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대전 찾은 이낙연 “K-바이오 랩 허브 비수도권에 가야”

김정환 기자 l 기사입력 2021-06-10

본문듣기

가 -가 +

▲ 이낙연 전 국무총리 대전 기자회견 사진     © 김정환 기자


대권도전에 나선 이낙연 전 국무총리(전 민주당대표)가 10일 대전을 찾아 최근 대전지역 미래 먹거리를 책임질 ‘K-바이오 랩허브’ 대전유치와 관련 “대전시가 모더나를 개발한 보스턴 렙센트럴을 모델로 벤치마킹해 최초로 제안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나름의 기준을 갖고 선정하겠지만 바람을 말씀드린다면 국가균형 발전을 위해 비수도권으로 가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전 총리는 이날 대전시의회에 마련된 기자회견을 통해 “대전은 과학의 도시다. 대전이 혁신도시로 지난 10월에 지정받게 됐고 그 당시에 제가 당 대표로서 작은 도움이나마 드릴 수 있었다”며 “6개월이 지났지만 공공기관 후속조치를 전혀 취하지 않는 것은 크나큰 유감이지만 이 자릴 빌어 정부에 엄중히 그에 합당한 조치를 촉구하겠다”고 밝혀 혁신도시 지정 후 후속조치가 이루어지고 있지 않은것에 대해 답답함을 전했다.

 

이 전 총리는 최근 대전이 유치경쟁에 뛰어든 ‘K-바이오 랩 허브’ 대전유치와 관련된 질문에 “‘K-바이오 랩 허브’는 대전시가 모더나를 개발한 보스턴 렙 센트럴을 모델로 벤치마킹해 최초 제안한 것을 알고 있다‘며 ”제가 예상했던 것보다 지자체간 치열한 경합을 하게 됐다"고 말하고 "국가균형 발전을 위해 비수도권에 가야 한다“는 입장을 밝혀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수도권 보다는 비수도권으로 가야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그러면서 “문 정부 들어와서 지방 위축이 가속화되고 있는 실정으로 바이오 산업에 역점을 둬서 키워나가야 할 상황”이라며 “k방역 바이오 분야가 국제적 신뢰를 받고 있어 이번 ‘K-바이오 랩  허브’는 대전의 미래 먹거리 창출에 아주 좋은 기회로 바이오 랩이 꼭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바이오 회사에서 시제품까지 한다는 것은 큰 비용이 들기 때문에 이를 지원할 수 있는 바이오 랩이 필요하다”며 “그런 기능을 기왕이면 비수도권에 배치해서 국가균형발전에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해 차기 대권주자로서 조심스럽게 대전유치의 희망을 우회적으로 표현했다.

 

한편, 2500억원 지원 규모의 ‘K-바이오 랩 허브’ 유치를 위한 공모에 전국 12개 지자체가 지난달 25일 유치신청을 마쳤고 그중 대전시와 수도권인 인천시가 2강 구도를 형성하며 뜨거운 유치경쟁을 벌이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Nak-yeon Lee, “Go to K-Bio Lab Hub Non-Metropolitan Area”]
[“Daejeon’s first proposal, a good opportunity to create future food”]

 

On the 10th, former Prime Minister Lee Nak-yeon (former Democratic Party representative), who took on the presidential challenge, visited Daejeon on the 10th and related to the recent attraction of the 'K-Bio Lab Hub', which will be responsible for the future food of the Daejeon region, “With the Boston RepCentral, where Daejeon developed Moderna, as a model I know that it was proposed by benchmarking it for the first time,” he said.

During a press conference held at the Daejeon City Council on the same day, former Prime Minister Lee said, “Daejeon is a city of science. Daejeon was designated as an innovative city in October, and I was able to give even a small help as the party leader at that time. I will urge you to take appropriate measures,” he said, expressing frustration at the fact that no follow-up measures have been taken after the designation of an innovative city.

In response to a question related to Daejeon's bid for the 'K-Bio Lab Hub', which Daejeon recently entered into, former Prime Minister Lee said, "The 'K-Bio Lab Hub' was first proposed by benchmarking Boston Rep Central, where Daejeon developed Moderna, as a model. He said, "I know that there is a fierce competition between local governments than I expected." He said, "I need to go to a non-metropolitan area for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He said that he should go to a non-metropolitan area rather than a metropolitan area for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made it clear

He added, “With the arrival of the Moon administration, the local shrinkage is accelerating, and we need to focus on the bio industry to grow it. Bio Lab is a must-have as a great opportunity to create.”

He continued, “It is very expensive for a bio company to start a prototype, so we need a bio lab that can support it.” He said, “I hope that such a function will be deployed in a non-metropolitan area to help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He carefully expressed the hope of attracting Daejeon.

On the other hand, 12 local governments across the country applied for bid on the 25th of last month for a contest to attract 250 billion won of 'K-Bio Lab Hub', and among them, Daejeon City and Incheon, the metropolitan area, are competing with each other to form a two-tier structure. .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