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흥국생명, ‘학폭 논란’ 이재영·이다영 선수등록 최종 포기 “물의 일으켜 송구”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21-06-30

본문듣기

가 -가 +

▲ 흥국생명, ‘학폭 논란’ 이재영·이다영 선수등록 최종 포기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여자 프로배구 흥국생명이 과거 ‘학폭 논란’으로 물의를 빚은 이재영·이다영(25) 쌍둥이 자매의 선수 등록을 최종 포기했다.

 

30일 여자 프로배구 흥국생명 배구단 구단주 박춘원은 공식 입장문을 통해 “이재영, 이다영 선수의 학교 폭력과 관련해 배구를 사랑하는 팬들께 실망을 끼친 데 대해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운을 뗐다.

 

이어 “학교 폭력은 사회에서 근절되어야 할 잘못된 관행으로, 구단 선수가 학교 폭력에 연루돼 물의를 일으킨 데 대해 구단주로서 책임감을 느끼고 송구스럽다”고 밝혔다.

 

또 “구단은 지난 2월 두 선수의 학교 폭력 사건과 관련해 무기한 출전 정지를 시킨 바 있다”며 “구단은 학교 폭력은 어떠한 경우에도 용납돼서는 안 된다고 깊이 인식하고 두 선수의 진심 어린 반성과 사과, 피해자들과의 원만한 화해를 기대했으나 현 상황은 그렇지 못하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구단은 두 선수가 현재 선수로서의 활동이 어렵다고 판단해 미등록하기로 했다”며 “배구를 사랑하는 모든 분들께 염려를 끼친데 대해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재영·이다영 선수에 대한 학폭(학교폭력) 의혹은 지난 2월 10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처음으로 불거졌고, 두 사람은 SNS를 통해 자필 사과문을 게재하며 고개를 숙였다.

 

이에 흥국생명 배구단 측은 이들에 대해 무기한 출전정지 징계를 내렸다. 대한민국배구협회 역시 학폭에 연루된 선수에 대해 향후 모든 국제대회 선발에서 제외하겠다는 입장을 밝히며 한국 여자배구 국가대표팀의 주축인 이재영, 이다영은 태극마크를 달 수 없게 됐다.  

 

하지만 ‘학폭 논란’을 인정하고 사과했던 이재영·이다영 선수는 지난 4월 폭로자들을 상대로 형사 고소를 진행해 다시 한번 구설수에 올랐다. 이후 이다영이 해외 진출을 한다는 소문과 함께 흥국생명이 두 선수의 복귀를 추진한다고 전해져 거세 비판이 일기도 했다. 

 

흥국생명이 선수 등록을 최종 포기함에 따라, 이재영·이다영 선수는 자유계약(FA)선수 자격을 얻게 됐으며, 흥국생명을 포함한 7개 구단 모두와 협상할 수 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Heungkuk Life Insurance, a women's professional volleyball team, has finally abandoned the registration of the twin sisters of Lee Jae-young and Da-young Lee (25), who caused a stir in the past due to the 'school violence controversy'.

 

On the 30th, Park Chun-won, the owner of the women's professional volleyball team Heungkuk Life Volleyball Team, said in an official statement, "I would like to express my deepest apologies for disappointing the fans who love volleyball in relation to the school violence of Lee Jae-young and Lee Da-young."

 

“School violence is a bad practice that should be eradicated from society, and as the owner of the club, I feel responsible and apologetic for causing a scandal involving a club player involved in school violence.”

 

He also said, "The club suspended the two players indefinitely in relation to the incident of school violence in February." "The club deeply recognizes that school violence should not be tolerated under any circumstances, and the sincere reflection and apology of the two players, We expected an amicable reconciliation with the victims, but the current situation is not so.”

 

He added, "The club decided that the two players would not be registered as they found it difficult to perform as current players. We apologize once again for causing concern to everyone who loves volleyball."

 

On the other hand, suspicions of school violence (school violence) against Lee Jae-young and Da-young were first raised through an online community on February 10, and the two bowed their heads by posting a handwritten apology through SNS.

 

As a result, the Heungkuk Life Volleyball Team imposed a disciplinary suspension against them indefinitely. The Korea Volleyball Association also announced that it would exclude players involved in school violence from selection in all future international competitions, and Lee Jae-young and Lee Da-young, the main players of the Korean women's volleyball team, will not be able to wear the Taegeuk mark.

 

However, Lee Jae-young and Da-young Lee, who acknowledged and apologized for the 'school violence controversy', filed a criminal complaint against the exposers in April and once again raised the issue. Afterwards, along with rumors that Lee Da-young would advance overseas, Heungkuk Life Insurance was said to be pushing for the return of the two players, causing criticism of castration.

 

As Heungkuk Life finally gave up player registration, Lee Jae-young and Da-young Lee obtained free agent (FA) qualifications and can negotiate with all seven clubs, including Heungkuk Life.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