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노웅래 의원, ‘수술실 내 CCTV 설치' 법안제정 촉구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l 기사입력 2021-06-10

본문듣기

가 -가 +

노웅래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서울 마포갑)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서영석, 최혜영 의원, 그리고 한국소비자단체연합은 10일 국회 정문 앞에서 ‘수술실 내 CCTV설치 법안제정 촉구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노웅래 의원은 인사말을 통해  “수술실 CCTV는 의료사고나 의료분쟁에 대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담보할 수 있는 최소한의 안전벨트”라며, “국민의 대다수인 80.1%가 찬성하는 수술실 CCTV 설치 법안이 이번 기회에 반드시 통과되어야 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지난 수년간 의료사고와 의료기관 내 성희롱, 그리고 대리수술 등으로 인한 의료사고가 끊임없이 발생하고 있지만, 환자 및 보호자, 의료기관 종사자 보호를 위한 수술실 내 CCTV 개정안이 국회의 문턱을 넘지 못하고 있다.

 

지난 2020년 보건복지부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2020년 기준 전국 병원 수술실 내부 CCTV 설치율은 단, 14% 불과한 반면, 2021년 5월 한국사회여론연구소 여론조사에 따르면 수술실 CCTV 설치 의무화에 찬성하는 의견이 응답자에 80.1%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날 기자회견은 수술실의 안정성을 확보하여 의료소비자를 보호하고, 의료소비자의 최소한의 알 권리를 확보하기 위해 의료법 개정안의 조속한 국회 통과를 촉구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노웅래 의원은 인사말을 통해 “수술실 CCTV는 의료사고나 의료분쟁에 대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담보할 수 있는 최소한의 안전벨트”라며, “국민의 대다수인 80.1%가 찬성하는 수술실 CCTV 설치 법안이 이번 기회에 반드시 통과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 ‘Google Translate’.

 

Rep. Noh Woong-rae calls for legislation to install CCTV in operating rooms

The operating room CCTV installation law, approved by 80.1% of the public, must be passed.

 

Assemblyman Noh Woong-rae (Democratic Party, Mapo-gap, Seoul), Seo Young-seok and Choi Hye-young of the National Assembly Health and Welfare Committee, and the Korea Federation of Consumer Organizations held a press conference calling for the enactment of a CCTV installation bill in the operating room on the 10th in front of the main gate of the National Assembly.

 

Medical accidents due to medical accidents, sexual harassment in medical institutions, and surrogate surgery have been occurring continuously for the past several years, but the revision bill of CCTV in the operating room to protect patients, guardians, and workers in medical institutions has not passed the threshold of the National Assembly.

 

According to the results of a survey by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in 2020, the installation rate of CCTV in operating rooms in hospitals nationwide as of 2020 was only 14%. It was found to be 80.1%.

 

The press conference on this day was prepared to protect medical consumers by securing the stability of the operating room, and to urge the swift passage of the National Assembly for the amendment of the Medical Act in order to secure the minimum right to know of medical consumers.

 

 

In his greetings, Rep. Noh Woong-rae said, "The operating room CCTV is the minimum safety belt that can guarantee the lives and safety of the people in case of medical accidents or medical disputes." It must be passed when the opportunity arises,” he said. hpf21@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