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여자배구 대표팀, 강호 이탈리아와 친선 경기... '경기력 변화' 촉각

김영국 기자 l 기사입력 2021-07-22

본문듣기

가 -가 +

▲ 여자배구 대표팀, 도쿄 올림픽 출국 전 단체 사진

 

여자배구 대표팀이 도쿄 올림픽 개막식을 하루 앞두고 22일 오후 도쿄 현지 한 체육관에서 강호 이탈리아와 최종 평가전을 갖는다.

 

그에 따라 대표팀의 경기력과 전술 변화에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탈리아는 이번 도쿄 올림픽에서 우승 후보로 거론되는 강호다. 세계 최정상급 라이트 공격수인 에고누(23세·190cm)가 팀을 이끌고 있다.

 

한편, '이탈리아 출신의 세계적 명장' 라바니리 감독(42)이 이끄는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은 '토털 배구를 바탕으로 한 스피드 배구'를 추구한다.

 

그러나 지난 5~6월 이탈리아 리미니에서 열린 '2021 발리볼 네이션스 리그(VNL)' 대회에서 한국 대표팀은 전반적으로 부진했다.

 

사실 그럴 수밖에 없는 이유가 있었다. 가장 큰 원인은 기존 핵심 맴버 8명 중 무려 6명이 부상과 학폭 사태 등으로 대거 제외됐기 때문이다. 기존 주전 멤버는 김연경과 양효진 2명만 출전했다. 나머지 자리는 모두 새로운 주전 멤버로 다시 시작해야 하는 상황이었다.

 

라바리니 감독도 VNL 대회를 승패와 상관없이 철저하게 팀 재건에 올인할 수밖에 없었다. 새로 합류한 선수들이 어느 포지션에 적합한지, 어떤 선수 조합이 최상인지 등을 테스트하고, 각자의 경기력을 끌어올리는 데 초점을 맞췄다. 때문에 VNL 결과만으로 도쿄 올림픽 성적을 전망하는 건 다소 무리가 있다.

 

VNL 결과로 도쿄올림픽 전망은 '무리'

  

다행히 VNL 대회 마지막 경기였던 6월 21일 네델란드전에서 한국 대표팀은 이전보다 한결 나은 경기력을 선보였다.

 

주 공격수인 김연경, 박정아가 공격 파워와 각도, 파이프 공격 등에서 대회 초반보다 크게 상승했다. 김연경은 전성기의 모습을 재현할 가능성도 엿보였다.

 

수비력이 좋은 레프트인 이소영을 라이트로 옮겨 서브 리시브와 공격 모두 가담하는 '리시빙 라이트' 역할을 맡기는 전술도 선보였다. 그러면서 팀 전체적으로 수비 조직력이 올라가고, 김연경-박정아-이소영으로 이어지는 공격 삼각편대의 공격력도 업그레이드됐다. 서브도 강화된 모습으로 대회를 마쳤다. 김연경, 이소영, 염혜선에 이어 박은진이 새롭게 강서버로 등장했다.

 

반면 세터와 리베로 포지션은 보완해야 할 대목이 많았다. 세터의 토스 정밀도와 안정감, 경기 운영의 다양성 등이 전반적으로 부족했다. 수비의 중심이 되어야 할 리베로가 상대 팀으로부터 집중 서브 공략을 받을 정도로 불안했다는 점도 뼈아픈 대목이다.

 

김희진·김수지, 핵심 멤버 추가 합류... 주전 변화 가능성

 

▲ 여자배구 대표팀, 진천선수촌 훈련 모습  © 대한민국배구협회




라바리니 감독은 지난 5일 도쿄 올림픽 최종 엔트리 12명을 발표하면서 부상으로 VNL 대회에 출전하지 못했던 김희진과 김수지를 추가로 발탁했다. 라이트의 공격력과 센터진의 블로킹 능력을 강화하기 위한 선택이었다. 

 

김희진, 김수지의 합류로 기존 핵심 멤버가 김연경, 양효진에 이어 4명으로 늘어났다. 그에 따라 선발 주전의 변화 가능성이 있는 상황이다.

 

대표팀 관계자들의 전언에 따르면, 여자배구 대표팀의 분위기와 경기력이 전반적으로 좋아졌고, 김희진과 김수지의 몸 상태도 기대감을 갖게 하고 있다. 

