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진천군, ‘안녕충북, 나눔 마을 만들기’ 진천읍 천호마을 열려

임창용 기자 l 기사입력 2021-06-12

본문듣기

가 -가 +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안녕충북, 나눔마을 만들기’ 현판식과 프로그램이 12일 진천읍 신정리 천호마을에서 열렸다.

 

이날 행사는 마을 주민과 자원봉사자가 나눔 마을 조성에 같이 참여함으로써 상생하는 공동체 의식회복, 함께하는 충북을 실현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100여명의 자원봉사자들이 함께 했다.

 

행사는 지난 2일부터 시작됐으며 약 2주일에 걸쳐 벽화 그리기, 건강비누 만들기, 마을정자 보수, 반려식물 가꾸기, 건강꾸러미 전달, 마을입구 화단조성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운영됐다.

 

특히 행사의 대미를 장식한 영화상영은 코로나19로 지쳐 있는 주민들에게 옛 향수를 불러일으키고 봉사자와 주민들이 화합 할 수 있는 뜻깊은 시간이 됐다.

 

유재윤 이장은 “자원봉사자와 마을 주민이 하나돼 함께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소통함으로써 지친 심신을 달랠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됐다”며 “앞으로도 자원봉사센터와 지속적인 교류를 통해 나눔마을 만들기 운동의 확산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 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Jincheon-gun opens Cheonho Village, Jincheon-eup, ‘Hello Chungbuk, Sharing Village’

-im changyong reporter

 

A signboard ceremony and program for ‘Hello Chungbuk, Creating a Village of Sharing’ was held on the 12th at Cheonho Village, Sinjeong-ri, Jincheon-eup.

 

This event was prepared to help village residents and volunteers participate in the creation of a sharing village to restore a sense of community that coexist and to realize a shared Chungcheongbuk-do. About 100 volunteers participated.

 

The event started on the 2nd, and various programs such as painting murals, making health soap, repairing the village pavilion, caring for companion plants, delivering healthy packages, and creating a flower bed at the entrance of the village were operated for about two weeks.

 

In particular, the movie screening, which marked the end of the event, brought nostalgia to the residents who are exhausted from COVID-19 and became a meaningful time for volunteers and residents to harmonize.

 

Chairman Yoo Jae-yoon said, “It was a good opportunity for volunteers and villagers to unite, run programs and communicate together, to soothe tired minds and bodies.” He continued, “We can continue to contribute to the spread of the Sharing Village movement through continuous exchanges with volunteer centers. I will do it,” he said.


원본 기사 보기:충북 브레이크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