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김한정 의원 “경향-JTBC, 부동산 투기 의혹 왜곡” 정정보도 촉구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l 기사입력 2021-06-10

본문듣기

가 -가 +

더불어민주당 김한정 의원은 10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통해 “부동산 투기의혹과 관련하여 경향신문과 JTBC 왜곡보도는 명백한 오보이므로 정정보도 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김한정 의원은  “부동산 투기의혹과 관련하여 경향신문과 JTBC왜곡보도는 명백한 오보이므로 정정보도해야 한다.  언론이 보도를 하려면 사실 확인이 생명이다”며,  “오늘자 경향신문 기사는 내가 소유한 부동산도 아닌 이웃의 부동산을 버젓이 내놓고 사실 확인조차 하지 않고 나를 투기세력으로 몰아가고 있다”며 정정보도를 요구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김 의원은 “언론이 보도를 하려면 사실 확인이 생명이다”며, “오늘자 경향신문 기사는 내가 소유한 부동산도 아닌 이웃의 부동산을 버젓이 내놓고 사실 확인조차 하지 않고 나를 투기세력으로 몰아가고 있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그는 “경향신문은 부동산 지번도 틀린 것을 가지고 침소봉대하여 투기세력으로 낙인찍은 것은 명백한 오보이므로 정정보도 해줄 것”을 강력히 요구했다. 

 

이어 김 의원은 “(자신의 배우자가 왕숙신도시 발표, 1년 7개월 후에 구입한 땅을 두고 개발정보를 미리 알고 땅을 산 게 아닌지 의심이 간다는 내용과, 땅을 사고 나서 마치 이를 위해 관련 의정활동을 많이 한 것이라는 식의 jtbc 보도는 사실 왜곡이므로 정정 보도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그는 “지하철 4호선 진접선 사업은 지역구민의 최대 염원 사업이다. 지금으로부터 무려 7년 전에 사업실시계획 승인(’14.12월)되어 착공되었고, 올 연말 또는 내년 초 개통을 앞두고 있는 사업이다”며, “지역주민을 위한 정당한 의정활동을 4호선의 공사 독려도 의심된다고 보도했는데, 터무니없는 억측이다”고 쏘아 부쳤다. 

 

아울러 “지하철 4호선 진접선은 `19년 개통 예정이었으나 입찰 지연으로 1차례 개통이 연기되었고, 잇따른 사업 지연으로 개통이 다시 연기되어 지역민의 원성이 높았기 때문에 지역 국회의원으로서 마땅히 해야 할 의정활동을 한 것이다”고 항변했다. 

 

김 의원은 “해당 토지의 땅값 상승 의혹도 제기했는데, 아내의 토지가 위치한 팔야리 지역의 땅값이 주변지역에 비해 폭등한 사실이 있는지도 확인하지 않고(그런 사실이 없음)의혹을 제기했고, 4호선의 영향권 타 지역에 비해 지가 특이동향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일부 부동산업자의 말만 선택적으로 인용해서 보도한 것은 사실 왜곡이다”고 역설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김한정 의원은 “jtbc가 문제 제기를 한 시점인 작년 7, 8월은 지하철 필수운영시설 이전과 관련해 서울시와 남양주시의 합의가 지연되면서 서울교통공사가 4호선 운영 포기선언을 하는 사태마저 발생했다”며, “그대로 방치할 경우 개통과 운영에 큰 차질을 초래할 수 있었기 때문에 4호선이 정상적으로 개통되고 운영되도록 기관들 간의 합의를 끌어내고자 제가 혼신을 다해 뛰어다닌 시기이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해당 토지의 땅값 상승 의혹도 제기했는데, 아내의 토지가 위치한 팔야리 지역의 땅값이 주변지역에 비해 폭등한 사실이 있는지도 확인하지 않고(그런 사실이 없음)의혹을 제기했고, 4호선의 영향권 타 지역에 비해 지가 특이동향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일부 부동산업자의 말만 선택적으로 인용해서 보도한 것은 사실 왜곡이다”고 역설했다. 

