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정의선·최태원·최정우·조현준, 수소기업협의체 위해 뭉쳤다

문홍철 기자 l 기사입력 2021-06-10

본문듣기

가 -가 +

 

▲ 왼쪽부터)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현대자동차그룹, SK그룹, 포스코그룹, 효성그룹이 9월 중 수소기업협의체 설립을 추진한다.

 

10일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은 현대자동차·기아 기술연구소에서 수소기업협의체 설립을 논의했다.

 

올해 초 현대차그룹, SK그룹, 포스코그룹은 수소경제 활성화 및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민간기업 주도의 협력 필요성을 공감하고 CEO 협의체인 ‘한국판 수소위원회’ 설립을 추진하기로 뜻을 모았다.

 

이어 효성그룹이 협의체에 참여하겠다는 의사를 밝힘에 따라 4개 그룹 회장이 회동, 수소기업협의체 설립을 본격적으로 논의하게 됐다.

 

수소기업협의체는 현대차그룹, SK그룹, 포스코그룹 등 3개 그룹이 공동의장을 맡고, 효성그룹을 포함한 4개 그룹이 수소 관련 사업 및 투자를 진행 또는 계획 중인 기업들의 추가 참여 확대를 견인한다. 오는 7월까지 참여 기업을 확정하고, 9월 중 최고경영자(CEO) 총회를 개최해 출범을 공식화할 예정이다.

 

수소기업협의체는 CEO 협의체 형태로 운영되며, 정기 총회 및 포럼 개최를 통해 국내 기업의 투자 촉진을 유도하고 수소산업 밸류체인 확대를 추진한다. 이를 통해 수소사회 구현 및 탄소중립 실현에 적극 기여한다는 목표다.

 

수소기업협의체 설립을 주도하는 4개 그룹은 수소사회 저변 확대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왔다.

 

현대차그룹은 2013년 세계 최초로 수소전기차를 양산하는 등 글로벌 시장을 선도하고 있으며, 2030년까지 연간 수소전기차 50만 대, 수소연료전지 시스템 70만 기를 생산하겠다는 구상이다. 상용 수소전기차 개발에 역량을 집중하여 경쟁력 있는 신차를 연이어 선보일 방침이다.

 

SK그룹은 지난해 말 수소사업 전담조직인 ‘수소사업추진단’을 신설하고, 2025년까지 수소 생산-유통-소비에 이르는 밸류체인을 구축함으로써 글로벌 1위 수소에너지 기업으로 도약한다는 목표다. 이와 함께 2023년 부생수소 3만 톤을 시작으로 2025년부터는 친환경 청정수소 25만 톤을 포함, 총 28만 톤 규모의 수소를 생산할 계획이다.

 

포스코그룹은 ‘수소경제를 견인하는 그린수소 선도기업’ 비전 아래 수소사업을 신성장동력으로 삼아 2050년까지 그린수소생산 500만 톤, 수소매출 30조 원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한 바 있다. 뿐만 아니라, 친환경 수소환원제철 공법을 개발을 통해 2050년까지 사업장 탄소 배출 제로화를 실현하겠다는 계획이다.

 

효성그룹은 수소의 생산부터 공급에 이르는 밸류체인 구축을 추진하고 있다. 효성중공업이 2023년까지 글로벌 기업 린데와 함께 울산 용연 국가산업단지에 연산 1만3000 톤 규모의 액화수소 공장을 건립하며, 전국 30여 곳에 대형 액화수소 충전소를 세우는 등 수소 공급 네트워크 구축에도 힘을 쏟고 있다.

 

현대차그룹, SK그룹, 포스코그룹, 효성그룹은 수소기업협의체 설립 추진과 함께 수소 관련 사업에도 더욱 역량을 집중함으로써, 탈탄소 시대의 도래를 선도해 나간다는 복안이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은 “수소기업협의체 설립을 비롯해 국내 주요 기업들과 수소 사업 관련 협력을 지속함으로써, 수소 에너지의 확산 및 수소사회 조기 실현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국내 수소산업을 육성하고 성장을 견인하기 위해서는 기업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수소산업이 단단히 뿌리를 내리고 글로벌 수소강국으로 도약하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은 “수소경제는 포스코 단독으로만 이뤄낼 수 없는 과업으로 수소경제로의 전환을 위해 정책과 제도가 뒷받침되고, 산업계도 힘을 합쳐 탄소중립과 국가 발전에 함께 기여해야 한다”고 전했다.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은 “지속적인 R&D를 통해 수소의 충전 및 공급 설비를 국산화함으로써 효율적이고 경제적인 수소 밸류체인 구축에 효성그룹이 적극 동참하겠다”고 피력했다.

 

▲ 왼쪽부터)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UAM(도심 항공 모빌리티)에 관한 설명을 듣고 있다.

 

한편, 이날 현대차·기아 기술연구소를 방문한 4개 그룹 회장 및 경영진들은 넥쏘 자율주행차를 비롯해 수소전기트럭, 수소전기버스, 아이오닉 5, EV6, G80 전동화모델, GV80, GV70, 스타리아 등 현대차그룹의 주요 차량을 시승했다.

 

이와 함께 소형화, 출력밀도 향상을 목표로 개발 중인 현대차그룹의 차세대 수소연료전지시스템 및 수소연료전지 기반의 이동형 발전시스템을 살펴봤다.

