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시] 풍경(風磬)

하인규 기자 l 기사입력 2021-07-03

본문듣기

가 -가 +

▲ 윤옥석 작가 (C)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는 코로나19로 지친 독자들의 마음의 안식을 위하여 시를 선물한다. 아무쪼록 인터넷 공간에서 작지만 많은 위로를 받기를 바란다.

 

윤옥석 작가(필명은 보석)는 2011년 월간 『문학세계』(수필) 등단, 중랑문학대학 제3기 수료, 『소정문학』동인 이사, 한국문인협회, 문학세계문인회 회원, 2013년 중랑청소년백일장 심사위원, 해설사(향토문화, 숲생태, 식물원), 전통문화지도사(국립민속박물관) 활동, 연세대학교 행정대학원(제적), 동인지 『박꽃 핀 달밤에』 外 다수가 있다.

 

 

풍경(風磬)

 

산사에 부는 바람 은은히 나부끼면

삶의 추(錘) 흔들리는 향 맑은 고운 소리

 

긴 여운(餘韻) 담을 수 없어

세월만을

울리나

 

처마 끝 스쳐가는 남겨진 여음(餘音)들이

고단한 인생살이 품속을 맴도는데

 

댕그랑 파란만장한

흔적만을

흔드나

 

윤옥석 작가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the English translation of the above text by Google Translate.

 

[Poetry that opens today] Scenery

Writer Yoon Ok-seok

 

- Reporter Ha In-gyu

(Break News Northeast Gyeonggi Province) = Break News North Gyeonggi Province presents a poem for the rest of the hearts of readers who are tired of Corona 19. I hope that you will receive a lot of consolation in the small but small Internet space.

 

Writer Ok-seok Yoon (pen name: Jewel) is a member of the monthly 『Literary World』 (Essay) in 2011, completed the 3rd semester of Jungnang University of Literature, director of 『Sojeong Literature』, member of the Korean Writers Association, Literary World Writers Association, 2013 Jungnang Youth 100 Book There are judges, commentators (local culture, forest ecology, botanical gardens), traditional culture instructors (National Folk Museum), Yonsei University Graduate School of Public Administration (expulsion), doujinshi 『In the Moonlight in Bloom』 and many others.

 

 

scenery

 

When the wind that blows in the mountains gently flutters

The pendulum of life, the swaying incense, a clear, fine sound

 

I can't contain the long afterglow

only the years

Ulina

 

The remaining aftertaste passing by the edge of the eaves

A hard life revolves around my arms

 

dainty and blue

only traces

shake it

 

Writer Yoon Ok-seok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