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어셈블스트림 '랜디 주커버그' 대표, 부산에 콘텐츠분야 특화 법인 설립 추진

배종태 기자 l 기사입력 2021-06-12

본문듣기

가 -가 +

 

박형준 부산시장이 10일 어셈블스트림의 랜디 주커버그 대표를 해운대 누리마루 APEC하우스에서 만나 부산시와의 협력에 대해 환담을 나누고 있다/부산시 (C)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어셈블스트림의 '랜디 주커버그' 대표가 콘텐츠분야 특화 특수목적법인(SPV)을 부산에 설립하고, 미디어 콘텐츠 창업기업 투자를 추진한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10일 페이스북 전 최고마케팅책임자(CMO)로 잘 알려져있는 '랜디 주커버그' 대표를 해운대 누리마루 APEC하우스에서 만나, 블록체인산업 활성화와 부산시와의 협력에 대해 환담을 나눴다. 또한, 11일에는 조찬을 함께 하며 구체적인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커버그' 대표는 어셈블스트림이 블록체인기술을 활용한 콘텐츠분야 특화 특수목적법인(SPV)을 부산에 설립하고, 이 법인을 통해 메타버스, AR, VR,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콘텐츠를 NFT(Non-Fungible Token, 대체불가토큰)와 연계해 관련 스타트업 지원과 육성, 기술 확산, 유망기업 투자를 추진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 법인은 어셈블스트림이 최대주주가 되며, 관련 국내기업이 공동운영사로 참여하는 형태로 설립할 예정이다. 어셈블스트림은 글로벌 미디어 신기술 투자를 위해 '랜디 주커버그'가 설립한 투자사로서, 2억 5천만 달러 규모의 펀드를 엔터테인먼트 등 문화콘텐츠와 신기술 융합사업에 특화해 투자하고 있다.

 

'주커버그' 대표는 NFT를 비롯한 블록체인 기술과 문화콘텐츠에 큰 관심을 보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K-POP에 신기술을 접목해 문화산업을 육성하는 방안 등 여러 가능성을 제시하고 문화콘텐츠도시 부산이 가지고 있는 인프라와 발전 가능성을 높이 평가했다.

 

이번 만남은 '랜디 주커버그'가 어셈블스트림 펀드를 통해 블록체인과 관련한 신규 프로젝트를 추진함에 따라,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된 부산과 블록체인이라는 공통의 관심사를 두고 협력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박형준 부산시장이 10일 어셈블스트림의 랜디 주커버그 대표를 해운대 누리마루 APEC하우스에서 만나 부산시와의 협력에 대해 환담을 나누고 있다 /부산시 (C) 배종태 기자

 

'랜디 주커버그'는 페이스북 창립자 '마크 주커버그'의 친누나다. 그는 하버드대학교 심리학과를 졸업하고 2004년부터 2011년까지 페이스북 최고마케팅책임자로 일하며, 페이스북을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시키는데 핵심 역할을 담당했다.

 

현재는 콘텐츠 관련 기업 ‘주커버그 미디어’와 비즈니스 컨설팅기업 ‘주커버그 인스티튜트’, 미디어.신기술산업 투자사 ‘어셈블스트림’ CEO로서 라디오 진행자, 작가 등으로 다방면에서 활동하며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

 

이자리에서 박형준 시장은 "부산은 그린스마트도시 비전을 바탕으로 블록체인 생태계 조성을 위해 힘쓰고 있고, 물류.관광.금융 등 다양한 분야의 실증사업들과 관련 기업유치를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박 시장은 향후 부산과 주커버그 대표가 파트너로서 긴밀히 협력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시는 어셈블스트림과 법인설립을 위한 후속 실무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오는 7~8월경 주커버그 대표와의 구체적인 내용의 협약체결을 위해 부산을 재방문해 줄 것을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부산시 관계자는 "실리콘밸리의 풍부한 자본과 기술이 국내 스타트업 기업과 연계되면 신기술 생태계 육성은 물론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인 부산에 관련기업이 집약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행정적인 지원과 후속 협의를 차질없이 진행할 것"이라고 전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Randy Zuckerberg, CEO of Assemble Stream, will establish a special purpose corporation (SPV) specialized in the content field in Busan and promote investment in media content startups.

 

On the 10th, Busan Mayor Park Hyung-jun met Randy Zuckerberg, who is well-known as the former Chief Marketing Officer of Facebook, at the Nurimaru APEC House in Haeundae and talked about revitalization of the blockchain industry and cooperation with Busan City. In addition, it is known that they had breakfast together on the 11th and discussed specific ways of cooperation.

 

CEO Zuckerberg established Assemble Stream's special purpose corporation (SPV) in Busan that uses blockchain technology to deliver content using metaverse, AR, VR, and block chain technology through this corporation. -Fungible Token, non-fungible token) to support and nurture related startups, spread technology, and promote investment in promising companies.

 

Assemblestream will be the largest shareholder of this corporation, and related domestic companies will participate as a joint operator. Assemble Stream is an investment company established by Randy Zuckerberg to invest in new global media technologies.

 

박형준 부산시장이 랜디 주커버그 대표를 해운대 누리마루 APEC하우스에서 만나, 악수를 하며 인사하고 있다./부산시 (C) 배종태 기자

 

It is reported that Zuckerberg showed great interest in NFT and other blockchain technology and cultural contents. In particular, he suggested various possibilities, such as a plan to nurture the cultural industry by grafting new technologies to K-POP, and highly evaluated the infrastructure and development potential of the cultural content city Busan.

 

This meeting was prepared to discuss cooperation plans with Busan, which has been designated as a block chain regulatory free zone, with a common interest in blockchain as Randy Zuckerberg promotes a new project related to blockchain through the Assemblestream Fund.

 

Randy Zuckerberg is the older sister of Facebook founder Mark Zuckerberg. After graduating from Harvard University's Department of Psychology, he served as Facebook's chief marketing officer from 2004 to 2011, playing a key role in growing Facebook into a global company.

 

Currently, he is exercising influence in various fields as a radio host and writer as CEO of content-related company ‘Zuckerberg Media’, business consulting firm ‘Zuckerberg Institute’, and media and new technology industry investment company ‘Assemble Stream’.

 

At this meeting, Mayor Park Hyung-joon said, "Busan is striving to create a blockchain ecosystem based on its vision of a green smart city, and is promoting demonstration projects in various fields such as logistics, tourism, and finance and attracting related companies." In addition, Mayor Park said he hoped that Busan and Zuckerberg could work closely together as partners in the future.

 

Meanwhile, the city plans to conduct follow-up working-level discussions with Assemble Stream to establish a corporation. It is reported that he requested a re-visit to Busan in order to conclude an agreement with Zuckerberg in the coming July or August.

 

An official from Busan City said, "If Silicon Valley's abundant capital and technology are linked with domestic start-ups, it will not only foster a new technology ecosystem but also provide an opportunity for related companies to be concentrated in Busan, a special zone for free regulation of blockchain." We will proceed with follow-up consultations without any setbacks.”

 

 

 

 

 

 

 

 

 

 

 

 

 

 

 


원본 기사 보기:부산브레이크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