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전남도, 외국인 눈으로 전남관광 매력 키운다

이학수기자 l 기사입력 2021-06-13

본문듣기

가 -가 +



(무안=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전라남도와 전남관광재단이 포스트 코로나 이후 단체보다 자유로운 개별관광객이 많아질 것으로 보고 ‘외국인 전남관광 개별관광 체험단’을 운영, 외국인 눈높이에 맞게끔 관광 매력도를 끌어올릴 계획이다.

 

‘외국인 전남관광 개별관광 체험단’은 국내 거주 외국인을 대상으로 이뤄진다. 2박 3일간의 전남 여행코스를 직접 기획하고 여행하며 느낀 점을 토대로 외국인을 유혹할 매력 관광지를 발굴, 교통‧숙박 등 수용태세 점검을 통해 외국인 유치 관광상품 구성‧홍보에 활용할 방침이다.

 

SNS 채널을 운영하는 해외 국적의 20세 이상 외국인이면 참여할 수 있다. 오는 7월 2일까지 신청하면 주요 거점도시인 목포와 여수, 순천을 포함해 활동계획서와 SNS 활성화 정도를 평가해 40명 내외를 선발한다.

 

체험단은 7~8월 본격 활동한 내용을 SNS에 홍보하고 개별관광 수용태세 개선 설문지를 제출해야 한다. 이들에게는 교통비를 포함한 소정의 활동비를 지급한다.

 

유미자 전남도 관광과장은 “외국인 수요자 관점에서 느낀 전남 관광의 매력과 개선사항을 파악해 외국인 개별관광객을 맞이할 준비를 하겠다”며 “외국인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여행할 수용태세를 마련해 지역관광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외국인 전남여행 체험단 운영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전남도관광재단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Jeollanam-do raises the attractiveness of Jeollanam-do tourism through foreign eyes

Degree. Operate an individual tourism experience group to discover and improve inconveniences such as transportation and accommodation

 

(Muan = Break News) Reporter Lee Hak-soo = Jeollanam-do and the Jeonnam Tourism Foundation believe that there will be more free individual tourists than groups after the post-coronavirus, and operate the 'Foreigner Jeonnam Tourism Individual Tour Experience Group' to raise the attractiveness of tourism to meet the needs of foreigners plan.

The ‘Foreign Jeonnam Tourism Individual Tour Experience Group’ is for foreigners residing in Korea. It plans to plan a trip to Jeollanam-do for 3 days and 2 nights, and based on the experiences of traveling, discover attractive tourist destinations that will attract foreigners, and use them to organize and promote tourism products to attract foreigners by checking the acceptance posture such as transportation and accommodation.

Foreign nationals over 20 years of age who operate social media channels can participate. If you apply by July 2nd, around 40 people will be selected by evaluating the activity plan and SNS activation level, including Mokpo, Yeosu, and Suncheon, which are major base cities.

The experiential group should promote the contents of their full-scale activities in July and August on SNS and submit a questionnaire to improve the acceptance posture of individual tourism. They are paid a small amount of money for activities including transportation.

“We will prepare to welcome individual foreign tourists by identifying the attractiveness and improvement of Jeonnam tourism from the perspective of foreign consumers,” said Yu Mi-ja, head of the tourism department in Jeollanam-do. “We will lead local tourism by preparing an acceptance posture for foreigners to travel safely and conveniently.” said.

More details on the operation of the Jeonnam Travel Experience Group for Foreigners can be found on the Jeonnam Provincial Tourism Foundation website.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남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