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신간 소개]맹문재 시인의 시집 『사북 골목에서

강민숙 작가 l 기사입력 2021-06-04

본문듣기

가 -가 +

 

▲ 맹문재 시인의 시집.   ©브레이크뉴스

맹문재 시인의 시집 사북 골목에서<푸른사상 시선 135>로 출간됐다. 사북항쟁 40주년을 기념하는 뜻 깊은 시집이다. 이 시집은 사북 탄광 노동사이자 우리의 1970년대 사회사이다. 오늘 이 시가 필요한 이유는 아직도 우리 가까이 아픈 이웃으로 남아 있기 때문이다.

 

 

시인의 말을 그대로 옮겨 적으면 사북을 비롯해 태백, 삼척, 문경, 화순……광산촌에서 살아온 분들이 위로가 될 것 같다.

 

광산촌을 제재로 한 작품들을 모아 한 권의 시집으로 묶는다.

오래전부터 내고 싶었는데, 내가 광부가 아니기에 선뜻 실행할 수 없었다.

그러다가 사북항쟁 40년이 되는 해여서 용기를 내었다.

농부였던 아버지께서 한때 사북에 계셨다.

중고등학교 방학 때 몇 번 찾아뵌 것이 전부였다.

그렇지만 새카만 장화며 도랑물이며 질척이는 골목을 잊지 못한다.

어찌 잊을 수 있겠는가.’

 

시인의 작품 세계가 곧 한국 산업사의 축소판이며, 노동자 중에서도 가장 열악한 환경에 처한 이들이 광부였다. 1980년대 문학권에서 민중문학이나 노동문학 담론이 유행처럼 논의될 때조차, 당시 6만 명 넘게 종사하던 광부의 삶은 문학에서도 소외되었다. 요즘은 참여문학, 실천문학, 노동문학, 민중문학 등의 용어를 진부하다거나 유행이 지난 것처럼 여길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여전히 광부는 현재 운영 중인 4개 광업소(장성·도계·경동·화순)의 막장에서 팔리지 않는 탄을 캐고 있다. 또 실직 광부들은 탄광촌의 언저리를 맴돌거나, 직업병인 진폐증을 앓고 있다.

 

노동부는 진폐 환자들의 생계비를 지원하라!//폐광촌이 울린다//상품이 안 된다고/언론은 한 달째 관심 밖이다/야당조차 외면하고/경찰만 산처럼 에워쌌다”(빛나는 부리)는 고발은 오늘날 탄광촌의 모습이자, 우리 시대의 자화상이다. 화이트칼라까지 노동자로 등장한 이후부터 진짜 노동자들은 더 비참한 아웃사이더로 내몰리고 말았다. 공무원·교사·사무직 등의 노동자가 맹위를 떨치면서 권리를 찾아가는 동안 실직 광부나 직업병을 앓는 광부, 그리고 그 가족들의 삶은 예나 지금이나 캄캄한 막장에 갇혀 있을 뿐이니 말이다.

 

이런 현실 속에서 등장한 맹문재의 시집 사북 골목에서는 한 시대의 위로이자, 이가 빠진 한국문학사의 중요한 복원 과정이라 하겠다. 탄광노동자와 탄광촌을 향한 애잔한 시선, 웅숭깊은 사랑을 머금은 시편 하나하나가 석탄산업의 그늘에 희생된 광부에게 바치는 헌사이다.

 

광부의 삶은 대를 이어 막장에서 헌신하고도 버려졌으며, 탄광촌은 여전히 춥고 캄캄하지만, 그의 시가 있어서 모처럼 위로를 받는다. 탄광촌에서 태어나 청춘을 광업소에서 보냈던 나는 노동문학을 집대성한 맹문재의 연구를 훔치면서 진 빚이 많은데, 이번 시집에서 또 큰 빚을 지는 마음으로 시를 읽는다. 정연수(시인· 문학박사) 작품 해설 중에서

 

맹문재 시인은 사북 광부의 아들이다. 잠수함의 토끼처럼 갱 속의 카나리아처럼 시대의 염증, 병증을 앞서서 고발하고 증언하는 무거운 사명을 자임하는 시인이 마침 사북 광부의 아들로서 절절한 망부가이자 미완의 사북에 바치는 헌시를 내놓았다. 사북의 남은 과제들을 하나씩 풀어나가는 데 맹 시인의 노래가 크고 의미 있는 징검다리가 되어 더 많은 이들의 심장에 닿기를 간절히 소망한다. 황인오(사북민주항쟁동지회 회장)

 

대한민국의 수도권에 살면서도 변방인 탄광촌 사람들의 힘겨운 삶이 안타까워 가슴앓이 하는 시인. 이따금 사북을 다녀가곤 했지만, 광부와 탄광촌의 속사정을 꿰뚫고 있지 않으면 쓸 수 없는 시편들을 읽어보았다. 이들에 대한 따뜻한 시선과 응원, 넉넉한 인정을 함께 읽었다. 방송 채널을 돌리면 온통 트롯이다. 차고 넘치는 트롯처럼 서점엔 시집도 많다. 하지만 광부와 탄광촌을 이야기한 시집은 찾기 힘들 정도로 귀하다. 맹문재 시인의 그렇게 귀한 시편들. 마치 내부자가 쓴 것처럼 좋은 시가 많았다. ‘진짜 광부였던 내겐 감동이다. 성희직(시인, 정선진폐상담소 소장)

 

이번 시집은 광산촌에서 살아가는 광부들과 그의 가족과 이웃들의 삶을 체험적으로 증언하고 있으며 광부들을 향한 웅숭깊은 애정과 깊은 연대로 그들의 치열한 투쟁을 고스란히 담아냈기에 더 진한 감동을 주고 있다.

