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괴산군사회단체장협의회, 지역현안사업 토론회 개최

임창용 기자 l 기사입력 2021-06-18

본문듣기

가 -가 +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괴산군사회단체장협의회(회장 최준환)는 지난 17일 회원 30여명이 모인 가운데 지역현안사업에 대한 토론의 장을 마련했다.

 

이날 회원들은 먼저 군 관계자로부터 군정 주요사업과 사리 메가폴리스산업단지 조성 및 폐기물매립장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특히, 사리메가폴리스산업단지 및 폐기물 매립장 반대대책위에서 직접 참석해 대책위의 입장을 청취하는 자리를 가졌다.

 

양쪽의 의견을 들은 괴산군사회단체장협의회 회원들은 “큰 틀에서 괴산군 발전과 미래기반을 위해 메가폴리스 산업단지는 조성이 되어야 하며, 우량기업 유치를 통해 좋은 일자리를 만들고 인구가 유입 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대책위 관계자가 입장설명만 하고 자리를 떠난 것에 유감을 표하고, “반대대책위는 괴산군과의 대화에 적극적으로 응하고 충분한 대화를 통해 상생방안을 찾아야 한다”라는 의견을 제시했다.

 

또한 “괴산군에서도 사리면민들이 염려하지 않도록 반대대책위가 주장하는 주민설명 부족에 대해 적극적으로 설명을 해야 할 것”이라며 “폐기물매립장 운영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을 타 지역 산업단지내 폐기물처리시설 견학 등으로 불안을 해소할 수 있도록 적극 검토해야한다”고 제안했다.

 

최준환 회장은 “괴산군 현안사업인 사리 메가폴리스산업단지 조성 및 폐기물 매립장에 대해 자유로운 토론을 통해 지역 현안에 대한 대책 마련을 논의하고 발전방향을 모색하는 뜻깊은 자리가 됐다”며 “괴산군사회단체장협의회는 지역발전을 위해 지속적으로 군민들과의 소통을 이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esan Military Association of Heads of Social Organizations, Held a Discussion on Local Issues

Megapolis Industrial Complex Creation and Waste Landfill Description

Seeking solutions through explanation and dialogue with Goesan-gun and the Countermeasures Committee

-im changyong reporter

 

The Goesan Military Social Organization Heads Association (Chairman Choi Jun-hwan) prepared a forum for discussion on local issues in the presence of 30 members on the 17th.

 

On this day, members first heard from military officials about major military government projects, the creation of the Sari Megapolis Industrial Complex, and the waste landfill.

 

In particular, he personally attended the Sari Megapolis Industrial Complex and the Countermeasures Committee Against the Waste Landfill to listen to the position of the Countermeasures Committee.

 

The members of the Goesan-gun Social Organization Heads Council, who heard the opinions of both sides, said, “In a broad framework, the Megapolis industrial complex should be created for the development of Goesan-gun and the future foundation, and good jobs should be created and the population should be able to flow in by attracting high-quality companies. said.

 

Then, the countermeasures committee officials expressed regret that they left after only explaining their position, and suggested that the countermeasures committee should actively respond to the dialogue with Goesan-gun and find a win-win solution through sufficient dialogue.

 

He also said, “In Goesan-gun, we need to actively explain the lack of explanations claimed by the Countermeasures Committee to prevent the residents of Sari-myeon from worrying. We need to actively consider it so that we can solve it.”

 

Chairman Choi Jun-hwan said, “It became a meaningful opportunity to discuss solutions to local issues and seek development directions through free discussion about the creation of the Sari Megapolis Industrial Complex and the waste landfill, which are pending projects in Goesan-gun. We will continue to communicate with the military for the sake of regional development,” he said.


원본 기사 보기:충북 브레이크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