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대구시, 21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로 완화

박은정 기자 l 기사입력 2021-06-18

본문듣기

가 -가 +

대구시가 오는 21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를 현행 2단계에서 1.5단계로 완화한다고 18일 밝혔다.

 

▲ 대구시청 전경 (C)<대구시 제공>

 

대구시는 최근 1주간 신규 확진자 수가 감소세를 보이는데다 병상 가동률이 20%대로 낮아진 점, 자영업자 및 소상공인 피해 누적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에서 1.5단계로 조정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그동안 집합금지로 영업을 하지 못했던 유흥주점 등 유흥시설 5종과 노래연습장, 무도장, 홀덤펍 및 홀덤게임장은 이용시간 제한 없이 영업이 가능하다.

 

향후 관련 시설에서의 집단감염을 선제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별도의 방역대책도 마련할 방침이다.

 

또한 22시까지로 영업이 제한되었던 식당·카페, 목욕장업, 실내 체육시설 등은 1.5단계 완화 조치로 영업시간 제한이 해제되며 설명회, 공청회, 워크숍 등 각종 행사인원에 대해서 500인 이상은 구·군 신고·협의 대상으로 전환된다.

 

이밖에도 결혼식, 장례식, 돌잔치는 시설면적 4㎡당 1명씩 허용되며 종교시설은 좌석 수 기준 30% 이내, 그리고 실외 스포츠경기 관람과 국·공립시설은 50%까지 이용인원이 제한된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 비교적 조기에 1.5단계로 하향하게 된 것은 불필요한 만남을 최대한 자제하고 방역에 동참해 주신 시민들의 적극적인 협조 덕분이다” 며 “나와 가족 그리고 우리 모두를 위해 개인방역수칙을 준수해 주시고 특히 ‘백신접종만이 일상회복의 지름길’인 만큼 시민들께서는 예정된 일정대로 빠짐없이 백신접종에 동참해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Daegu City announced on the 18th that it will ease social distancing from the current level 2 to level 1.5 starting from the 21st.

 

TThe city of Daegu has decided to adjust the social distancing from stage 2 to stage 1.5, taking into account the recent decline in the number of new confirmed cases in the past week, the fact that the hospital bed utilization rate has dropped to around 20%, and the accumulation of damage to the self-employed and small business owners.

 

Accordingly, five types of entertainment facilities such as entertainment pubs, which have been closed due to the prohibition of gatherings, and singing practice rooms, dance halls, hold'em pubs, and hold'em game rooms can be operated without time restrictions.

 

In the future, separate quarantine measures will be prepared to preemptively block group infections in related facilities.

 

In addition, business hours restrictions for restaurants, cafes, bathhouses, and indoor sports facilities, which were closed until 22:00, will be lifted with 1.5-step easing measures, and 500 or more people will report to the ward/gun for various events such as briefing sessions, public hearings, and workshops. ·Conversion to the subject of consultation.

 

In addition, weddings, funerals, and first birthday parties are allowed one person per 4 square meters of facility area, and religious facilities are limited to 30% of the number of seats, and outdoor sports events and national and public facilities are limited to 50%.

 

Daegu Mayor Kwon Young-jin said, “The reason that we were downgraded to level 1.5 relatively early is thanks to the active cooperation of citizens who refrained from unnecessary meetings as much as possible and participated in the quarantine. As 'vaccination is the only shortcut to daily recovery', we urge citizens to participate in the vaccination as scheduled," he said.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