 

또한. 현대차그룹 최초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를 비롯해 의자형 착용로봇 H-CEX, 작업 보조 착용로봇 H-VEX, 의료용 착용로봇 H-MEX 등 로보틱스 기술과, UAM(도심 항공 모빌리티) 기체 전시물 등 미래 핵심 기술을 둘러봤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Eui-sun, Tae-won Choi, Jeong-woo Choi, and Hyun-joon Cho, united for the Hydrogen Business Council

-Reporter Moon Hong-cheol

 

Hyundai Motor Group, SK Group, POSCO Group, and Hyosung Group will promote the establishment of a hydrogen company council in September.


On the 10th, Hyundai Motor Group Chairman Chung Eui-sun, SK Group Chairman Choi Tae-won, POSCO Group Chairman Choi Jung-woo, and Hyosung Group Chairman Cho Hyun-joon discussed the establishment of a hydrogen company council at the Hyundai Motor-Kia Technology Research Center.


Earlier this year, Hyundai Motor Group, SK Group, and POSCO Group agreed to promote the establishment of the ‘Korea Hydrogen Council’, a representative body of the CEO’s council, after sharing the need for private company-led cooperation to revitalize the hydrogen economy and realize carbon neutrality.


Then, as Hyosung Group announced its intention to participate in the council, the four group presidents met and discussed the establishment of the hydrogen company council in earnest.


The Hydrogen Business Council is co-chaired by three groups: Hyundai Motor Group, SK Group, and POSCO Group, and four groups, including Hyosung Group, lead the expansion of additional participation by companies that are conducting or planning hydrogen-related businesses and investments. Participating companies will be confirmed by July, and the CEO will hold a general meeting in September to formalize the launch.


The hydrogen business council is operated in the form of a CEO council, and through regular general meetings and forums, it encourages domestic companies to promote investment and promotes the expansion of the hydrogen industry value chain. Through this, the goal is to actively contribute to the realization of a hydrogen society and the realization of carbon neutrality.


The four groups leading the establishment of the Hydrogen Business Council have made continuous efforts to expand the base of the hydrogen society.


Hyundai Motor Group is leading the global market by mass-producing hydrogen electric vehicles for the first time in the world in 2013, and plans to produce 500,000 hydrogen electric vehicles and 700,000 hydrogen fuel cell systems annually by 2030. It plans to introduce competitive new cars one after another by focusing its capabilities on the development of commercial hydrogen electric vehicles.


At the end of last year, SK Group aims to become the global No. 1 hydrogen energy company by establishing the ‘Hydrogen Business Promotion Team’, an organization dedicated to the hydrogen business, and establishing a value chain from hydrogen production-distribution-consumption by 2025. In addition, starting with 30,000 tons of by-product hydrogen in 2023, it plans to produce a total of 280,000 tons of hydrogen, including 250,000 tons of eco-friendly clean hydrogen from 2025.


Under the vision of ‘Leading Green Hydrogen Leading the Hydrogen Economy’, POSCO Group has set the goal of achieving 5 million tons of green hydrogen production and 30 trillion won in retail sales by 2050 by using the hydrogen business as a new growth engine. In addition, by developing an eco-friendly hydrogen-reduced steelmaking method, the company plans to achieve zero carbon emission at its business sites by 2050.


Hyosung Group is promoting the establishment of a value chain from hydrogen production to supply. Hyosung Heavy Industries and Construction will build a 13,000-ton annual liquefied hydrogen plant in Ulsan Yongyeon National Industrial Complex with global company Linde by 2023, and will also focus on building a hydrogen supply network, such as establishing large-scale liquefied hydrogen charging stations in 30 locations across the country. have.


Hyundai Motor Group, SK Group, POSCO Group, and Hyosung Group are planning to lead the era of decarbonization by concentrating their capabilities more on hydrogen-related businesses while promoting the establishment of a hydrogen business council.


Hyundai Motor Group Chairman Chung Eui-sun said, “We will contribute to the diffusion of hydrogen energy and the early realization of a hydrogen society by establishing a hydrogen business council and continuing cooperation with major domestic companies.”


Chey Tae-won, Chairman of SK Group, emphasized, “The role of companies is important to foster the domestic hydrogen industry and drive growth.” He emphasized, “We will make every effort so that the hydrogen industry can take root and become a global hydrogen powerhouse.” .


POSCO Group Chairman Choi Jeong-woo said, “The hydrogen economy is a task that cannot be achieved by POSCO alone, and policies and systems are supported for the transition to a hydrogen economy, and the industry must work together to contribute to carbon neutrality and national development.” .


Hyosung Group Chairman Cho Hyun-joon said, “Hyosung Group will actively participate in building an efficient and economical hydrogen value chain by localizing hydrogen charging and supplying facilities through continuous R&D.”


Meanwhile, the chairman and executives of the four groups who visited the Hyundai Motor and Kia R&D Center on the same day attended the NEXO self-driving car, hydrogen electric truck, hydrogen electric bus, IONIQ 5, EV6, G80 electrified models, GV80, GV70, Staria, etc. Test drive the group's main vehicle.


In addition, we looked at Hyundai Motor Group's next-generation hydrogen fuel cell system and hydrogen fuel cell-based mobile power generation system, which are being developed with the goal of miniaturization and power density improvement.


Also. Hyundai Motor Group’s first EV platform E-GMP, chair-type wearable robot H-CEX, work-assistance wearable robot H-VEX, medical wearable robot H-MEX, and other future core technologies such as UAM (Urban Air Mobility) aircraft exhibits I looked around the technology.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