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계양구 양궁선수단, 제32회 한국실업연맹 회장기 양궁대회 단체전 1등, 개인전 1등 쾌거

박상도 기자 l 기사입력 2021-07-22

본문듣기

가 -가 +

▲ 0계양구청 양궁선수단 제32회 한국실업연맹 회장기 양궁대회 단체전 1등, 개인전 1등 등 우승 쾌거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계양구 양궁선수단이 지난 16일부터 21일까지 충북 보은스포츠파크에서 열린 ‘제32회 한국실업연맹 회장기 양궁대회’에 출전하여 단체전 우승의 쾌거를 이뤘다.

 

한우탁 선수를 주장으로 김종호, 박민범, 조대진 선수가 포함된 계양구청 양궁팀은 단체전 4강에서 광주광역시 남구청을 6:0으로 이기고 결승전에서 청주시청을 5:1로 꺾고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거리별 개인종목에서도 김종호 선수가 30m 1위, 박민범 선수는 30m 3위와 90m 3위를 차지했으며, 컴파운드 부분 개인전에서는 윤영준 선수가 세계랭킹 1위 선수를 이기고 1위로 금메달을 획득해 겹경사를 누렸다. 


계양구청 양궁선수단 서거원 총감독과 박성수 감독은 “항상 양궁부를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고 도와주시는 계양구청에 감사하며, 더욱 열심히 훈련하여 다가오는 전국체전과 각종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아래는 위의 글를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The following is the English translation of the above text by Google Translate.]


Archery team in Gyeyang-gu, the 32nd Korea Business Federation President's Day Archery Tournament 1st place in the team event, 1st place in the individual event, etc.
-Break News Incheon Reporter Park Sang-do


The archery team of Gyeyang-gu participated in the ‘32nd Korea Business Federation President’s Archery Competition’ held at Boeun Sports Park in Chungcheongbuk-do from the 16th to the 21st and achieved a splendid feat of winning the team event.

 

The archery team of Gyeyang-gu Office, which included Kim Jong-ho, Park Min-beom, and Cho Dae-jin, with Han Woo-tak as the captain, won the final championship by defeating Nam-gu Office in Gwangju City 6-0 in the semifinals and defeating Cheongju City Hall 5:1 in the final.


In the individual event by distance, Kim Jong-ho took first place in 30 m, and Park Min-beom took 3rd place in 30 m and 3rd place in 90 m.


Gyeyang-gu Office Archery Team General Manager Seo Geo-won and Park Seong-soo said, "I am grateful to Gyeyang-gu Office for always supporting and helping the Archery Department, and I will try harder to achieve good results in the upcoming National Sports Festival and various competitions." said


원본 기사 보기:ebreaknews.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