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정세균 전 국무총리 “방역사령관을 맡았던 전 총리로서 매우 감사한 마음”

이학수기자 l 기사입력 2021-07-21

본문듣기

가 -가 +

▲ 더불어민주당 대통령선거 경선 후보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21일 오후, 광주광역시 광산구청의 코로나19 선별진료소 현장을 찾아 폭염속에서 구슬땀을 흘리는 의료진의 노고에 위로, 격려했다.    



(광주=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더불어민주당 대통령선거 경선 후보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21일 오후, 광주 광산구청의 코로나19 선별진료소 현장을 찾아 폭염속에서 구슬땀을 흘리는 의료진의 노고에 위로, 격려했다.

 

정세균 전 총리를 지지하는 모임인 균형사다리 광주·전남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정세균 전 총리는 광산구청이 운영중인 선별진료소를 찾아 무더위속에서도 코로나19로 인해 방역 최일선을 담당하고 있는 의료진들과 광산구청 관계자들의 노고를 격려하고 검사를 받기 위해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위로, 격려했다고 밝혔다.

 

광산구청의 선별진료소를 찾은 정 전 총리는 “지난해 여름에도 코로나19와 함께 무더위로 고생이 많으셨는데 올해도 되풀이되어 방역사령관을 맡았던 전 총리로서 매우 죄송한 마음이다”며 “방호복을 착용한 채 구슬땀을 흘리며 시민 한사람 한사람의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는 의료진들의 모습에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이 어려움을 다 함께 극복해 이겨내자”고 밝혔다.

 

정 전 총리는 이어 “광산구청이 선별진료소를 찾는 지역민들과 방호복을 착용하고 구슬땀을 흘리는 의료진 및 구청 관계자들이 폭염을 피할 수 있도록 선별진료소내에 냉풍기와 얼음 등을 설치하는 등의 조치는 매우 바람직하다”며 “지역민들과 관계자들을 위해 조치를 잘해주신 김삼호 청장을 비롯한 관계자 여러분들의 노고에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삼호 광산구청장은 “최근 광주지역에 코로나19 의심환자들이 늘어나면서 이곳 선별진료소를 찾는 지역민들의 발걸음이 부쩍 늘어남에 따라 선별진료소 의료진들의 업무량이 크게 늘어나고 폭염과 사투를 벌이는 등 격무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정 전 총리께서 총리시절 K방역사령관으로서 보여주신 점을 본받아 지역민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정 전 총리와 김 청장은 함께 선별진료소 곳곳을 돌며 의료진들의 노고에 감사의 인사와 함께 광산구청이 전국 최초로 의료진과 방문자가 완벽히 분리된 상태에서 검체를 채취할 수 있도록 제작해 운영중인 자동화 선별진료소 방문에 이어 폭염에 따른 선별진료소 운영 대책 및 의료진에 대한 처우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누며 관계자들과 대화를 나누기도 했다.

 

한편 폭염특보가 발효된 이날 정세균 전 총리와 김삼호 광산구청장은 함께 야외에 마련된 선별진료소를 찾아 검사를 받기 위해 길게 줄을 서 대기하고 있는 지역민들을 위해 설치된 차양막의 상태 점검 및 구청에서 마련한 우산 및 손부채, 얼음냉수 등을 나눠주며 위로의 따뜻한 말을 전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Former Prime Minister Chung Sye-kyun "I am very grateful as a former prime minister who served as the quarantine commander"

Former Prime Minister Jeong "Thank you for the hard work of the medical staff for the safety of citizens!"

 

(Gwangju = Break News) Reporter Lee Hak-soo = In addition, former Prime Minister Jeong Sye-kyun, a candidate for the Democratic Party's presidential election, visited the Corona 19 screening clinic at the Gwangsan-gu Office in Gwangju on the afternoon of the 21st to comfort and encourage the hard work of medical staff sweating in the heat.

 

According to the Gwangju and Jeonnam Headquarters, a group supporting former Prime Minister Chung Sye-kyun, former Prime Minister Chung Sye-kyun, a candidate for the Democratic Party's presidential election, visited a screening clinic operated by the Gwangsan-gu Office on the afternoon of the afternoon to visit the medical staff who are on the front line of quarantine due to Corona 19 despite the heat. He said that he encouraged the hard work of the officials of the Gwangsan-gu Office and listened to the complaints of citizens who visited the screening clinic to receive tests, and comforted and encouraged them.

 

Former Prime Minister Jeong, who visited the screening clinic at the Gwangsan-gu Office, said, “Last summer, you suffered a lot from the heat wave along with Corona 19, but I am very sorry as a former prime minister who has repeatedly served as the quarantine commander this year.” He said, “I was sweating while wearing a protective suit. We sincerely thank the medical staff doing their best for the safety of each and every citizen, and let's overcome these difficulties together."

 

"It is very desirable for the Gwangsan-gu Office to install a cooling fan and ice in the screening clinic so that local residents who visit the screening clinic, medical staff wearing protective clothing, and ward officials can avoid the heat wave." He said, "I would like to express my deepest gratitude to the hard work of the people involved, including Commissioner Kim Sam-ho, who did a good job for the local people and officials."

 

In response, Gwangsan-gu mayor Kim Sam-ho said, “Recently, as the number of suspected COVID-19 patients in Gwangju has increased, the number of local residents visiting the screening clinic has increased significantly. “I will do my best to prevent the spread of COVID-19 by putting the safety of local people first, following what former Prime Minister Jeong showed as the K quarantine commander when he was prime minister.”

 

On this day, former Prime Minister Jeong and Commissioner Kim visited the screening clinic together, thanking the medical staff for their hard work, and visiting the automated screening clinic that Gwangsan-gu Office is the first in the country to create and operate an automated screening clinic so that medical staff and visitors can collect samples completely separated. Afterwards, they exchanged opinions on measures to operate screening clinics and treatment of medical staff due to the heat wave, and also had conversations with officials.

 

Meanwhile, on the same day that the heat wave warning went into effect, former Prime Minister Chung Sye-kyun and Gwangsan-gu Mayor Kim Sam-ho visited a screening clinic set up outdoors and checked the condition of awnings installed for local residents who were waiting in long lines to be tested, and umbrellas and hand fans provided by the ward office. , ice-cold water, etc., delivered warm words of comfort.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남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