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이종철 박사의 저서 '철학과 비판-에세이 철학의 부활을 위해'를 읽고...

권순홍 군산대 철학과교수 l 기사입력 2021-06-04

본문듣기

가 -가 +

▲ 이종철 박사의 저서 표지.    ©브레이크뉴스

비판의 온도는 얼마일까? 물에 견준다면, 따뜻한 느낌이 드는 섭씨 38도에서 40도 정도여야 할 것이다. 비판이 뜨거워지면, 분노에 찬 공격이 될 것이다. 비판이 차가워지면, 교만이 깃든 냉소나 조소가 될 것이다. 비판은 모름지기 따뜻해야 한다. 비판할 때, 특히 비판을 당하는 쪽에서 비판의 온기를 느낄 수 있어야 한다. 행동하는 철학자 이종철(연세대 인문학 연구원 상임연구원)의 철학과 비판-에세이 철학의 부활을 위해는 우리의 사회적 삶을 비판의 시선에서 분석하는 따뜻한 책이다. 그가 우리의 삶을 비판의 시선으로 관찰하는 것은 “진리에 대한 용기”로 삶의 진실을 찾아가도록 우리를 북돋아 주기 위해서이다. 또한 공격이나 냉소와 같은 극단에 빠지지 않도록 따뜻한 비판의 온도를 유지하는 것은 그가 데카르트의 “양식(bon sens)”을 비판의 동력으로 삼은 까닭이다. 

 

 글쓴이는 우리의 “일상”을 떠나지 않는다. 삶의 진실은 우리가 매일을 보내는 일상적 삶에 있기 때문이다. 정치인의 거짓말과 그릇된 판단, 언론인의 정치적 편향과 곡필, 지역감정, 가짜 뉴스, 법적 판단의 무능, 부유한 천민의 갑질, 아파트 투기 등과 같은 일상의 문젯거리만 “중도”의 균형에서 따뜻하게 비판하는 것은 아니다. “사대주의”나 “서양 우월주의”에 젖은 한국인의 역사적 관성, 무엇보다도 철학을 비롯한 인문학적‧사회과학적 지식 체계를 외국에서 수입하는 데에 열을 올리는 지식인들의 사대주의 등 우리의 빈약한 학문적 역량과 관련해서도 글쓴이는 따뜻한 비판을 제기한다. 비판적 글 가운데 백미는 사안의 진실을 침소봉대, 견강부회, 아전인수, 지록위마의 형태로 일그러뜨리는 언론인의 곡필을 지적한 ‘분석과 비판’이다. 이 글에서 진실에 대한 글쓴이의 남다른 용기와 꼼꼼하고 치밀한 분석적 비판이 잘 나타난다.

 

 글쓴이에게 철학은 비판의 입이다. 부활한 “에세이 철학”에서 철학은 비판거리를 놓고 거침없이 발언을 토해낸다. 그가 에세이 철학을 기획한 까닭도 여기에 있다. 그는 학술 논문의 형식에서 인용부호에 갇힌 채 박제된 철학을 해방할 뿐만 아니라 철학에게 현실에 대한 발언권을 돌려준다. 에세이 철학은 철학의 해방구이고 놀이터이다. 공자, 노자, 장자, 혜능, 조주, 소크라테스, 플라톤, 아리스토텔레스, 마키아벨리, 데카르트, 칸트, 헤겔, 마르크스, 니체, 프로이트, 러셀, 비트겐슈타인, 포퍼, 화이트헤드, 하이데거 등 출중한 철학자들과 선사들이 비판거리나 쟁점을 놓고 적재적소에 등장해서 거침없는 발언을 쏟아낸다.