 

김한정 의원은 “jtbc의 보도는 객관적 사실관계에 부합하지 않는 일방적인 보도라는 것을 밝히며, 정정보도를 요청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이어 김한정 의원은 “국가권익위원회와 당에서는 경찰의 무혐의 처리를 받은 사안을 확인도 하지 않고 절차적 정당성을 무시하고 소명기회도 주지 않고 투기세력으로 몰아 출당을 강요하는 것은 민주정당으로 볼 수 없다”며, “출당을 당할 이유도 없고 징계위에 회부될 이유도 없다”고 백 브리핑에서 밝혔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 ‘Google Translate’.

 

Kim Han-jung, “Clear misinformation in the Kyunghyang Shinmun, information on the development of the subway that started JTBC 7 years ago? Request for correction of “distorted reporting”

Even though they don't own real estate, they don't even check the facts of their neighbors' real estate and drive them into speculators...

 

In an emergency press conference at the National Assembly Communication Center on the morning of the 10th, Rep. Kim Han-jeong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strongly urged, "The Kyunghyang Shinmun and JTBC distorted reports regarding the suspicion of real estate speculation are clearly misinformation, so they should also correct information."

 

Rep. Kim said, “For the media to report, fact-checking is life.” “Today’s article in the Kyunghyang Shinmun is putting out my neighbor’s real estate, not my own, and driving me into a speculative force without even checking the facts.” burst into anger.

 

He strongly demanded that "The Kyunghyang Shinmun has the wrong real estate lot number and branded it as a speculative force because it is clearly misinformation."

 

Next, Rep. Kim said, “(JTBC) The content that his spouse announced the Wangsuk New Town and purchased the land one year and seven months later, knowing the development information in advance and buying the land, and after purchasing the land, it was as if for this purpose. The jtbc report that says that he has been involved in a lot of related political activities is in fact distorted, so we demand a corrective report.”

 

He said, “The subway line 4 Jinjeop line project is the most desired project of local residents. The project execution plan was approved 7 years ago (December '14) and construction started, and it is expected to open at the end of this year or early next year. I reported it, but it is an absurd speculation.”

 

In addition, “The Jinjeop Line of Subway Line 4 was scheduled to open in ‘19, but the opening was delayed once due to a delay in bidding, and the opening was delayed again due to a subsequent delay in the project. will,” he protested.

 

Rep. Kim Han-jeong said, “In July and August of last year, when jtbc raised the issue,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delayed the agreement between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and Namyangju regarding the relocation of essential subway facilities, and the Seoul Transportation Corporation declared abandonment of the operation of Line 4,” said Rep. , explained, “It was a time when I was running around doing everything I could to reach an agreement between the agencies so that Line 4 could be opened and operated normally, as it could cause a major setback in opening and operation if left as it is.”

 

Rep. Kim said, "I also raised suspicions about the increase in the land price of the land, but I raised the suspicion without checking whether there was a fact that the price of the land in the Paryari area, where my wife's land is located, has skyrocketed compared to the surrounding areas (there is no such fact). Even though there is no specific trend in land prices compared to other regions in the affected area, it is a distortion of the truth to selectively quote and report only the words of some real estate agents.”

 

Rep. Kim Han-jeong repeatedly urged that "jtbc's reports are unilateral reports that do not conform to objective facts, and we request corrections."

 

Next, Rep. Kim Han-jung said, "It cannot be considered a democratic party for the Anti-Corruption and Civil Rights Commission and the party to force the party to leave the party by not confirming the case that the police have cleared of the charges, ignoring the procedural justification, and without giving an opportunity to explain it. “There is no reason to be expelled from the party, and there is no reason to be referred to the disciplinary committee,” he said at a briefing. hpf21@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