 

맹문재 시인은 1963년 충북 단양에서 태어나 1991문학정신으로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시집으로 노동 열사들을 추모한 기룬 어린 양들을 비롯해 먼 길을 움직인다』 『물고기에게 배우다』 『책이 무거운 이유』 『사과를 내밀다등이 있다. 전태일문학상, 윤상원문학상, 고산문학상을 받았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New book introduction] Poet Mun-jae Maeng's collection of poems "In Sabuk Alley"

-Writer Kang Min-sook

 

Poet Mang Mun-jae's collection of poems In the Alley of Sabukwas published as <The Eye of Blue Thoughts 135>. This is a meaningful collection of poems to commemorate the 40th anniversary of the North Korean Uprising. This collection of poems is the history of labor in the Sabuk coal mine and the social history of our country in the 1970s. The reason we need this poem today is that we still remain as sick neighbors close to us.

 

If you transcribe ‘the poet’s words’ as it is, Sabuk, Taebaek, Samcheok, Mungyeong, Hwasun… … Those who have lived in the mine village will be comforted.

 

'I collect works based on mining villages and bundle them into a book of poetry.

I've been wanting to pay for it for a long time, but I couldn't do it willingly because I'm not a miner.

Then, as it was the 40th anniversary of the North Korean Uprising, I took courage.

Her father, who was a farmer, was once in Sabuk.

It was all I saw a few times during my middle and high school vacation.

However, he cannot forget the dark boots, ditch and muddy alleys.

How could I forget?’

 

The poet's world of work is a microcosm of Korean industrial history, and among the workers, the poorest people were the miners. In the 1980s, even when the discourse of minjung literature and labor literature was discussed like a trend in the literary circles, the lives of miners, who were employed by more than 60,000 at the time, were alienated from literature. These days, you may think that terms such as participatory literature, practical literature, labor literature, and minjung literature are outdated or outdated. However, the miners are still digging for unsold coal at the four mines currently in operation (Jangseong, Dogye, Gyeongdong, and Hwasun). In addition, unemployed miners wander around the fringes of coal mining villages or suffer from an occupational disease called pneumoconiosis.

 

“Ministry of Labor, support the living expenses of pneumoconiosis patients!//Abandoned mine village is ringing//Products are not available/The media has been out of interest for a month/Even the opposition parties are ignored/Only the police are surrounded like mountains” The accusation is the image of today's coal mining villages and a self-portrait of our time. Even after white-collar workers appeared as workers, real workers were forced to become more miserable outsiders. The lives of unemployed miners, miners suffering from occupational diseases, and their families are still confined to a dark curtain while workers such as civil servants, teachers, and office workers are furiously seeking their rights.

 

Mang Moon-jae's poetry collection, In Sabuk Alley, appeared in this reality, and it is a consolation of an era and an important restoration process in the history of Korean literature without teeth. Each psalm, which contains a pitiful gaze towards the coal miners and the coal mining village, and a deep love, is a tribute to the miners who were sacrificed in the shadow of the coal industry.

 

The life of a miner has been abandoned after being devoted to the battlefield for generations, and the coal mining village is still cold and dark, but his poetry is always comforting. I was born in a coal mining village and spent my youth in a mining mill, and I owe a lot of debt while stealing the research of Maeng Moon-jae, who compiled labor literature. From the commentary on the works of Yeonsu Jeong (Poet, Doctor of Literature)

 

Poet Mang Mun-jae is the son of a miner in Sabuk. Like a rabbit in a submarine, like a canary in a gang, a poet who has a heavy duty to accuse and testify ahead of the inflammation and disease of the times, as the son of a Sabuk miner, presented a tribute to the desperate and unfinished Sabuk. I sincerely hope that Poet Maeng's song will become a big and meaningful stepping stone and reach the hearts of more people in solving the remaining tasks of Sabuk one by one. Hwang In-oh (President of the North Korean Democratic Uprising Branch)

 

A poet who lives in the capital area of ​​Korea, but is saddened by the hard life of the people of the coal mining villages on the outskirts. He used to travel to Sabuk from time to time, but he read psalms that he could not write unless he knew the circumstances of the miners and the coal mining villages. We read together the warm gaze, support, and generous recognition of them. If you change the broadcasting channel, it is all trot. Like the overflowing trot, there are many poetry books in bookstores. However, a collection of poems about miners and coal mining villages is so precious that it is hard to find. Poet Meng Mun-jae's precious poems. There were many good poems, as if they were written by an insider. As a ‘real miner’, it was a moving sensation for me. Hee-Jik Sung (Poet, Director, Jeongseon Pneumonia Counseling Center)

 

This collection of poetry testifies experientially about the lives of miners, their families and neighbors living in the mining village, and gives a deeper impression as it captures the fierce struggles of the miners with their deep affection and deep solidarity.

 

Poet Mang Mun-jae was born in Danyang, North Chungcheong Province in 1963 and started his work in 1991 with Literature Spirit. His poetry collections include Raised Lambs, which commemorates labor martyrs, Moving a Long Way, Learning from Fish, Why Books Are Heavy, and Putting Out Apples. He received the Jeon Tae-il Literary Award, the Yoon Sang-won Literary Award, and the Kosan Literary Award.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