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신간 소개]이찬구 박사 『고조선의 오행과 역법 연구』 출간

박정대 기자 l 기사입력 2021-06-09

본문듣기

가 -가 +

▲ 이찬구  박사.   ©브레이크뉴스

이찬구 박사의 『고조선의 오행과 역법 연구』가 출간됐다. 출판사측은 “최근 도올 김용옥 교수는 『노자가 옳았다』에 이어 『동경대전』 역해본을 출간했다. 『노자가 옳았다』에서는 ‘노자는 고조선의 사상가’라고 하여 우리 사회에 신선한 충격을 준 바 있고, 이번의 『동경대전』에서는 고조선의 노자를 19세기에 부활시킨 사람이 수운 최재우이며, 동학은 5천년의 지성사를 압축시킨 우리의 사상이라는 밝히고 있다”고 설명하면서 “이처럼 고조선과 우리의 정체성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는 가운데 출간된 이찬구 박사의 『고조선의 오행과 역법 연구』는 매우 시의적절하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저자 이찬구 박사는 『동학의 천도관 연구』로 박사학위를 취득한 이후로 동학 관련 논문을 쓰면서도 틈틈이 고대사 연구에 몰입해다고 한다. 홍산문화와 광개토태왕릉비에 대한 저작은 그의 역사연구의 깊이를 알 수 있게 한다. 이번에 나온 책은 그동안의 연구성과를 토대로 고조선 역사의 심층에 더욱 가까이 다가갔다고 생각된다. 

 

출판사측은 “『고조선의 오행과 역법 연구』는 이름 그대로 고조선의 역사와 철학이 융합된 전문적인 책이다. 그래서 전문가가 아니면 손을 댈 수 없는 내용이다. 이찬구 박사는 약 40년 동안 주역(周易)을 연구하고, 20여 년 동안 동학(東學)을 연구한 데 이어 식민사관을 배격하고 민족사관으로 역사를 해석하는 이 분야의 전문가로 알려져 있다. 특히 이박사가 고조선이 오행사상과 중국식 오행사상의 차이점을 설명한 부분은 처음으로 밝혀진 것”으로 전한다.

  

이번 책은 크게 2부로 나누어 편집됐다. 

  

1부는 「부도지로 본 마고의 창세와 단군과 요순우의 전쟁」이고, 2부는 「원동중 삼성기의 63,182년에 대한 역사이해」이다. 이 책이 부제가 ‘단군과 요순(堯舜)의 문화전쟁과 인류창세연표’에서 알 수 있듯이 단군과 요순의 전쟁 관련 내용은 우리에게 생소한 느낌이다. 요순(堯舜)은 유가(儒家)에서 성인으로 추앙받고 있는데, 『부도지』는 요순과 우(禹)를 역사적 측면에서 비판하고 있고, 단군이 토벌한 전쟁의 상대가 되기도 했다. 이 박사는 이를 입증하기 위해 사마천이 지은 『사기』(하본기)를 정밀하게 고증한 결과 단군조선과 하(夏)나라와의 전쟁기사를 찾아냈다고 하여 관심을 끈다. 

  

이찬구 박사는 이 책에서 “단군의 정치사상을 부도(符都)의 실현에 있다”고 보았다. 단군의 부도는 중앙에 천부단(天符壇)을 모시고 사방에 각각의 보단(堡壇)을 설치하여 하늘 중심의 천제문화를 구현하는데 목적을 둔 대규모 제단시설을 말한다. 이 부도의 정신에서 홍익인간과 사해동포주의가 나왔다고 본다. 이런 의미에서 단군의 사상을 노자의 무위(無爲)정치와 천도(天道)의 정치로 비유할 수 있다고 한다. 

  

김상일 교수(전 한신대교수)는 서평에서 “이 책은 환단고기와 부도지를 통해, 고대 중국 문헌들을 모두 섭렵하면서 우리 고대사의 4 기둥을 확고히 박아 우리의 정신세계의 본향을 찾게 할 것이며, 오행의 문제를 두고 고대 동북아에서는 중국과 우리 사이에 지금의 세계 대전을 방불케 하는 문화 전쟁이 있었다고 밝히고 있다. 이 말은 우리 고조선에 오행을 두고 중국과다른 확고한 정신세계의 축이 있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저자 이찬구 박사의 약력 

 

1956년 논산 출생. 대전대학교 대학원 철학박사(東學 연구). 가톨릭대학교에서 논어, 주역 강의. 인하대학교에서 민속학 강의. 국제뇌교육종합대학원대학교에서 한국민족종교운동사 강의.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집필, 한국철학사전 집필위원, 한국민족종교문화대사전 편찬위원, 미사협 공동대표(현) 등.

 

<저작> : 『천부경과 동학』 『주역과 동학』 『고조선의 명도전과 놈』 『천부경』 『통일철학과 단민주주의』 『홍산문화의 인류학적 조명』 『紅山文化と檀君史話』(일본어판) 『새로운 광개토태왕릉비의 연구』 등.

 

<논문> : 「단군신화의 재해석」 「주역의 선후천변역과 제3역학의 가능성」 「천부경 대삼합륙의 우주론」 「단(檀)과 홍익인간에 대한 철학적 이해」 「광개토호태왕비문의 신묘 병신년조 기사에 대한 고찰」 「수운교 개벽사상의 역리적 고찰」 「고대화폐 첨수도에 나타난 ‘원시형태 한글’의 이해」 등.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 이찬구 박사의 저서 표지.     ©브레이크뉴스

[New book introduction] Dr. Lee Chan-goo published 『A Study on the Five Elements and Calendars of Gojoseon』

The writings on the Hongsan culture and the tomb of King Gwanggaeto allow us to know the depth of the historical research of Dr. Lee Chan-goo.

