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강주희, 여자배구 VNL '결승전 주심'... 세계 정상급 심판 '우뚝'

김영국 기자 l 기사입력 2021-06-28

본문듣기

가 -가 +

▲ 강주희 국제심판, VNL 결승전 경기 주심 장면... 2021 VNL 대회 결승전 미국-브라질 (2021.6.26)   © 국제배구연맹

 

강주희 심판이 배구 메이저 국제대회인 '2021 발리볼 네이션스 리그(VNL)' 대회에서 여자배구 결승전 경기의 주심을 맡아 한국 배구의 위상을 드높였다.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도 출전한 '2021 VNL 대회'는 국제배구연맹(FIVB) 주관으로 지난 5월 25일부터 6월 26일까지 한 달 동안 이탈리아 리미니에서 열렸다.

 

강주희 심판은 지난 26일 펼쳐진 여자배구 결승전 미국-브라질 경기의 주심을 맡아 수준 높은 경기를 매끄럽게 운영했다. 

 

이날 경기에서 미국은 브라질을 세트 스코어 3-1(26-28, 25-23, 25-23, 25-21)로 꺾고, VNL 대회 3회 연속 우승이라는 쾌거를 달성했다.

 

강주희 주심은 국내에서 유일한 'FIVB 공식 A클래스 국제심판'이다. A클래스 국제심판은 전 세계적으로 30여 명에 불과하다. 

 

때문에 2016 리우 올림픽 등 메이저 국제대회에서 주심을 맡아 왔고, 내년 도쿄 올림픽에서도 심판으로 배정됐다. 도쿄 올림픽 심판으로 활동할 국제심판은 전 세계 A클래스 중에서도 단 19명만 참가 자격을 얻었다. 

 

그만큼 국제적 명성이 높은 심판일 뿐만 아니라, 배구 규정에 대해서도 세계 최고 수준의 지식을 갖고 있다는 뜻이기도 하다.

 

한국 출신, 메이저 국제대회 결승전 주심... '뛰어난 역량' 공인

 

▲ 강주희 국제심판, 2020-2021 V리그 경기 주심 장면 (장충 체육관, 2020.11.11)  © 한국배구연맹



강주희 심판은 이번 메이저 국제대회에서 결승전 주심까지 맡으면서 '세계 정상급 국제심판'으로서 위상을 공인받은 셈이다.

 

VNL 대회는 세계 정상급 팀들이 출전하는 메이저 국제대회이다. 배구에서 메이저 국제대회는 올림픽, 세계선수권, 월드컵, VNL 대회라고 할 수 있다.

 

또한 메이저 국제대회에서 '결승전 주심'은 FIVB 경기규칙·심판 위원회 위원장이 FIVB 국제심판으로서 경륜과 평판, 해당 대회에서의 심판 평가, 소속 국가의 국제배구계 영향력 등을 종합적으포 판단해서 배정한다.

 

한국은 국제배구계에서 영향력이 낮은 나라다. 때문에 한국 출신 국제심판이 메이저 국제대회에서 결승전 주심으로 배정되는 건 극히 드문 일이다. 그만큼 강주희 주심의 개인적인 역량이 뛰어나다는 반증이다.

 

강주희 주심은 결승전 경기를 마친 직후, 기자와 SNS 대화를 통해 짤막한 소감을 밝혔다.

 

그는 "국제대회 결승전 부심은 자주 봤지만, 주심은 처음"이라며 "기예르모 파레데스 FIVB 경기규칙·심판위원장이 경기 전날 저에게 '당신이 내일 마지막 경기(결승전) 주심이야'라고 말해줄 때 저도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강주희 주심은 오는 7월 24일부터 개막하는 도쿄 올림픽에도 배구 종목 심판으로 참여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Kang Joo-hee, women's volleyball VNL 'final referee'... World-class referee 'stand tall'

- Reporter Kim Young-guk

 

Referee Kang Joo-hee raised the status of Korean volleyball by serving as the referee of the women's volleyball final match at the '2021 Volleyball Nations League (VNL)', a major international volleyball tournament.

 

The '2021 VNL Tournament', in which the Korean women's volleyball team also participated, was hosted by the International Volleyball Federation (FIVB) and was held in Rimini, Italy, for a month from May 25 to June 26.

 

Referee Kang Joo-hee was the referee of the U.S.-Brazil match in the women's volleyball final held on the 26th and managed the high-quality game smoothly.

 

In this match, the United States defeated Brazil with a set score of 3-1 (26-28, 25-23, 25-23, 25-21), achieving the feat of winning the VNL tournament for the third time in a row.

 

Referee Kang Ju-hee is the only 'FIVB Official Class A International Referee' in Korea. There are only about 30 A-class international judges worldwide.

 

Because of her, she has served as a referee at major international events, including the 2016 Rio Olympics, and was assigned to referee at the Tokyo Olympics next year. Only 19 international judges who will act as judges for the Tokyo Olympics were eligible to participate in the A-Class in the world.

 

This means that he is not only an internationally renowned referee, but also has world-class knowledge about volleyball rules.

 

A Korean native, the referee of the final of a major international competition... Recognized for 'excellent competence'

 

▲ International referee Kang Ju-hee, 2020-2021 V League match referee scene (Jangchung Gymnasium, November 11, 2020) © Korea Volleyball Federation

 

Juhee Kang, the referee of the finals in this major international competition, has been recognized as a 'world-class international referee'.

 

The VNL competition is a major international competition in which world-class teams participate. The major international competitions in volleyball are the Olympics, World Championships, World Cup, and VNL competitions.

 

In addition, in major international competitions, the 'final referee' is assigned by the FIVB Competition Rules and Judgment Committee chairman after comprehensively judging his experience and reputation as an FIVB international referee, evaluation of referees at the event, and influence on the international volleyball world of his/her country.

 

Korea is a country with a low influence in the international volleyball world. For this reason, it is extremely rare for an international referee from Korea to be assigned as the final referee in a major international competition. This proves that referee Kang Ju-hee's personal competence is excellent.

 

After the final match, referee Kang Joo-hee gave a brief impression through an SNS conversation with a reporter.

 

He said, "I've seen the assistant referee for the finals of international competitions, but this is the first time." "I was surprised when Guillermo Paredes, the head of the FIVB Competition Rules and Referee, told me the day before the match, 'You are the referee for the final match tomorrow." said

 

 

 

Referee Kang Ju-hee will also participate as a referee for the volleyball event at the Tokyo Olympics, which will begin on July 2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