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정세균, "청년들 희망의 사다리 무너져...탄식 목소리 높아"

김정환 기자 l 기사입력 2021-06-03

본문듣기

가 -가 +

▲ 균형사다리 대전본부 발대식에 참석한 정세균 전 국무총리     © 김정환 기자


본격적인 대권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청년들의 탄식이 나오고 있다며 청년들이 처한 현실을 염려했다.

 

3일 오후 대전시 서구 탄방동 오페라웨딩홀에서 개최한 균형사다리 대전본부 발대식에 참석한 정 전 총리는 인사말에서  "지금 우리 청년들의 마음이 아프고 힘들다. 우리 청년들의 희망의 사다리가 무너졌다"고 말하고 " 이렇게 탄식의 목소리 높다"며 청년들의 현 주소를 강조했다.

 

"군형사다리 튼튼한 사다리 되어서 희망의 세계로 올라갈 수 있는 사다리 될 것 같다는 라고 서두를 꺼낸 정 전 총리는 이어 "자산, 교육, 기회가 불평등한 그런 세상이 우리 앞에 놓여있다"며 우려를 나타냈다.

 

지난 70년간 대한민국이 지속적으로 발전해왔다고 강조한 정 전 총리는 "대한민국 아들과 딸은 부모님에 비해 더 부유해졌다. 꼭 행복하다 할 수 없지만 삶의 만족 높아져 왔고, 국가 위상 격이 계속 높아져 왔다고 믿고 있다"고 말하면서 "그러나 지금 젊은이들에게는 평등하지 못하고 공정하지 못해 희망을 못 가진다고 한다"면서 젊은이들이 현실을 바라보는 실상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기성세대 한사람으로서 부끄럽다"고 말하고 "다음세대에는 꿈과 희망 가지고 미래로 전진할 수 있는 미래 만들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전 총리는 발대식 참석에 앞서 지역 언론과의 간담회에서는 "오늘은 특별한 사명감을 갖고 이곳 대전을 찾았다"고 운을 뗀뒤 "대전은 대한민국의 허리다"고 강조하고 "여러가지 종합적으로 튼튼해야 하지만 경제는 빼놓을 수 없는 부분이다"고 말하고 "세종시가 활성화되면 대전 경제도 좋아지고, 대전의 큰 변화가 올 것으로 기대를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장기적으로 보면 세종시가 대전시에 크게 도움이 되는 상황이 올 것이라 확신한다"고 말하고 "최근 대전과 세종이 합쳐서 경제자유구역이 지정이 되면 좋겠다는 아이디어가 나왔다"고 말해 경제자유구역 지정을 염두에 둔 발언을 했다.

 

▲ 균형사다리 대전본부 발대식에 참석한 정세균 전 총리     © 김정환 기자

 

이어 "세종과 대전을 구분하고 별도로 계산하려 하지 말고, 함께하는 노력을 통해 시너지가 나왔으면 좋겠다"고 말하면서 "더 노력해서 대전, 세종, 충남, 충북이 메가시티를 만들 수 있는 상황이 되면 제2의 수도권이 될 수 있지 않을까 싶다"고 말해 최근 대전을 중심으로 추진하고 있는 충청권 메기시티 구상에 힘을 더했다.

 

인사 정책에 대한 질문을 받은  정 전 총리는 "제가 인사를 잘하는 사람으로 유명하다. 탕평인사책 펼치겠다. 국회의장으로서 충청권 인사 많이 채용했고 좋은 성과를 냈다."고 강조하고 "인사의 원칙이 탕평이여야 한다는 생각이다. 앞으로도 탕평 인사를 하겠다고 약속드린다".며 탕평인사 약속을 했다.

 

2008년도 질 좋은 성장론을 펼친 바 있다고 말한 정 전 총리는 "고용이 있는 성장, 균형이 있는 성장, 혁신주도의 성장을 성공해야 대한민국의 미래가 있고 분배가 있다"고 강조하고"이 중에서도 가장 중요한 것은 혁신 성장이다"고 혁신성장의 중요성을 지적했다.

 

이어진 발언에서 "기술력이 없으면 대한민국의 미래도 없다"고 말하고 "혁신 성장이 대한민국의 중심이 되어야 한다"면서 "기업을 중심으로, 정부 연구기관 등을 통해 실력을 키우는 것이 핵심이다"고 강조했다.

 

이어 "기업의 혁신만 가지고 미래를 만들어갈 수 없다"고 말언한 그는 "정부의 혁신 또한 필요하고, 정부가 규제를 대폭 완화해야 한다. 기업하기 좋은 나라를 만들어야 경제성장이 가능하고, 나오는 과실을 국민이 나눠 가질 수 있다"고 말해 규제개혁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정 전 총리는 또 "충청민심을 얻어야 좋은 결과를 낼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충청도는 사람의 태도에 대해 많은 평가를 하시는 분들이라 생각ㅎ하고, 또 정책의 내용, 미래비전 등에 최선의 노력을 다해 충청민심을 얻는 노력을 해나 갈 것"이라고 말해 충청권에 공을 들이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국민의힘 당대표 경선이 흥행으로 이어지고 있는것에 대한 질문에는 "과거 민주당 전당대회 당시 국민들의 관심을 받았다"고 상기하고 국민의힘 후보에 대해 "아주 젊은 분이 선전하고 있기 때문에 국민들에게 신선한 충격을 주고 있기에 국민들의 관심이 더 쏠리고 있는 것 같다"며"이는 당연한 일"이라고 평가했다.

