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비상장기업 산업지도 바꿨다..3년새 4배 고속 성장

문홍철 기자 l 기사입력 2021-07-22

본문듣기

가 -가 +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대기업의 성장률이 정체에 빠진 가운데, 한국경제를 이끄는 축 중 하나인 국내 비상장법인들이 최근 3년 새 4배 이상의 매출 성장률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업종별로는 최근 3년 새 유통업종 비상장법인의 매출이 523.2% 늘어 성장률이 가장 높았고, 생활용품과 서비스업종 매출도 300% 이상 확대됐다. 특히, 지난해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제약바이오 업종과 마스크를 생산하는 섬유·의복 업종은 전년 대비 3.5배에 달하는 매출 성장률을 기록했다.

 

22일 CEO스코어에 따르면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감사보고서를 제출하고 2017년과 지난해 매출 및 자산을 비교할 수 있는 1만1524개 기업을 대상으로 ‘고속성장기업 100곳’을 선정한 결과, 유통과 생활용품, 서비스업종을 중심으로 코로나19의 수혜를 입은 업종이 대거 포함됐다.

 

이들 100개 기업의 지난해 총 매출액은 20조3647억원으로 2017년 4조8205억원에 비해 322.5%(15조5442억원) 증가했다. 연도별로는 2018년 매출이 8조4556억원으로 2017년 대비 75.4% 성장했고, △2019년(11조8711억원) 전년 대비 40.4%↑ △2020년(20조3647억원),71.5%↑ 등으로 연평균 매출성장률(CAGR)은 61.7%를 기록했다.

 

코로나19 이후 산업 지형이 비대면·바이오·서비스 중심으로 바뀌면서 관련 업종의 매출이 큰 폭으로 확대됐다. 최근 3년 매출성장률이 가장 높은 곳은 유통업종으로, 2017년 유통업종의 매출은 2633억원 수준에서 지난해 1조6410억원으로 523.2%(1조3777억원) 증가했다.

 

이어 생활용품업종 매출이 2017년 2208억원에서 지난해 1조1621억원으로 3년 새 426.4% 확대됐고, 서비스업종매출은 5590억원에서 2조7776억원으로 396.9% 증가했다.

 

또한, △제약·바이오 365.6%↑ △자동차·부품 347.7%↑ △섬유·의복 316%↑의 매출도 300%대 성장률을 기록했다.

 

코로나19가 산업 지형도를 바꿔놓은 지난해의 경우 제약바이오 업종이 한해 동안 253.6% 성장했고, 마스크와 방역보호복을 중심으로 섬유‧의복 업종이 249.1% 매출이 상승했다.

 

조사대상 12개 업종 중 절반인 6개 업종의 최근 3년 매출성장률이 300%을 기록한 가운데 그 외 6개 업종도 모두 200%대 매출성장률을 보였다.

 

석유화학(281.7%↑)을 비롯해 △식음료 277.8%↑ △전기전자 270.1%↑ △철강금속 250.9%↑ △기계설비 216.3%↑ △기타 210.9%↑ 등으로 조사됐다.

 

기업별로는 컬리의 매출이 2017년 466억원에서 지난해 9509억원으로 3년 새 1941.7%, 바이오노트의 매출이 331억원에서 6313억원으로 1805.6% 각각 급증하며 매출성장률 ‘톱2’를 차지했다.

 

이어 △탑솔라(태양광) 805%↑ △비바리퍼블리카 757.8%↑ △메쉬코리아 751.6%↑ △스마일게이트메가포트 724.4%↑를 포함한 94개 기업의 매출성장률이 세 자릿수를 기록했다.

 

이와 함께 전체 100개 기업의 자산총액도 2017년 5조3888억원이던 것이 △2018년 7조398억원 △2019년 11조549억원 △2020년 15조6651억원 등으로 확대됐다. 자산 증감율은 연도별로 2018년 2017년 대비 30.6% 늘었고, △2019년 57%↑ △2020년 41.7%↑로 조사됐다.

 

아울러 자산과 매출액의 연도별 증가율에 차등 가중치를 부여해 ‘고속성장률’을 산출한 결과, 바이오노트의 고속성장률이 590%로 가장 높았다. 바이오노트는 2017년 대비 지난해 자산이 1111.1%, 매출이 1805.6% 각각 증가하며 종합 기준 1위에 올랐다.