 

대표팀은 김희진이 라이트로 투입될 경우 레프트는 김연경-박정아-이소영 라인으로 운영된다. 김희진이 100% 경기력이 아닐 경우에는 VNL 대회에서 선보였던 레프트 김연경-박정아, 라이트 이소영 카드가 등장할 가능성도 있다.

 

라바리니 감독은 지난 18일 대한민국배구협회를 통해 언론에 공개한 인터뷰에서 도쿄 올림픽 선수 기용과 관련한 의중을 내비쳤다.

 

그는 "현재 대표팀 시스템에서는 김희진이 회복하여 정통 아포짓으로 뛰는 것이 가장 좋은 전술이다. 만약 이것이 어렵다면 지난 VNL에서 시도해본 2가지 시스템도 활용할 예정이다. 첫 번째로는 김연경, 박정아, 이소영 3명의 아웃사이드히터 중 박정아나 이소영이 로테이션에 따라 아포짓 역할도 소화하는 것이다. 또 다른 옵션은 정지윤도 아포짓으로써 득점을 낼 수 있는 공격력을 가진 선수이기에 정지윤을 아포짓으로 활용하는 방안"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 3가지가 지금까지 대표팀의 주요 전술이며, 이에 따라 김연경을 아포짓으로 활용할 가능성은 전혀 없다"고 못 박았다.

 

김연경의 자신감... 25일 브라질과 첫 경기

 

결국 대표팀의 경기력과 전술 변화가 어느 정도로 진행됐는지는 이탈리아와 친선 경기에서 대강의 윤곽이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 

 

물론 친선 경기이고 리허설 성격을 갖고 있기 때문에 승패 여부로 전력 변화를 판단할 수는 없다. 경기 내용의 질적 상승, 주전 구성의 변화, 조직력 업그레이드 등에 더 주목할 수밖에 없다.

 

대표팀 주장인 김연경은 지난 20일 '결전의 땅' 도쿄에 도착한 직후 언론 인터뷰에서 자신감을 보였다.

 

그는 "그동안 진천선수촌에서 휴식 없이 올림픽을 준비했고, VNL 대회 경기보다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예선전을 앞두고 (일본 현지에서) 이탈리아와 친선 경기가 있는데, 준비를 잘하겠다"고 덧붙였다.

 

한국 여자배구는 오는 25일 밤 9시 45분(한국시간)에 남미 강호 브라질과 도쿄 올림픽 A조 조별 리그 첫 경기를 갖는다. A조는 한국, 일본, 브라질, 세르비아, 도미니카, 케냐가 속해 있다. 6개 팀이 풀리그를 벌여 1~4위가 8강전에 진출한다. 

 

한편, 자상파 KBS 1TV는 22일 밤 10시에 여자배구 대표팀의 올림픽 도전기를 다룬 특집 다큐멘터리 <김연경, 김역경>을 방영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Women's volleyball team, friendly match with strong Italy... Touch of 'performance change'

'Final rehearsal' in Tokyo on the afternoon of the 22nd... Kim Hee-jin and Kim Su-ji join, interest in tactic change

- Reporter Kim Young-guk

 

The women's volleyball team will play the final evaluation match against the strong Italian at a local gym in Tokyo on the afternoon of the 22nd, one day before the opening ceremony of the Tokyo Olympics.

 

Accordingly, much attention is being paid to the change in the national team's performance and tactics. Italy is one of the powerhouses that is being talked about as a candidate for the title at the Tokyo Olympics. Egonu (23 years old, 190 cm), the world's top light striker, is leading the team.

 

On the other hand, the Korean women's volleyball team, led by coach Ravaniri (42), a 'world-class master from Italy' pursues 'speed volleyball based on total volleyball'.

 

However, in the '2021 Volleyball Nations League (VNL)' held in Rimini, Italy in May and June, the Korean national team was sluggish overall.

 

In fact, there was a reason it had to. The biggest reason is that 6 out of 8 core members were excluded due to injuries and school violence. The previous main members were only Kim Yeon-kyung and Yang Hyo-jin. All the remaining positions had to start over as new main members.

 

Coach Lavarini had no choice but to thoroughly rebuild the team regardless of victory or defeat in the VNL tournament. We focused on improving the performance of the newly joined players by testing which positions they are suitable for and which player combinations are the best. Therefore, it is somewhat unreasonable to predict the Tokyo Olympic results based on the VNL results alone.

