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나경원, "분열아닌 통합 선택해달라" 마지막 지지호소

이성현 기자 l 기사입력 2021-06-10

본문듣기

가 -가 +

국민의힘 전당대회가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나경원 당대표 후보가 “불안이 아닌 안정을, 분열이 아닌 통합을 선택해 달라”며 지지 호소에 나섰다

 

10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에 나선 나경원 후보는 이번 선거에 대해 “어느 선거보다도 힘들고 버거운 선거”라고 소회를 밝혔다.

 

▲ 나경원 전 의원 (C)이성현 기자

 

그러면서 “사정없이 불어 닥치는 폭풍 속에 한 없이 작아질 수밖에 없었다. 거센 바람에 당의 뿌리마저 뽑히지 않을까 걱정이 된다”며 우려를 표했다.

 

그는 “자유와 법치를 바로 세우고 국민통합과 긍정의 국가관을 되찾고 싶다”고 목소리를 높이며 “국민의힘은 포퓰리즘과 싸워왔고, 유권자를 현혹하는 이미지 정치를 극복해왔고, 편 가르는 분열의 정치를 이겨왔다”고 말했다.

 

이어 나 후보는 내년 대통령 선거에 대해 “180석 무소불위 민주당 정권과의 거칠고 험난한 대결으로 사상 최악의 네거티브를 이겨야 한다”고 전하며 “모든 야권 대선주자를 하나로 모으는 용광로 정당 국민의힘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누가 대선후보가 되더라도 우리 당의 모든 역량과 자원을 단숨에 폭발적으로 결집시켜 지원하겠다”면서 “바로 내일부터 대선 체제에 돌입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아울러 나 후보는 “정권교체로 보답하겠다”면서 “국민의힘 대통령 시대를 열겠다”는 포부를 전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With the National Power of Peoples Convention approaching a day away, Party leader Na Kyung-won appealed for support, saying, "Choose stability over anxiety, and unity over division."

 

Candidate Na Kyung-won, who held a press conference at the National Assembly on the 10th, said about the election as "the most difficult and difficult election than any other election."

 

He continued, “I had no choice but to become infinitely smaller in the storm that blew without mercy. I am worried that even the roots of the party will be uprooted by strong winds,” he said.

 

He raised his voice, saying, “I want to correct freedom and the rule of law and restore national unity and a positive view of the nation.” “The power of the people has been fighting populism, overcoming a politics of image that deceives voters, and overcoming a politics of division between sides. ” he said.

 

Next, Candidate Na said about next year's presidential election, "We must overcome the worst negative in history through a rough and tough confrontation with the 180-seat, unruly democratic government." did.

 

“No matter who becomes the presidential candidate, we will support our party by explosively mobilizing all of our party’s capabilities and resources at once,” he said.

 

In addition, Candidate Na Kyung-won said, "I will repay you with a change of government," and expressed his aspiration to "open the era of the people's power president."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