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부산의 한 오피스텔에 친구가 감금됐다" 개종교육 감금 경찰에 신고 '구출'

박정민 프리랜서 l 기사입력 2021-06-17

본문듣기

가 -가 +

 

박정민 프리랜서 기자 = 지난 11일 14시 30분경 "부산의 한 오피스텔에 친구가 감금됐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특정 종교를 믿는다는 이유로 강제 감금돼 개종을 강요받던 20대 남성 A씨(27)를 구출했다.

 

부산 남부경찰서 여성청소년과는 15일 구출된 A씨가 자신을 강제 감금한 부모에게 한 접근금지신청을 수용했다고 전했다. 그는 신변보호요청까지 했으나 이는 기각됐다.

 

구출된 A씨는 "자정에 가까운 시간에 갑자기 부모에게 납치 돼 휴대전화도 빼앗긴 채 오피스텔에 18일 간 감금됐다"며 "이단상담실장이라는 B씨가 지속적으로 강제개종교육을 시도했다"고 진술했다.

 

휴대전화를 빼앗긴 A씨는 TV로 인터넷을 연결해 이메일로 친구 C씨에게 구조요청을 보냈고 C씨는 "매일 같이 공무원 시험 공부를 했던 A씨가 연락두절에 시험에도 응시하지 않아 이상해하고 있었던 찰나 이메일을 받고 바로 경찰에 신고했다"고 밝혔다.

 

▲ 지난 11일 오후 2시 30분쯤 부산시 수영구 한 오피스텔에서 A씨가 감금되어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소방관이 강제로 문을 개방하고 있다.  © 박정민


경찰이 신고를 받고 오피스텔 앞에 도착했을 때 안에서 A씨의 '살려주세요'라는 구급요청을 듣고 문을 열 것을 엄포했으나 부모와 B씨는 문을 열지 않았다. 이에 119 구조대가 출동해 강제개방했고 현장에 있던 A씨를 구출, 부모와 B씨 등 3명을 부산 남부경찰서로 연행했다.

 

경찰은 "감금죄 여부에 관해서는 조사를 진행해 봐야 알 수 있다"면서도 "위법사항이 적발되는 경우 원칙대로 처리하겠다"고 말했다.

 

납치와 감금은 가족 간에 행했다 하더라도 중범죄에 해당한다. 이를 행한 자나 직접 행치 않았더라도 행하도록 권유한 자 또한 책임을 면키 어렵다. 그러나 개종교육에 대한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출동해도 '종교 갈등에 의한 가족문제'로 여겨져 초동수사 대처가 미흡한 경우가 대다수이다. 

 


'강제로 사람의 종교를 바꾼다'는 의미의 강제개종은 이단상담소로 일컬어지는 곳을 통해 특정 종교, 특히 '신천지' 종교를 믿는 자녀, 부모, 배우자 등을 강제로 감금해 회유를 한다고 알려져있다.

 

'모든 국민은 종교의 자유를 가진다'라고 대한민국 헌법 제20조에 명시돼있다. 강제개종의 피해 사례는 납치부터 살인까지 다양하며 이는 모두 자유민주주의 국가라 자부하는 대한민국에서 자행되고 있다. 

 

종교란 인간이 신을 믿어 선악을 권계하고 행복을 얻고 삶의 근본 목적을 찾는데 도움을 주는 문화체계이다. 이것이 나와 다르다고해서 누군가의 육체와 정신을 옭아매고 강제로 자신의 사상을 주입시키는 것은 '종교 교육'이라고 할 수 없다.

 

헌법이 보장하는 자유민주주의 국가인 대한민국에서 더이상 종교로 인해 죽임을 당하고 가정이 파탄나지 않을 수 있도록 정부와 공권력이 보다 높은 의식 수준으로 자정운동을 해야할 것이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r]

 

 "A friend was imprisoned in an officetel in Busan" Reported to the police detained for conversion education 'rescued'

 

18 days of confinement in an officetel… The social problem of forced conversion that made parents apply for a ban on access

-Park Jungmin Freelancer

 

Freelance Reporter Park Jung-min = At ​​around 14:30 on the 11th, the police arrived after receiving a report that "a friend was imprisoned in an officetel in Busan", a man in his 20s who was forcibly detained for believing in a particular religion and forced to convert. ) was rescued.

 

Busan Nambu Police Station's Women's and Youth Division said that the rescued woman on the 15th accepted a request for restraint of access from her parents who forced her to confine him. He even made a request for personal protection, but this was rejected.

 

“At about midnight, I was suddenly kidnapped by her parents and my cell phone was taken away, and I was detained in an officetel for 18 days,” said A, who was rescued. stated

 

Mr. A, who had his cell phone stolen, connected to the Internet through a TV and sent a rescue request to his friend C by e-mail, and Mr. C said, "A, who had been studying for the civil service exam every day, lost contact and did not take the exam. “I immediately reported it to the police,” he said.

 

When the police received a report and arrived in front of the officetel, they heard an ambulance request from Ms. A from the inside and threatened to open the door, but her parents and Mr. B did not open the door. A 119 rescue team was dispatched and forcibly opened, rescued Mr. A, who was at the scene, and took three people, including her parents and Mr. B, to the Busan Southern Police Station.

 

Police said, "We can only find out if there is a crime of confinement after conducting an investigation," but "If illegal matters are discovered, we will deal with them in principle."

 

Kidnapping and confinement are felonies, even between family members. Those who did it or who encouraged them to do it even if they did not do it themselves, it is difficult to avoid responsibility. However, even if a report on conversion education is received and the police are dispatched, it is regarded as a 'family problem due to religious conflict', and in most cases the initial investigation is insufficient.

 

Forced conversion, which means 'forced change of religion', is known as conciliation by forcibly confining children, parents, and spouses of certain religions, especially those of 'Shincheonji', through a place called a heresy counseling center.

 

Article 20 of the Constitution of the Republic of Korea states that 'All citizens have freedom of religion'. Victims of forced conversion range from kidnapping to murder, all of which are taking place in the Republic of Korea, which prides itself on being a liberal democracy.

 

Religion is a cultural system that helps humans to believe in God, teach good and evil, achieve happiness, and find the fundamental purpose of life. Just because this is different from me, it cannot be called 'religious education' to bind someone's body and mind and forcibly inject their own ideas.

 

In Korea, a liberal democracy guaranteed by the constitution, the government and the public authorities will have to carry out a self-cleaning movement at a higher level of consciousness so that families are no longer killed for their religion and destroyed.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