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조남대 수필가, 시인으로서 첫발을 내딛다!

박정대 기자 l 기사입력 2021-07-08

본문듣기

가 -가 +

월간 국보문학(발행인 임수홍)이 공모한 제 154기 신인문학상 시 부문에서 「아버지」외 2편의 시가 당선돼 시인으로 등단한 조남대 시인(왼쪽).   ©브레이크뉴스

 

그동안 수필가로 활발한 활동을 해 온 조남대 작가가 이번에 시인으로 등단을 했다. 지난 6월, 월간 국보문학(발행인 임수홍)이 공모한 제 154기 신인문학상 시 부문에서 「아버지」외 2편의 시가 당선됐다. 국보문학 측은 “조남대 수필가는 문학적 역량은 물론이고 시의 단단함과 참신성이 돋보여 신인상 당선자로 선정됨으로써 시인으로 등단했다”고 밝혔다.

 

조남대 시인은 지난 2019년 7월에도 「두 어머니」라는 수필로 월간 국보문학으로부터 신인상을 받아 수필가로 등단을 한 바 있다.

 

한편 조남대 수필가는 지난 2019년 9월부터 중앙일보에 「예순에 떠나는 배낭여행」 제목으로 1년 이상 여행기를 연재를 해 온 데 이어, 지난 2020년 10월부터는  격주로「조남대의 은퇴일기」제목으로 연재를 하고 있는 등 활발한 집필 활동을 해 오고 있다.

 

조남대 시인은 공무원으로 30년 이상 근무해 오다 2015년 정년퇴직 한 후 여름에 부인과 함께 직접 자동차를 운전하여, 한 달 동안 전국을 일주하기도 했다. 이어 그 해 겨울에는 제주에서 한 달을 살며 여행한 후 2016년 7월에는 「부부가 함께 떠나는 전국 자동차 여행」책자를 발간하여 지금까지도 독자들로부터 꾸준한 호응을 얻고 있다. 또한 지난 2019년 1월에는 베트남, 라오스, 미얀마, 태국 등 4개국을 부인과 함께 난생 처음으로 한 달 동안 배낭여행을 다녀온 후 같은 해 9월에 「배낭여행은 처음이라서」제목의 책자를 발간하여 은퇴자들도 나이와 건강에 관계없이 배낭여행을 다녀올 수 있다는 자신감을 심어줬다.

 

조남대 시인 겸 수필가는 퇴직 후 2년 과정의 사진 학교를 졸업한 후 동호회 활동을 통해 꾸준히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건국대 여행작가 과정을 수료, 여행작가로도 활동하고 있는 등 문학활동을 쉼 없이 해왔다.

 

조남대 작가는 퇴직 후 공부를 지속하여 2017년 6월에는 경기대학교에서 국제정치학 박사 학위를 취득하는 등 꾸준한 활동 등으로 은퇴 생활을 해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Chonam University Essayist, Taking the First Step as a Poet!

 After completing the Konkuk University travel writer course and working as a travel writer,

-Reporter Jeong-dae Park

 

Namdae Cho, who has been active as an essayist, has made his debut as a poet this time. Last June, “Father” and two other poems were selected in the poetry section of the 154th New Artists Literary Award held by the Monthly National Treasure Literature (publisher Lim Su-hong). The National Treasure Literature side said, “The Chonam University essayist made her debut as a poet by being selected as the winner of the Rookie of the Year award because of her poetic strength and true divinity as well as her literary competence.” Poet Cho Nam-dae also made his debut as an essayist in July 2019 by receiving the Newcomer Award from the Monthly National Treasure Literature for her essay “Two Mothers”.

 

On the other hand, essayist Joe has been serializing travel diaries for over a year under the title of “Backpacking Trip at Sixty” in the JoongAng Ilbo since September 2019, and since October 2020, biweekly with the title “Jonam University’s Retirement Diary”. He has been active in writing, such as publishing serials.

 

After retiring in 2015 after working as a civil servant for more than 30 years, Cho Nam-dae, a poet, drove a car with her wife in the summer and traveled around the country for a month. Then, in the winter of that year, after living and traveling for a month in Jeju, in July 2016, he published a booklet titled “A Married Couple Traveling Together by Car,” which has been getting a steady response from readers. Also, in January 2019, after going backpacking for the first time in my life for a month with my wife in four countries, including Vietnam, Laos, Myanmar and Thailand, in September of the same year, a booklet titled 「Because it was my first backpacking trip」 was published. They also gave them confidence that they could go backpacking regardless of their age or health.

 

After graduating from a two-year course of photography after retirement, Chonam University poet and essayist has been steadily taking photos through club activities. She completed her travel writer course at Konkuk University and has been working as a travel writer.

 

Writer Cho Nam-dae continued her studies after her retirement, and in June 2017, received a Ph.D. in International Political Science from Kyonggi University. Her steady activities led to her retiremen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