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박방영 화가, 한국디지털문화진흥회 '디지털갤러리 SEEBOX' 초대관장 취임

박정대 기자 l 기사입력 2021-06-04

본문듣기

가 -가 +

▲박방영 '디지털갤러리 SEEBOX' 초대 관장(중앙).   ©브레이크뉴스

 

이승철 (사)한국디지털문화진흥회 회장은 지난 5월29일 “한국디지털문화진흥회 아트센터 이벤트홀에서 박방영 화백을 진흥회 산하 '디지털갤러리 SEEBOX'의 초대 관장으로 추대했다”고 밝혔다. 

 

한국디지털문화진흥회측은 “박방영 신임 관장은 홍익대 미대-대학원 서양학과, 대학원 동양화과 박사출신. 화단에서 일명 '한국형 융합주의파'(K-컨버전스파)의 시조로도 평가 받는 등 미술사조의 한 획을 그은 분”이라고 소개했다.

 

박방영 관장은 취임사에서 “"이승철 회장의 식지 않은 문화열정은  오늘 이 시점 이 자리에서 누구나 화가를 꿈꾸면, 누구나 화랑 주인이 되고 싶다면 꿈을 이룰 수 있는  미술대중화시대와 미술대중거래시대를 열었다. 이승철 회장께서  개척해 걸어온 그리고 또 걸어갈 '녹색문화의 길'의 동반자가 되어 기쁘다. 이승철 회장과 나는 더 많은 꿈을 꾸며 신(新)문명 ᆞ신(新)문화의 여정을 함께  신명나게 하겠다. 나의 예술세계를 이해해주는 분과  함께 예술세계의 새 역사를 쓰겠다."고 강조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Painter Bang-Young Park inaugurated as the first director of 'Digital Gallery SEEBOX', Korea Digital Culture Promotion Association

-Reporter Park Jeong-dae

 

Lee Seung-cheol, president of the Korea Digital Culture Promotion Association, recently announced, "Pat Bang-young Park was appointed as the first director of 'Digital Gallery SEEBOX' under the Korea Digital Culture Promotion Association at the event hall of the Art Center."

 

The Korea Digital Culture Promotion Association said, “The new director, Bang-Young Park, is from Hongik University’s College of Fine Arts-Graduate School of Western Art and Ph. He is also regarded as the progenitor of the so-called 'Korean Convergence School' (K-Convergence School) in the flower bed, and he is the one who made a mark in the history of art.”

 

Director Park Bang-young said in his inaugural address, "Chairman Seung-cheol Lee's unquenchable cultural passion has ushered in an era of art popularization and art trading, where anyone who dreams of becoming a painter, and anyone who wants to become a gallery owner can achieve their dreams. I am happy to be a partner on the 'Path of Green Culture' pioneered and will continue to walk. Chairman Seungcheol Lee and I will dream more and excite the journey of a new civilization and a new culture together. I will write a new history in the art world with someone who understands."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