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오늘을 여는시] 달빛 파도에 실은 마음

하인규 기자 l 기사입력 2021-06-07

본문듣기

가 -가 +

▲ 김현숙 안호 시인 (C)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는 코라나19로 지친 독자들의 마음의 안식을 위하여 시를 선물한다. 아무쪼록 인터넷 공간에서 작지만 많은 위로를 받기를 바란다.

 

김현숙 안호 시인은 서울 출생으로 2012년 월간 『문학세계』(시) 등단, 중랑문학대학 제5기 졸업, 『소정문학』동인 사무국장, 한국문인협회 한국문학사편찬위원, 한국현대시인협회, 중랑작가협회, 문학세계문인회 회원, 2016 서울지하철게시용 시민詩 공모 당선, 2013-2015 중랑청소년 및 구민백일장 심사위원, 동인지 『꿈의 학교』 『한국시인대표작?1』 外 다수가 있다.

 

 

달빛 파도에 실은 마음

 

 

오월, 바람의 나라 오만

 

사막 끝자락 바닷가에 만조의 파도 어둠이 내리고 붉은바다거북 달빛을 등불삼아 500kg 산통, 힘겨운 몸짓으로 천적인 달랑게 모래탑을 헤집는 퀭한 눈의 이슬은 모성이다

 

 

누가 볼세라 깊고 넓은 모래방에서 한두 시간 눈물 흘리며 열렬한 산고를 붙잡는다 이내 조리도 못한 채 멀리 떨어진 곳에 거짓 알집을 꾸미고 초췌한 몸, 새벽 바다로 향한다 두어 달 지난 후 여린 발자국들 귀환을 빌고 빌며

 

오로지 생존의 세습 하나로 험난한 삶 포기하지 않으니 새끼를 위하는 맘 비단 거북뿐이랴모든 어미의 아픔인 것을, 모래사막 검은 파도 찡하게 저려오는 빈 가슴 할퀴고 지나간다

 

김현숙 안호 시인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Below is the English translation of the above text by Google Translate.


[Poem that opens today] A heart loaded in the moonlight waves
Poet Hyunsuk Kim Ahn Ho

 

- Reporter Ha In-gyu
(Break News Northeast Gyeonggi) = Break News Northeast Gyeonggi Province presents poetry for the rest of the hearts of readers who are tired of Corona 19. I hope that you will receive a lot of consolation in the small but small Internet space.

 

Poet Kim Hyun-suk Ahn Ho was born in Seoul, and debuted in the monthly 『Literary World』 (Poetry) in 2012, graduated from the 5th class of Jungnang University of Literature, Director of 『Sojeong Literature』 Dongin Director, Korean Literature History Compilation Committee of the Korean Writers Association, Korea Contemporary Poets Association, Jungnang Writers Association, member of the Literary World Writers Association, 2016 Seoul Subway Publishing Citizen Poet Contest Winner, 2013-2015 Jungnang Youth and Gumin 100 Book Judge, doujinshi 『Dream School』, 『Korean Poet Masterpiece ? 1』 and many others.

 

A heart loaded in the moonlight waves

 

May, Oman, the land of wind

 

At the beach at the edge of the desert, the dark waves of the high tide fall and the red sea turtle uses the moonlight as a lamp to give birth to 500kg, and the dew in the clear snow that breaks through the sand tower with a strenuous gesture is motherhood.

 

Someone sees you in a deep and spacious sand room, shedding tears for an hour or two and grabbing a passionate labor pain

 

I don't give up on a difficult life with only one succession of survival, so my heart for the young is just a turtle, the pain of all mothers, the sand desert, the black waves, scratching my empty chest

 

Poet Hyunsuk Kim Ahn Ho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