 

바이오노트를 포함해 △심팩인더스트리 196%↑ △컬리 193.2%↑ △세화 188.6%↑ △탑인터큐브 161.9%↑ △유피씨 161.9%↑ △오상헬스케어 147%↑ △노키아솔루션앤네트웍스코리아 145.1%↑ △탑솔라 137%↑ △지피클럽 136.6%↑ △파나시아 127%↑ △아텍스 125.6%↑ △장정산업 100.2%↑ 등 총 13개 기업이 종합 기준 세자릿수 성장률로 상위에 랭크됐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The industry map of unlisted companies has also changed.. 4 times faster growth in 3 years

-Reporter Moon Hong-cheol


While the growth rate of large corporations has stagnated, domestic unlisted corporations, one of the pillars of the Korean economy, have recorded sales growth of more than four times in the past three years.


By industry, the sales of unlisted corporations in the new distribution industry increased 523.2% over the past three years, showing the highest growth rate, while sales of household goods and services also expanded by more than 300%. In particular, in the midst of the COVID-19 situation last year, the pharmaceutical bio industry and the textile and clothing industry that produce masks recorded a sales growth rate of 3.5 times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


According to the CEO Score on the 22nd, '100 fast-growing companies' were selected among 11,524 companies that submitted an audit report to the Financial Supervisory Service's electronic disclosure system and compared their sales and assets in 2017 and last year. A large number of industries that benefited from COVID-19 were included, mainly in the goods and service industries.


The total sales of these 100 companies last year stood at 20.36 trillion won, an increase of 322.5% (15,544.2 billion won) from 4.82 trillion won in 2017. By year, sales in 2018 were 8,455.6 billion won, a 75.4% increase compared to 2017, △2019 (11.87 trillion won) 40.4%↑ from the previous year △2020 (20,364.7 billion won), 71.5%↑, etc. The growth rate (CAGR) was 61.7%.


As the industrial landscape changed to non-face-to-face, bio-service, and related industries after COVID-19, sales of related industries expanded significantly. The retail industry has the highest sales growth rate over the past three years, and its sales in 2017 increased 523.2% (1.377 trillion won) from 263.3 billion won to 1.641 trillion won last year.


Sales of the household goods industry increased by 426.4% in three years from 220.8 billion won in 2017 to 1.16 trillion won last year, and sales of the service sector increased by 396.9% from 559 billion won to 2.777.6 trillion won.


In addition, △pharma/bio 365.6%↑ △automobile/parts 347.7%↑ △textile/apparel sales also recorded a 300% growth rate.


In the case of last year, when Corona 19 changed the industrial landscape, the pharmaceutical and bio industry grew by 253.6% during the year, and the textile and clothing industry increased sales by 249.1%, centering on masks and protective clothing.


Six of the 12 industries surveyed recorded sales growth of 300% in the past three years, while all other six industries also showed sales growth of 200%.


In addition to petrochemicals (281.7%↑), △Food and beverages 277.8%↑ △Electric/Electronics 270.1%↑ △Steel and metals 250.9%↑ △Mechanical equipment 216.3%↑ △Others 210.9%↑.


By company, Curly's sales surged 1941.7% over the past three years from 46.6 billion won in 2017 to 950.9 billion won last year, and Bionote's sales surged 1805.6% from 33.1 billion won to 631.3 billion won, respectively, taking the top 2 in sales growth.


Next, 94 companies, including △Top Solar (solar energy) 805%↑ △Viva Republica 757.8%↑ △Mesh Korea 751.6%↑ △Smilegate Megaport 724.4%↑, recorded triple-digit sales growth.


At the same time, the total assets of all 100 companies also expanded from 5,388.8 billion won in 2017 to 7,398 billion won in 2018, 11.549 trillion won in 2019, and 15.665.1 trillion won in 2020. By year, the rate of asset change increased by 30.6% compared to 2018 and 2017, and it was found to be 57%↑ in 2019 and 41.7%↑ in 2020.


In addition, as a result of calculating the 'high-speed growth rate' by giving differential weights to the annual growth rates of assets and sales, BioNote's high-speed growth rate was the highest at 590%. Bionote ranked first in terms of overall assets, with assets increasing by 1111.1% and sales by 1805.6%, respectively, compared to 2017.


Including BioNote △Simpak Industries 196%↑ △Curly 193.2%↑ △Sehwa 188.6%↑ △Top Intercube 161.9%↑ △UPC 161.9%↑ △Osang Healthcare 147%↑ △Nokia Solutions & Networks Korea 145.1%↑ A total of 13 companies, including △Top Solar 137%↑ △GP Club 136.6%↑ △Panasia 127%↑ △Artex 125.6%↑ △Jangjeong Industrial Co., Ltd. 100.2%↑, ranked at the top with triple-digit growth rates.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