 

 물론 글쓴이는 우리 사회의 그늘만을 비판하지는 않는다. 철학이 아니고서는 다룰 수 없는 죽음, 고통, 자유, 인격, 도덕성, 욕망, 종교의 본질 등과 같은 영원한 철학의 주제도 일반인이 이해하기 쉽게 잘 풀어낸다. 그의 철학적 요리 솜씨가 여간 아니라는 것은 여기에서 드러난다. 철학적 글 가운데 백미는 삼국유사에 실린 월명사의 향가 ‘제망매가’에 대한 철학적 글이다. 이 글에서 죽음과 사후 문제를 놓고 지리적 제약이나 시대적 제약 없이 헤라클레이토스, 붓다, 소크라테스, 플라톤, 스토아학파, 사마천, 장자, 예수, 칸트 등이 발언을 한다. 아미타불의 극락정토에 나기 위해서 현생에서 인간이 도덕적으로 살아야 한다는 것을 칸트의 윤리학을 매개로 해서 밝힌 것이 돋보인다. 죽음을 묻지도 않고 생각하지도 않고 준비하지도 않고, 살아온 관성대로 살다가 삶을 그냥 그렇게 마무리해서는 안 된다는 것을 절절히 느낀다.

 안타깝게도 지금은 악담, 증오, 헐뜯기, 질투, 시샘, 거짓, 선동 등이 비판의 가면을 쓰고 사회관계망서비스에서 출몰하는 시대이다. 비판의 가면에 속아서 자칫 몸과 마음을 다치기 쉽다. 이럴 때일수록 이 책의 값어치는 치솟을 것이다. 독자라면 누구라도 책을 읽으면서, 거짓의 어둠을 내몰고 진실의 빛으로 우리의 삶을 환한 대낮처럼 밝히는 비판적 “계몽”의 정신에 차츰 눈을 뜨게 될 것이기 때문이다. bodhis@kunsan.ac.kr

 

 

▲ 권순홍 박사.  ©브레이크뉴스

*필자/권순홍

 

연세대학교 철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교 대학원에서 하이데거 철학에 관한 연구로 석사학위와 박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군산대학교 철학과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논문으로는 「무상과 괴로움」, 「현존재의 실존과 유식불교의 삼성설-실존의 본래성과 의타기성」, 「현존재의 실존과 유식불교의 삼성설-실존의 비본래성과 변계소집성」, 「현대 기술과 도시적인 삶의 일상성-영화 <중경삼림>이 보내는 두 가지 철학적 메시지」, 「불안의 실존론적 구성과 비본래성의 가능성」, 「현존재의 실존과 불안의 두 얼굴-잠복한 불안」, 「현존재의 실존과 불안의 두 얼굴-근원적 불안」 등이 있고, 책으로는 존재와 탈근거(울산대 출판부, 2000), 유식불교의 거울로 본 하이데거(도서출판 길, 2008) 등이 있으며, 번역서로는 헤게모니와 혁명(W. L. 아담슨, 학민사, 1986), 서양철학사(W. 사하키안, 문예출판사, 1989), 사유란 무엇인가(M. 하이데거, 도서출판 길, 2005) 등이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After reading Dr. Jong-cheol Lee's book "Philosophy and Criticism - Essay for the Resurrection of Philosophy"...

The topics of philosophy, such as death, pain, freedom, personality, morality, desire, and the essence of religion, are also easily understood by ordinary people.

 -Kwon Soon-hong, Professor of Philosophy at Kunsan University

 

 What is the temperature of criticism? Compared to water, it should be around 38 to 40 degrees Celsius, which feels warm. If the criticism heats up, it will be a furious attack. When criticism cools, it will become cynicism or ridicule with pride. Criticism should be warm. When criticizing, you should be able to feel the warmth of the criticism, especially from the side being criticized. Philosopher in Action Jong-cheol Lee (Senior Researcher, Institute of Humanities, Yonsei University)'s Philosophy and Criticism-Essay for the Resurrection of Philosophy is a warm book that analyzes our social life from a critical point of view. He observes our lives with a critical eye in order to encourage us to seek the truth of life with “courage for the truth.” In addition, he maintains a warm temperature of criticism so as not to fall into extremes such as aggression or cynicism because he uses Descartes' "bon sens" as the driving force for criticism.

