생각하는 직원들의 퇴사 사유로는 ‘직무적성이 안 맞아서’(48%)가 가장 컸다. 다음으로 ‘조직문화 불만족’(31.1%), ‘급여 및 복리후생 불만’(28.2%), ‘높은 근무강도’(20.4%), ‘낮은 연봉’(19.6%) 등을 원인으로 파악했다.

 

한편, 전체 응답 기업 중 ‘직원 성장 및 커리어 관리’를 위한 제도가 있다는 비율은 33.4%에 그쳤다. 이들 기업은 직원 성장을 위해 ‘외부 교육 지원’(46.7%), ‘역량과 성과에 따른 직무급 제도’(41.3%), ‘사내 직무 훈련 프로그램 제공’(25.7%), ‘자율출퇴근제를 통한 집중시간 활용 독려’(24%) 등의 제도를 마련하고 있었다.

 

또한, 전체 기업의 85.8%는 ‘조기퇴사를 막기 위해 노력 중’이었으며, ‘연봉 인상 등 근무조건 개선’(52.2%)에 가장 힘썼다. 이어 ‘기업 조직문화 개선’(41.3%), ‘복리후생 제도 강화’(33.8%)에 집중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MZ generation' with high early retirement, resigns within 5 months on average
-Reporter Moon Hong-cheol

 

Early retirement is a concern for all companies. This is because, if a talented person who has been hard-selected with time and money leaves the company, it has a huge negative impact on stable organizational operation and corporate growth.


In particular, the recent MZ generation has a strong tendency to leave the company if they do not have the right job aptitude or do not see growth and vision.


According to Sarain on the 3rd, as a result of a survey on the status of 'early retirement within one year' of 500 companies, 49.2% of the responding companies answered that 'the MZ generation has a high rate of early retirement within one year'. Those who leave the company within one year, on average, make a decision within five months of joining the company.


Companies cited “personal satisfaction is more important” (60.2%) as the top priority as the reason why the MZ generation is more likely to leave early. Continuingly, 'because I lack patience compared to the previous generation' (32.5%), 'because the corporate culture cannot keep up with the changes of the times' (30.5%), 'because I have a clear self-expression of likes and dislikes' (29.7%), ' 'I had low expectations for the results of long-term efforts' (26.8%), 'I couldn't tolerate injustice and injustice within the organization' (13%), and 'I had a strong spirit of challenge' (3.3%).


As for the types of employees who left the company within one year of the survey, 'new employees with college graduates' (46.9%) were the most common, followed by 'experienced employees' (45.3%) and 'new employees with high school graduation' (24.1%).


The average rate of early retirement among all new hires is 28%, and 3 out of 10 employees do not last a year.


'The job aptitude was not right' (48%) was the biggest reason for the resignation of the employees in HR managers' opinion. Next, 'dissatisfaction with organizational culture' (31.1%), 'dissatisfaction with salary and welfare benefits' (28.2%), 'high work intensity' (20.4%), and 'low salary' (19.6%) were identified as causes.


On the other hand, only 33.4% of the respondents said that they had a system for 'employee growth and career management'. For employee growth, these companies are 'supporting external education' (46.7%), 'job pay system based on competency and performance' (41.3%), 'providing in-house job training programs' (25.7%), and 'focusing on voluntary commuting system' Encouragement to use time' (24%) were in place.


In addition, 85.8% of all companies were ‘working hard to prevent early retirement’, and ‘improving working conditions such as salary increases’ (52.2%) made the most effort. Next, the survey showed that they focused on 'improving corporate organizational culture' (41.3%) and 'strengthening the welfare system' (33.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