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韓, 생계형 비자발적 시간제근로자 10년간 43%↑..고용 질적 수준 악화

문홍철 기자 l 기사입력 2021-07-21

본문듣기

가 -가 +

  © 한국경제연구원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최근 10년간 비자발적 시간제근로자 증가속도가 임금근로자 증가속도를 크게 앞질러 국내 고용의 질적 수준이 악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한국경제연구원에 따르면 통계청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지난 10년간(2010~2020년) 생산가능인구(15~64세) 기준 비자발적 시간제근로자 연평균 증가율은 3.6%로, 전체 임금근로자 연평균 증가율 1.3%보다 2.8배 더 높았다.


비자발적 시간제근로자는 2010년 77만2000명에서 2015년 85만3000명으로 증가했다가 2016년 79만8000명으로 감소했다. 이후 2017년부터 다시 증가세로 전환해 2020년 110만4000명까지 크게 증가했다.

 

한경연은 “2017년 이후 최저임금 급증 등 인건비 부담 가중, 경기불황에 따른 고용여력 악화 등으로 인해 시간제근로가 증가한 측면이 있다”며 “2020년에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임금근로자는 전년대비 25만8000명 줄었음에도, 비자발적 시간제근로자는 3000명 늘어나 서민 고통이 컸었다”고 설명했다.

 

연령대별 비자발적 시간제근로자 추이를 살펴보면 50대 이상이 2010년 23만8000명에서 2020년 48만7000명으로 연평균 7.4%씩 늘어나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이어 청년층(15~29세)은 20만3000명에서 30만9000명으로 연평균 4.3%씩 증가했고, 30대는 11만6000명에서 12만5000명으로 연평균 0.8%씩 올랐다.

 

반면, 같은 기간 40대는 21만5000명에서 18만3000명으로 연평균 1.6%씩 감소했다.

 

청년들은 극심한 취업난으로, 50대는 조기퇴직과 희망퇴직 등으로 인해 원치 않는 시간제 근로로 내몰리게 된 것으로 한경연은 분석했다.

 

2020년 비자발적 시간제근로자 10명 중 6명(63.8%)은 당장의 수입이 필요하여 일자리를 구한 ‘생계형’ 근로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0년간 비자발적 사유별 시간제근로자 비중을 보면, ‘생활비 등 당장의 수입이 필요함’이 2010년 58.7%에서 2020년 63.8%로 5.1%p 올라 가장 크게 늘어났다.

다음으로 ‘원하는 분야 또는 경력에 맞는 일자리 없음’이 15.1%에서 18.5%로 3.4%p 증가했다. 같은 기간 ‘학업‧취업준비 병행’ 및 ‘육아‧가사 병행’은 각각 3.7%p, 3.1%p 감소했다.

 

생계형 시간제근로자 추이를 연령대별로 분석한 결과, 청년층(15~29세)이 2010년 5만7000명에서 2020년 15만4000명으로 연평균 10.4%씩 늘어나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이어 50대 이상이 18만2000명에서 37만5000명으로 연평균 7.5%씩 상승했다.

 

이는 같은 기간 생계형 시간제근로자가 줄어든 30대(연평균 0.9%), 40대(연평균 2.4%)와 대조를 이뤘다.

 

OECD 국가들과 비교해보면 한국은 비자발적 시간제근로자 비중이 높은 편으로 조사됐다. 2020년 기준 전체 시간제근로자 중 비자발적 시간제근로자 비중은 한국이 49.3%로, △이탈리아(64.5%) △그리스(62.0%) △스페인(51.9%)에 이어 OECD 33개국 중 4위를 차지했다. 이는 OECD 평균(21.0%)보다 2.3배 높은 수준이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10년간 비자발적 시간제근로자가 급증했다는 것은 그만큼 구직자들이 원하는 일자리가 충분치 않았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공공일자리 확대 중심의 정책보다는 양질의 일자리가 만들어질 수 있도록 기업규제 완화, 고용유연성 확대 등으로 민간의 고용여력을 제고해야 한다”고 말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Korea, subsistence-type involuntary part-time workers 43%↑ over 10 years... Deteriorating employment quality
-Reporter Moon Hong-cheol

 

In the past 10 years, the growth rate of involuntary part-time workers greatly outpaced the growth rate of wage workers, indicating that the quality of domestic employment is deteriorating.


According to the Korea Economic Research Institute on the 21st, as a result of analyzing data from the National Statistical Office, the average annual growth rate of involuntary part-time workers based on the working-age population (ages 15-64) for the past 10 years (2010-2020) was 3.6%, and the average annual growth rate of all wage earners was 1.3%. 2.8 times higher than


The number of involuntary part-time workers increased from 772,000 in 2010 to 853,000 in 2015, but decreased to 798,000 in 2016. After that, it changed to an increasing trend again in 2017, and the number increased significantly to 1104,000 in 2020.


“The increase in part-time work has been due to the increase in labor costs such as the sharp increase in the minimum wage since 2017, and the deterioration of employment capacity due to the economic recession,” the Hankyung-yeon said. “In 2020, due to the COVID-19 outbreak, the number of wage earners is 258,000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 Despite the decrease in the number of involuntary part-time workers, the number of involuntary part-time workers increased by 3,000, causing great suffering for the common people.”


Looking at the trend of involuntary part-time workers by age group, the number of involuntary part-time workers in their 50s and older increased from 238,000 in 2010 to 487,000 in 2020, showing the highest rate of increase at an average annual rate of 7.4%.


Next, the number of young people (15-29 years old) increased by an average of 4.3% per year from 203,000 to 309,000, and those in their 30s rose by 0.8% per year from 116,000 to 125,000.


On the other hand, during the same period, the number of people in their 40s decreased by an average of 1.6% from 215,000 to 183,000.


According to Hankyungyeon, young people are being forced to work part-time, which they do not want due to the severe unemployment problem, and early retirement and voluntary retirement in their 50s.


In 2020, 6 out of 10 involuntary part-time workers (63.8%) were found to be “subsistence-type” workers who found a job because they needed immediate income.


Looking at the proportion of part-time workers by involuntary cause over the past 10 years, ‘need immediate income such as living expenses’ increased the most by 5.1 percentage points from 58.7% in 2010 to 63.8% in 2020.


Next, 'there is no job matching the desired field or career' increased by 3.4 percentage points from 15.1% to 18.5%. During the same period, 'concurrent study and job preparation' and 'parallel childcare and housework' decreased by 3.7%p and 3.1%p, respectively.


As a result of analyzing the trend of subsistence-type part-time workers by age group, the number of young people (15-29 years old) showed the highest rate of increase, increasing by an annual average of 10.4% from 57,000 in 2010 to 154,000 in 2020. The number of people in their 50s and older increased from 182,000 to 375,000, an annual average increase of 7.5%.


This contrasted with the number of part-time workers in their 30s (0.9% per year) and 40s (2.4% per year), where the number of part-time workers for subsistence decreased during the same period.


Compared with OECD countries, Korea has a high proportion of involuntary part-time workers. As of 2020, the proportion of involuntary part-time workers among the total number of part-time workers was 49.3% in Korea, ranking 4th out of 33 OECD countries after Italy (64.5%), Greece (62.0%) and Spain (51.9%). This is 2.3 times higher than the OECD average (21.0%).


Choo Gwang-ho, head of economic policy at the Korea Economic Daily, said, “The surge in the number of involuntary part-time workers over the past 10 years means that there were not enough jobs that job seekers wanted. "The private sector's employment capacity should be improved by expanding flexibility," he said.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