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광주 붕괴사고 현장 찾은 정희용 의원, 철저한 조사 촉구

이성현 기자 l 기사입력 2021-06-10

본문듣기

가 -가 +

국민의힘 중앙재해대책위원장 정희용 의원(경북 고령·성주·칠곡)은 10일, 광주 건물 붕괴사고 현장을 방문해 철저한 사고원인 파악과 안전체계 점검을 통한 재발 방지를 강조하며 피해자와 유가족들에게 위로를 전했다.

 

국민의힘 중앙재해대책위원장 정희용 의원은 정운천 국민통합위원장, 이채익 의원, 문상옥 광주시당위원장 등과 함께 17명의 사상자를 낸 광주 동구 학동의 건물 붕괴사고 현장을 방문했다.

 

▲ 광주 건물 붕괴사고 현장 방문 (C) 정희용 의원실

 

광주 건물 붕괴사고는 해체공사 계획 및 시공 절차 등이 부적절하여 철거 중이던 건물이 넘어지면서 일어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로 인해 버스 승객 17명 중 9명이 숨지고, 8명이 다쳐 병원으로 이송됐다.

 

이날 정희용 의원은 사고의 수습처리와 사고원인을 살피고 상황을 점검한 뒤 광주시청 재난안전상황실로 이동하여 이용섭 광주시장과 후속대책과 제도관리 전반에 대해 논의했다.

 

정 의원은 “이번 사고는 현장의 안전불감증이 불러온 인재라는 지적과 정황이 속속 확인되고 있다”고 지적하며 “경찰청 국수본은 한 점 의혹 없는 철저한 원인 규명을 해야 할 것이고, 국민의힘 중앙재해대책위원장으로서 현장의 안전불감증과 제도적 미비점을 확인하여 국회 차원에서 개선할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아울러 “관계 당국은 사고 수습과 원인 규명에 최선을 다해 달라”고 주문하며 “국민의힘 중앙재해대책위원회도 피해자와 유가족들의 아픔을 조금이나마 줄일 수 있도록 다방면으로 지원방안을 검토하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On the 10th, Rep. Jeong Hee-yong (Chairman of the People's Power Central Disaster Response Committee) visited the site of the Gwangju building collapse accident on the 10th and emphasized prevention of recurrence through thorough investigation of the cause of the accident and safety system inspection, and offered comfort to the victims and their families. told

 

Rep. Chung Hee-yong, chairman of the People's Power Central Disaster Countermeasures Committee, visited the site of the collapse of a building in Hak-dong, Dong-gu, Gwangju, which killed 17 people, along with National Integration Chairman Jeong Un-cheon, Assemblyman Lee Chae-ik, and Gwangju City Party Chairman Moon Sang-ok.

 

It is presumed that the Gwangju building collapse accident occurred when the building being demolished fell due to inappropriate dismantling planning and construction procedures. Nine out of 17 bus passengers died and eight were injured and taken to hospital.

 

On that day, Rep. Jeong Hee-yong went to the Disaster and Safety Situation Room of Gwangju City Hall after examining the cause of the accident, examining the cause of the accident, and discussing follow-up measures and overall system management with Gwangju Mayor Lee Yong-seop.

 

Rep. Jeong pointed out that “the point and circumstances of this accident are being confirmed one after another that this accident is a human resource brought about by insensitivity to safety at the site” and “The National Police Agency’s investigation will have to thoroughly investigate the cause without any doubts, and the people’s power is the central disaster. As the head of the task force, I plan to improve the situation at the National Assembly level by checking the safety insensitivity and systemic insufficiency in the field.”

 

In addition, he ordered that "the relevant authorities do their best to solve the accident and identify the cause," he said, adding, "The Central Disaster Response Committee will also review support measures in various ways so that the suffering of the victims and their families can be reduced even a little." .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