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유상철 별세, 축구협·FIFA·동료·선후배 등 추모 물결 “영원히 기억하겠습니다”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21-06-08

본문듣기

가 -가 +

▲ 유상철 별세   © 사진공동취재단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2002 한일월드컵 4강 신화의 주역 유상철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이 지난 7일 별세했다. 향년 50세.

 

대한민국 축구를 대표했던 유상철의 별세 소식에 국내외 축구계가 슬픔에 빠졌다. 이에 많은 이들은 추모 메시지를 올리며 유상철을 애도하고 있다. 

 

대한축구협회는 공식 트위터를 통해 “당신과 함께한 그날의 함성과 영광을 영원히 기억하겠습니다”라며 유상철을 추모했고, 국제축구연맹(FIFA) 역시 트위터에 “한 번 월드컵 영웅은 언제나 월드컵 영웅”이라며 “유상철은 2002년 한일월드컵에서 한국이 4강 진출을 이루는데 큰 역할을 했다. 우리는 그의 가족, 친구와 한국 축구계와 함께 조의를 표한다”고 전했다.

 

유상철이 마지막으로 몸 담았던 인천 유나이티드는 “당신의 열정을 영원히 기억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편히 쉬소서”라며 고인을 추모했고, 대전하나시티즌, 제주 유나이티드, 포항 스틸러스, 광주 FC, 강원 FC 등 역시 추모에 동참했다.  

 

유상철이 현역 시절 활약했던 일본 J리그 요코하마F.마리노스도 트위터를 통해 “지난해 홈 개막전에서 다시 만나자는 약속을 지키지 못해 안타깝다”며 추모의 뜻을 전했고, 일본 현지 매체들도 유상철의 별세 소식을 보도했다. 

 

손흥민의 소속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은 “우리들의 2002 월드컵 영웅이었던 유상철 감독이 췌장암 투병 끝에 향년 50세의 나이로 별이 됐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며 조의를 표했고, 과거 박지성이 뛰었던 맨체스터유나이티드도 SNS에 “대한민국의 위대한 축구 영웅, 유상철 가목의 소식을 듣고 깊은 슬픔에 빠졌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며 추모했다.

 

국가대표팀에서 동고동락했던 동료, 축구계 후배들도 유상철를 추모하고 있다. 김병지, 기성용, 정성룡, 구자철 등은 SNS를 통해 추모의 글을 남겼고, 2002 월드컵 4강을 함께한 황선홍, 최용수 등은 빈소가 마련된 장례식장을 찾아 조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 뿐만 아니라, 스포츠계 스타들, 연예계 스타들도 유상철 사망 소식에 애도를 표하고 있다.

 

한편, 지난 2019년 11월 췌장암 4기 판정을 받고 투병 중이던 유상철은 최근 갑작스레 병세가 악화돼 병원 치료를 받아왔으나, 7일 오후 7시 20분경 서울 아산병원에서 별세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Former Incheon United manager Yoo Sang-cheol, the protagonist of the 2002 Korea-Japan World Cup semifinals, passed away on the 7th. He is 50 years old.

 

The news of the passing of Yoo Sang-cheol, who represented Korea's football, has left the football world in sorrow at home and abroad. Many people are posting condolence messages and mourning for Yoo Sang-cheol.

 

The Korea Football Association commemorated Yoo Sang-cheol on its official Twitter account, saying, "I will forever remember the shouts and glory of the day I was with you." FIFA also tweeted, "Once a World Cup hero, always a World Cup hero." played a major role in helping Korea advance to the semi-finals of the 2002 Korea-Japan World Cup. We offer our condolences to his family, friends and the Korean football community.”

 

Incheon United, where Yoo Sang-cheol last joined, said, “I will remember your passion forever. Thank you. Please rest in peace.” In commemoration of the deceased, Daejeon Hana Citizen, Jeju United, Pohang Steelers, Gwangju FC, and Gangwon FC also joined the memorial.

 

The Japanese J League Yokohama F. Marinos, where Yoo Sang-cheol was active during his active career, also conveyed his condolences through Twitter, saying, "It is a pity that we could not keep our promise to meet again at the home opening game last year." .

 

The English Premier League (EPL) Tottenham Hotspur, to which Son Heung-min belongs, said, "Our 2002 World Cup hero, Yoo Sang-cheol, became a star at the age of 50 after battling pancreatic cancer. He expressed his condolences by saying, “Please refrain from taking care of the deceased,” and Manchester United, where Park Ji-sung played in the past, also posted on social media, “I fell into deep sorrow after hearing the news of Korea’s great soccer hero, Yoo Sang-cheol A-mok. Please take care and pray for the well-being of the deceased.”

 

Colleagues and juniors in the soccer field who shared a lot with the national team also commemorate Yoo Sang-cheol. Kim Byeong-ji, Ki Seong-yong, Jeong Seong-ryong, and Koo Ja-cheol left their condolences through SNS, and Hwang Seon-hong and Choi Yong-su, who were in the semifinals of the 2002 World Cup, are said to have visited the funeral home where the mortuary was prepared and paid their condolences. Not only them, but also sports stars and entertainment stars are expressing their condolences over the news of Yoo Sang-cheol's death.

 

On the other hand, Yoo Sang-cheol, who was diagnosed with stage 4 pancreatic cancer in November 2019 and was fighting the disease, recently suddenly deteriorated and was treated at the hospital, but passed away on the 7th at 7:20 pm at Asan Hospital in Seoul.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