 

 The author does not leave our “daily life”. Because the truth of life lies in the everyday life we ​​spend every day. Warm criticism of daily problems such as lies and misjudgment of politicians, political bias and perversion of journalists, local sentiment, fake news, incompetence of legal judgment, the power of the rich, and apartment speculation, etc. no. It is related to our poor academic capabilities, such as the historical inertia of Koreans immersed in “socialism” or “Western supremacy”, and above all, the philosophical ideology of intellectuals who are eager to import humanities and social science knowledge systems including philosophy Nevertheless, the author raises a warm critique. Among the critical articles, the highlight is ‘analysis and criticism’, which points out the twists and turns of journalists who distort the truth of the matter in the form of chimsobongdae, gyeongangbuhoe, ahjeoninsu, and jirokwima. In this article, the writer's extraordinary courage and meticulous and meticulous analytical critique of the truth are well shown.

 

 For the writer, philosophy is a mouth of criticism. In the resurrected "Essay Philosophy," philosophy speaks out about criticism. This is also why he planned the essay philosophy. He not only frees philosophy stuffed from the quotation marks in the form of a scholarly dissertation, but also gives philosophy a say in reality. Essay Philosophy is the liberation and playground of philosophy. Criticized by outstanding philosophers and Zen masters such as Confucius, Laozi, Zhuangzi, Hui Neng, Chaozhou, Socrates, Plato, Aristotle, Machiavelli, Descartes, Kant, Hegel, Marx, Nietzsche, Freud, Russell, Wittgenstein, Popper, Whitehead, Heidegger, etc. Appearing in the right place for distance or issues, he pours out remarks without hesitation.

 

 Of course, the author does not criticize only the shadows of our society. The topics of eternal philosophy, such as death, suffering, freedom, personality, morality, desire, and the essence of religion, which cannot be dealt with without philosophy, are easily understood by ordinary people. It is revealed here that his philosophical culinary skills are mediocre. Among the philosophical articles, the highlight is the philosophical article about the incense song 'Jemangmaega' of Wolmyeongsa, which was published in 'The History of the Three Kingdoms'. In this article, Heraclitus, Buddha, Socrates, Plato, Stoics, Samacheon, the Firstborn, Jesus, Kant, etc. speak on the issues of death and the afterlife without geographical or temporal constraints. In order to be born in Amitabha's Pure Land of Paradise, it is remarkable that human beings must live morally in the present life through Kant's ethics as a medium. Without asking for death, without thinking about it, without preparing for it, and living according to the inertia of life, I desperately feel that life should not just end like that.

 Unfortunately, this is an era in which gossip, hatred, slander, jealousy, envy, lies, and sedition appear in social networking services under the mask of criticism. Being deceived by the mask of criticism, it is easy to injure the body and mind. In times like these, the value of this book will soar. Because as you read, you will gradually open your eyes to the spirit of critical “enlightenment” that casts out the darkness of lies and illuminates our lives with the light of truth like broad daylight.

 

*Writer/Kwon Soon-Hong

 

He graduated from the Department of Philosophy at Yonsei University, and received his master's and doctoral degrees in research on Heidegger's philosophy at the graduate school of the same university. He is currently a professor at the Department of Philosophy at Kunsan University. The papers include “Innocence and Suffering”, “The Existence of Existence and the Samsung Theory of Conscious Buddhism – The Originality and Immanence of Existence”, “The Existence of Present Existence and the Samsamism of the Conceived Buddhism – The Non-originalness and Convergence of Existence”, “ Modern technology and the daily life of urban life-Two philosophical messages from the film <Chongqing Forest>," "The existential composition of anxiety and the possibility of non-original nature", "The existence of the present and the two faces of anxiety- Latent Anxiety", "The Two Faces of Existence and Anxiety - Fundamental Anxiety", etc., and books such as "Existence and Existence" (Ulsan University Press, 2000), "Heidegger in the Mirror of Mindful Buddhism" (Book Publication Gil, 2008), etc. In translation, hegemony and revolution (WL Adamson, Hakminsa, 1986), Western Philosophy (W. Sahakian, Literary Publishing House, 1989), and ‘What is Reason’ (M. Heidegger, Books) Publication Gil, 200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