-By Park Jeong-dae

 

Dr. Chan-Goo Lee's 『A Study on the Five Elements and Calendars of Gojoseon』 was published. The publisher said, “Recently, Professor Dool Kim Yong-ok published a translation of 『Tokyo Daejeon』 following 『Lao Tzu was Right』. In 『Lao Tzu was Right』, 'Lao Tzu was a thinker of Gojoseon' gave a fresh shock to our society, and in this 『Tokyo Daejeon』, the person who resurrected Lao Tzu of Gojoseon in the 19th century is Suun Choi Jae-woo, and Donghak is 5 “It is very timely to read Dr. Chan-gu Lee’s 『A Study on the Five Elements and Calendars of Gojoseon』, which was published amid growing interest in Gojoseon and our identity. ” he emphasized.

  

The author, Dr. Chan-goo Lee, said that since he obtained his doctorate in 『The Study of the Cheondo Gwan of Donghak』, he immersed himself in the study of ancient history in his spare time while writing a dissertation related to Donghak. The work on Hongsan culture and the tomb of King Gwanggaeto reveals the depth of his historical research. Based on the research results of the past, this book is considered to be closer to the depths of the history of Gojoseon.

 

The publisher stated, “The study of the Five Elements and Calendars of Gojoseon, as the name suggests, is a specialized book that combines the history and philosophy of Gojoseon. So, unless you're an expert, you can't get your hands on it. Dr. Lee Chan-gu is known as an expert in this field who rejects colonialism and interprets history with a national view after studying the protagonist for about 40 years and Donghak for about 20 years. In particular, it is the first time Dr. Lee explained the difference between the Five Events of Gojoseon and the Chinese-style Five Events.”

  

This book has been divided into two major parts.

  

Part 1 is “The founding of Mago and the war between Dangun and Yosun-woo as seen in Budoji”, and Part 2 is “Understanding the history of the 63,182 years of Samseonggi during the Wondong Middle Ages”. As can be seen from the subtitle of this book, “The Cultural War of Dangun and Yosun and the Chronology of the Creation of Mankind,” the details of the war between Dangun and Yosun are unfamiliar to us. Yosun (堯舜) is revered as a sage in the Yu family (儒家), and 『Budoji』 criticizes Yosun and Yu (禹) from a historical point of view, and they also became opponents of the war that Dangun subjugated. In order to prove this, Dr. Lee is of interest because he found an article about the war between Dangun Chosun and the Ha (夏) kingdom as a result of precisely examining the 『Sagi』 written by Sima Chun (Ha Bon Gi).

  

In this book, Dr. Chan-goo Lee saw that “the political ideology of Dangun lies in the realization of bankruptcy”. Dangun Budo refers to a large-scale altar facility with the purpose of realizing the heavenly-centered culture of heaven by placing the Cheonbudan (天符壇) in the center and installing each pedestal (堡壇) in all directions. I believe that Hongik Ingan and Dead Sea compatriotism emerged from this spirit of bankruptcy. In this sense, it is said that Dangun's thought can be compared to the politics of Lao-tzu's inaction and the politics of heaven.

  

In a book review, Professor Sang-il Kim (former professor of Hanshin University) said, “This book will help us find the home of our spiritual world by firmly establishing the four pillars of our ancient history while studying all ancient Chinese literature through Hwandangogi and Budoji, and solve the problem of the five elements. In ancient Northeast Asia, it is revealed that there was a cultural war reminiscent of the current world war between China and Korea. This means that our Gojoseon had a strong spiritual axis different from that of China, with the five elements.”

 

Biography of Dr. Lee Chan-goo

 

Born in Nonsan in 1956. Daejeon University Graduate School of Philosophy (Eastern Studies). Analects, leading lecture at the Catholic University of Korea. Lectured on folklore at Inha University. Lectured on the history of Korean national and religious movements at the International Graduate School of Brain Education. Writer of the Great Encyclopedia of Korean National Culture, a member of the writing committee of the Korean Philosophy Dictionary, a member of the editorial committee of the Korean National Religion and Culture Dictionary, and the co-representative of the Misa Association (current)

 

<Author> : 『Cheonbugyeong and Donghak』 『Jujoo and Donghak』 『Myeongdojeon and Nome of Gojoseon』 『Cheonbugyeong』 『Unification Philosophy and Single Democracy』 『Anthropological Illumination of Hongsan Culture』 『紅山文化和檀君史話』(Japanese Ver.) 『 A New Study on the Tombstone of King Gwanggaeto', etc.

 

<Thesis> : 「Reinterpretation of the myth of Dangun」 「Possibility of the tertiary dynamics and the transformation of the leading characters」 「The cosmology of the Cheonbugyeong Great Three Continents」 「A philosophical understanding of Dan and Hongikin」 「The New Tomb of King Gwanggaetoho Taewang A Study on the Articles of Byeongsinnyeonjo" "A retrospective study of the Suungyo Gaebyeok Thought" and "Understanding of 'Primitive Hangeul' in Ancient Currency Cheomsudo", etc.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