 

As a result of VNL results, the prospects for the Tokyo Olympics are 'overwhelming'

 

 

Fortunately, in the last match of the VNL tournament, against the Netherlands on June 21, the Korean national team showed a better performance than before.

 

The main strikers, Kim Yeon-kyung and Park Jung-ah, have significantly improved compared to the beginning of the tournament in attack power, angle, and pipe attack. Kim Yeon-kyung also showed the possibility of reproducing the appearance of her heyday.

 

She also showed the tactic of moving Lee So-young, a left with good defense, to the right and taking on the role of a 'receiving light' who participates in both serving and attacking. At the same time, the overall team's defensive organization improved, and the attacking triangle of Kim Yeon-kyung, Park Jeong-ah, and Lee So-young's attack power was also upgraded. The serve also finished the competition with a stronger appearance. Following Kim Yeon-kyung, Lee So-young, and Yeom Hye-sun, Park Eun-jin appeared as a new strong server.

 

On the other hand, the setter and libero positions had a lot to be improved. The setter's toss precision and stability, as well as the variety of game management, were generally lacking. It is also painful to say that Libero, who should be the center of defense, was anxious enough to receive a concentrated serve from the opposing team.

 

Kim Hee-jin and Kim Su-ji, additional key members join... Possibility of changing the main game

 

▲ Women's volleyball team training at Jincheon Athletes' Village © Korea Volleyball Association

 

Coach Lavarini added Kim Hee-jin and Kim Su-ji, who could not compete in the VNL due to injuries, as the 12 final entries for the Tokyo Olympics were announced on the 5th. It was a choice to strengthen Wright's attack power and the center team's blocking ability.

 

With the joining of Kim Hee-jin and Kim Su-ji, the number of existing core members has increased to four, following Kim Yeon-kyung and Yang Hyo-jin. As a result, there is a possibility of a change in the starting lineup.

 

According to the representatives of the national team, the atmosphere and performance of the women's volleyball team have improved overall, and the physical condition of Kim Hee-jin and Kim Su-ji is raising expectations.

 

In the national team, if Kim Hee-jin enters the right, the left will be operated as Kim Yeon-kyung, Park Jung-ah, and Lee So-young. If Kim Hee-jin is not 100% in performance, there is a possibility that the left Kim Yeon-kyung-Park Jung-ah and light Lee So-young cards, which were shown in the VNL competition, may appear.

 

In an interview published to the media through the Korea Volleyball Association on the 18th, coach Lavarini expressed his intentions regarding the appointment of an Olympic athlete in Tokyo.

 

He said, "In the current national team system, the best tactic is for Kim Hee-jin to recover and play with an authentic apogee. If this is difficult, we will use the two systems we tried in the last VNL. Among the side hitters, Jung-Ana Park and So-Young Lee will also play the role of apocalypse depending on the rotation. Another option is to use Jung Ji-yoon as an aggressor because Ji-yoon Jung is also a player with attack power that can score by apogitation."

 

He continued, "These three are the main tactics of the national team so far, so there is absolutely no possibility of using Kim Yeon-kyung as an apothecary."

 

Kim Yeon-kyung's confidence... First match against Brazil on the 25th

 

In the end, it seems that the outline of how much the national team's performance and tactics have changed will be revealed in the friendly match against Italy.

 

Of course, since it is a friendly match and has a rehearsal nature, it is impossible to judge the change in power by winning or losing. We have no choice but to pay more attention to the quality improvement of the game content, changes in the composition of the main game, and organizational strength upgrades.

 

Kim Yeon-kyung, the captain of the national team, showed confidence in a media interview immediately after arriving in Tokyo, the 'land of the decisive battle' on the 20th.

 

He said, "In the meantime, I prepared for the Olympics without rest at the Jincheon Athletes' Village, and I will be able to show a better side than the VNL competition." He added, "There is a friendly match with Italy (in Japan) ahead of the qualifier, and I will prepare well."

 

The Korean women's volleyball team will play the first match of Group A at the Tokyo Olympics against South American powerhouse Brazil at 9:45 pm (Korean time) on the 25th. Group A consists of Korea, Japan, Brazil, Serbia, Dominica and Kenya. The 6 teams will play a full league, and the top 4 will advance to the quarterfinals.

 

Meanwhile, the self-righteous KBS 1TV will air the special documentary <Yeon-Kyung Kim, Yeok-Kyung Kim>, which deals with the Olympic challenge of the women's volleyball team at 10 pm on the 22nd.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