 

정 전 총리는 이어 "국힘 변화의 요구가 굉장히 큰 것 같다. 우리당 또한 서울부산 선거 결과를 성찰하면서 더 큰 변화를 위해서 노력해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생각한다"고 말하고 "당의 새 지도부가 그런 노력을 펼쳐줄 것으로 생각한다"며 차기 지도부에 대해 기대감을 나타냈다.

 

한편 이날 정세균 전 총리를 지지하는 모임이 추최한 '균형사다리 대전본부 발대식'에는 대전 유성이 지역구인 조승래,이상민 국회의원과 일부 대전시의원,구의원 등 지지자 200여 명이 참석해 흥행을 이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Jeong Se-kyun, "Young people's ladder of hope is collapsing... The voices of lamentation are high"]

 

Former Prime Minister Chung Sye-kyun, who is continuing his full-fledged presidency, was concerned about the reality of the youth, saying that the lamentations of young people are coming out.

On the afternoon of the 3rd, Prime Minister Jeong, who attended the launching ceremony of the Daejeon Headquarters of the Balancing Ladder held at the Opera Wedding Hall in Tanbang-dong, Seo-gu, Daejeon, said in his greeting, "Our young people are suffering and struggling. The ladder of hope for our young people has collapsed." The voice of the people is high,” he emphasized, emphasizing the current address of the youth.

"The military criminal ladder is a strong ladder that can lead to a world of hope," said former Prime Minister Jeong, who rushed out, saying, "We are facing a world where assets, education, and opportunities are unequal."

Prime Minister Jeong, who emphasized that the Republic of Korea has continuously developed over the past 70 years, said, "Korea's sons and daughters have become richer than their parents. It cannot be said that they are happy, but I believe that life satisfaction has increased and the status of the nation has continued to rise." “However, it is said that young people now have no hope because they are not equal and fair,” he said, explaining the reality of how young people see reality.

He said, "I am ashamed as a member of the older generation," and emphasized, "For the next generation, we must create a future where we can move forward with dreams and hopes."

Prior to attending his inauguration ceremony, former Prime Minister Jeong said, "I came to Daejeon with a special sense of mission today" in a meeting with the local media.
He emphasized that "Daejeon is the backbone of the Republic of Korea" and said, "It must be strong in various ways, but the economy is an essential part." He said, "I expected that Daejeon's economy would improve and Daejeon's big changes would come if Sejong City was revitalized." said

He said, "I am sure that there will come a situation where Sejong will be of great help to Daejeon in the long run," he said. "Recently, I came up with an idea that a free economic zone would be designated by combining Daejeon and Sejong." made a statement in

Then, he said, "Do not try to separate Sejong and Daejeon and calculate them separately, but I hope that synergy comes out through our efforts together." He said, "If Daejeon, Sejong, Chungnam, and Chungbuk can create a megacity, the second I wonder if it can become a metropolitan area,” he said, adding strength to the Megi City initiative in the Chungcheong area, which is being promoted recently in Daejeon.

When asked about personnel policy, former Prime Minister Jeong said, "I am famous as a person who is good at saluting. I will open a salutation book for Tangpyeong. As the Speaker of the National Assembly, I hired a lot of people from the Chungcheong area and achieved good results." He emphasized, "The principle of personnel management is Tangpyeong. I think it should be this one. I promise to say hello to you in the future."

Prime Minister Jeong, who said that he had advocated high-quality growth in 2008, emphasized that "the future of Korea and distribution are only when it succeeds in growth with employment, balanced growth, and innovation-led growth." It is innovative growth.” He pointed out the importance of innovative growth.

In the remarks that followed, he said, "There is no future for Korea without technology," and emphasized, "Innovative growth should be the center of Korea." He emphasized, "The key is to develop skills through companies and government research institutes."

He continued, "We cannot create the future with corporate innovation alone," he said. "The government also needs innovation, and the government should greatly ease regulations. Economic growth is possible only by creating a good country for business, and the fruits of the results can be passed on to the people." This can be shared,” he said, emphasizing the need for regulatory reform.

Prime Minister Jeong also said, "I think that good results can be achieved only if we gain the public sentiment of Chungcheong Province." "I think that Chungcheong Province is a people who evaluate people's attitudes a lot. Also, we are putting our best efforts in policy content and future vision." We will do our best to win the hearts of the people of Chungcheong,” he said, stating that he would dedicate himself to the Chungcheong region.

When asked about the success of the People's Power Party presidential primary, he recalled that "at the time of the Democratic National Convention in the past, it got people's attention," and about the People's Power candidate, he said, "It gives a fresh shock to the people because a very young person is propagating. It seems that people are paying more attention to it," he said. "This is natural."

Former Prime Minister Jeong continued, "The demand for change in national power seems to be very large. I think that the Uri Party should also make efforts for bigger changes while reflecting on the results of the Seoul-Busan election." He said, "I think the new leadership of the party will make such an effort. I think it is,” he said, expressing anticipation for the next leadership.

Meanwhile, the 'Balance Ladder Daejeon Headquarters Launch Ceremony' hosted by a group supporting former Prime Minister Chung Sye-kyun on the same day was a great success with the attendance of about 200 supporters including Cho Seung-rae and Lee Sang-min, members of the local districts, and some Daejeon city and district councilors.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