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민주당, 10%만 내면 아파트 준다..'누구나집' 1만여채 공급 발표

정명훈 기자 l 기사입력 2021-06-10

본문듣기

가 -가 +

▲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부동산특위 위원장이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주택시장 안정을 위한 추가 공급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6.10.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정명훈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10일 집값의 10%만 내면 주택을 분양받을 수 있는 송영길 대표의 '누구나집' 프로젝트를 발표했다.

 

김진표 민주당 부동산특별위원회 위원장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서민·무주택자의 내집마련을 위한 수도권 주택 공급방안'을 발표하며 인천·안산·화성·의왕·파주·시흥 등 6개 지역에 누구나집 1만785가구를 시범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2기 신도시 유보지를 활용해 5800가구도 추가 공급하겠다고 했다.

 

송영길 대표가 인천시장 재직 시절 제안한 누구나집 프로젝트는 안정적 소득원은 있지만 당장 집을 마련할 목돈이 없는 무주택자, 청년, 신혼부부 등이 집값의 6~16%(거주권 6%, 분양권 10%)만 지급하면, 10년간 시세의 80~85% 수준 임대료를 내며 거주하고 입주시 확정된 집값으로 분양받을 수 있는 제도다.

 

공공임대나 뉴스테이의 경우, 10년 임대 후 분양전환시 발생한 시세차익은 사업시행자가 가져간다. 하지만 누구나집은 사업시행자가 적정 개발이익의 10%만 취하고 시세차익은 입주자에게 돌아간다.

 

시범 공급 대상은 ▲인천 검단 4개 지구(22만㎡) 4225가구 ▲파주 운정지구(6만3000㎡) 910가구 ▲의왕 초평지구(4만5000㎡) 951가구 ▲화성 능동지구(4만7000㎡) 899가구 ▲안산 반월·시화 청년거뮤니티주거단지(2만2000㎡) 500가구 ▲시흥 시화멀티테크노밸리(22만6000㎡) 3300가구 등 총 1만785가구 규모이다.

 

민주당 부동산특위는 올해 안에 사업자를 선정해 2022년 초부터 분양을 추진한다는 목표를 내걸었다.

 

누구나집 프로젝트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직접 개발 및 공급을 담당하며 2022년 중 사전청약을 추진해 2023년 이후 착공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이미 기반시설이 갖춰진 2기 신도시내 유보용지의 3분의 1을 주택용지로 활용해 총 4개 지구에 약 5800가구를 추가공급키로 했다. 지구별로 보면 ▲양주회천 1000가구 ▲파주운정3 1700가구 ▲평택고덕 1750가구 ▲화성동탄2 1350가구 등이다.

 

부동산특위 공급 분과 간사인 박정 의원은 "2기 신도시를 보면 아파트를 짓지 않은 유보지가 있는데 사업을 하다 보면 어떤 일이 일어날지 모르니까 활용을 유보해 놓은 지역"이라며 "유보지에도 누구나집 시범사업을 시행하고 이에 따른 주민 요구를 받아들여 공공시설을 만든다면 서로 윈윈할 수 있는 계획"이라고 말했다.

 

2기 신도시 유보지 활용 문제는 국토부와 협의해 마련할 예정이다. 현재는 유보지의 경우 해당 지자체와 입주민 협의 후 주거용이 아닌 자족시설용지로 활용하게 돼 있다. 이 과정에서 유보지를 주거용으로 활용하는 것에 대해 주민들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한 뒤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김진표 위원장은 "지자체 돈으로는 유보지에 학교나 공원을 못 짓고 정부도 추가 예산으로 그 지역만 위해서 무엇인가 할 수 없으니 돈을 따로 마련해야 한다"며 "그러면 그 돈은 당연히 주상복합빌딩 올리든가 아파트를 지어야 나오는데 지금으로서는 아파트를 짓는 게 가장 수익이 많이 난다. 거기에서 나온 개발이익의 일부를 기부채납 조건으로 공모하자고 합의가 돼야만 시행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Democratic Party, 10% for apartments.More than 10,000 homes will be supplied.

 

On the 10th,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announced Song Young-gil's "Everybody's House" project, which allows people to buy houses for only 10% of the house price.

 

Kim Jin-pyo, chairman of the Democratic Party's Special Committee on Real Estate, announced at the National Assembly Communication Hall that he would provide 17,885 homes to six regions, including Incheon, Ansan, Hwaseong, Uiwang, Paju, and Siheung.

 

It also said it will supply 5,800 additional households by utilizing the reserved land for the second new city.

 

CEO Song Young-gil proposed the Anyone Home Project while serving as mayor of Incheon. If homeless people, young people, and newlyweds who have a stable income source but do not have a lot of money to buy a house immediately pay 6~16% (6% residential rights and 10% sale rights), they can live at 80~85% of the market price for 10 years.

 

In the case of public rental or new stay, the capital gains generated during the conversion of sales after a 10-year lease shall be taken by the project operator. However, only 10% of the proper development profit is taken by the business operator and the capital gains are returned to the tenants.

 

▲ Incheon Geomdan 4 district (22,000㎡) ▲ Paju Unjeong district (610,000㎡) ▲ Uiwang Chopyeong district (45,000㎡) 951 households ▲ Hwaseong active district (47,000㎡) 899 households ▲ Ansan Banwol and Sihwa Youth Community Housing Complex (220,000㎡) ▲ Siheung Sihwa 850 households (26,000㎡).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s Special Committee on Real Estate has set a goal of selecting operators within this year and pushing for the sale from early 2022.

 

The Anyone's House Project will be developed and supplied by the Korea Land and Housing Corporation (LH) and the construction will begin after 2023 by pushing for pre-subscription in advance.

 

In addition, about 5,800 additional households will be supplied to a total of four districts by using one-third of the reserved land in the second new city, which has already been equipped with infrastructure, as housing sites. By district, ▲ Yangju Hoecheon 1,000 households ▲ Paju Unjeong 31,700 households ▲ Pyeongtaek Godeok 1,750 households ▲ Hwaseong Dongtan 21350 households.

 

"The second new city has reserved land that has not been built, but we reserved it because we don't know what will happen if we do business," said Park Chung, an official at the Special Committee on Real Estate Supply. "If anyone implements a pilot project and accepts residents' demands."

 

The government plans to discuss with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on the use of the second new city's reserve. Currently, the reserved land will be used as a self-sufficient facility site, not for residential use, after consultation with the local government. In the process, the government plans to collect opinions from residents on the use of reserved land for residential purposes before proceeding.

 

Chairman Kim Jin-pyo said, "We cannot build schools or parks on reserved land with local money, and the government can't do anything just for the region with additional budget, so we have to build a residential complex or an apartment, which is the most profitable now." "It can only be implemented if an agreement is reached to collude part of the development profit from there on the condition of donation."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