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이재명 기본소득 청사진 "전국민 연 100만원·청년엔 200만원 지급"

정명훈 기자 l 기사입력 2021-07-22

본문듣기

가 -가 +

▲ 이재명 경기지사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영상회의실에서 화상 정책공약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7.22.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정명훈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22일 자신의 정책 공약 1호인 '기본소득'의 청사진을 공개했다.

 

이재명 지사는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2차 공약 발표 기자회견에서 "기본소득을 국가정책으로 도입해 조세저항을 최소화하며 저부담 저복지 국가에서 중부담 중복지 국가로 가는 대전환의 길을 열겠다"고 밝혔다.

 

그는 "기본소득은 소득양극화 완화와 경제활성화를 동시에 달성하는 복지적 경제정책으로 재정효율을 2배로 만드는 일석이조의 복합정책"이라며 "600조원이 넘는 국가 예산 중에서 (기본소득 재원인) 20조원도 마련할 수 없다면 무능을 자인하는 것"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 지사의 기본소득 정책의 주요 내용은 전국민에게 지역화폐로 연 100만원을 지급하며 19세부터 29세까지의 청년 약 700만명에게는 연 100만원의 청년 기본소득을 추가로 지급하겠다는 것이다. 청년의 경우 전국민 보편기본소득과 청년 기본소득을 함께 받아 총 200만원을 받게되는 셈이다.

 

이 지사는 차기 정부 임기 시작 후인 2023년부터 25만원씩 연 1회 지급을 시작해 임기 내에 최소 4회 이상으로 늘리는 것이 목표라며 "기본소득의 최종목표금액은 기초생활수급자 생계비 수준인 월 50만원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또한 청년 기본소득에 대해 "보편기본소득과 청년기본소득이 정착되면 청년들은 19세부터 11년간 총 2200만원의 기본소득을 받게 되어 학업, 역량개발 등에 더 많은 시간을 투여할 수 있게 된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기본소득 재원은 ▲재정구조 개혁·예산절감·우선순위 조정·자연증가분·세원관리 강화 등으로 25조원 ▲연 60조원의 조세감면분 순차 축소로 25조원 ▲기본소득토지세·탄소세 신설 등을 통해 마련하겠다고 했다.

 

그는 청년 기본소득과 전국민 기본소득 소요 재원으로는 1년에 약 20조원이 필요하다고 밝히며 "우리 국가재정 규모가 내년 정도면 620~630조원 정도 될 것이고 자연 증가분도 있다. 올해의 경우 추가세수가 40조원 가까이 된다"며 "600조원의 국가예산 중 일반 회계조정을 통해 첫해에 20조원 정도를 마련하는 것은 전혀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지사는 또한 기본소득위원회를 대통령 직속으로 설치한 뒤, 사회적 공감대 형성부터 해나갈 것이라고 했다.

 

그는 "기본소득은 증세 저항을 최소화하면서 조세부담율을 올리고 복지지출을 늘리며, 양극화를 완화하는 실현가능 정책"이라며 "증세를 동반한 본격적 기본소득은 기본소득의 효용과 증세의 필요성을 국민께서 체감하고 동의한 후에야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소득하위 계층이 아니라 전국민에게 기본소득을 지급해야하는 이유에 대해선 "기초생계 급여를 지금은 전국민의 한 2~3% 정도 되는 가난한 사람만 골라 지급한다. 예컨대 50만원을 하위계층에만 지급한다고 치면 이들이 그 대상이되기 위해 일을 하지 않는다. 또 '가난한 사람' 낙인이 되고 (수급자를) 고르는 데도 돈이 든다. 또 부자들, 세금을 많이 내는 사람들은 억울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걸 완전히 바꿔서 전국민에게 50만원을 지급하고 지급을 하지 않아도 될 (소득 상위) 97%에게는 도로 그 액수만큼 세금을 더 걷는다면 국가부담은 똑같지 않느냐. 개인 부담도 사실 똑같다. 가난하다고 낙인찍지 않고 노동할 이유도 생겨난다. 소득 재분배 효과도 있다"고 주장했다.

 

이재명 지사는 아울러 '기본소득' 관련 말바꾸기 비판에 대해선 "정책이란 것은 완결적인 게 아니고 언제든지 보완하고 수정할 수 있는 것"이라며 "왜 처음 그대로 유지하지 않고 바꾸느냐, 말바꾸기라고 할 게 아니라 정책이 바뀌는 것이고 더 좋아지는 것이니 칭찬해야 한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더 좋은 개선을 말바꾸기, 거짓말쟁이로 몰지 않고, 우리 국민이 무엇을 필요로 하는지 합리적인 경쟁과 협조의 장이 됐으면 좋겠다. 나는 고집불통이 아니다. 많이 유연해졌다"고 덧붙였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Lee Jae-myung presents the basic income blueprint, "One million won per year for the nation and two million won for the youth."

 

Gyeonggi Province Governor Lee Jae-myung, a candidate for the Democratic Party's presidential race, unveiled a blueprint for his "basic income," the No. 1 policy pledge, on the 22nd.

 

Governor Lee Jae-myung said at a press conference at the National Assembly on the morning of the 22nd, "We will introduce basic income as a national policy to minimize tax resistance and open the way for a great transition from a low-pressure welfare state to a central wall overlapping region."

 

"Basic income is a combination of two birds with one stone that doubles fiscal efficiency with welfare economic policies that simultaneously ease income polarization and revitalize the economy," he said. "If you can't even come up with 20 trillion won in the national budget."

 

The main content of Governor Lee's basic income policy is to pay 1 million won a year to the entire nation in local currency, and to about 7 million young people aged 19 to 29 additionally pay 1 million won a year in basic youth income. In other words, young people will receive a total of 2 million won by receiving universal basic income from all over the country and basic income from young people.

 

Governor Lee said, "The goal is to start paying 250,000 won a year from 2023, and increase the total amount of basic income to at least four times a year," adding, "We will judge the cost of living for basic livelihood recipients at the beginning of the next government term.

 

He also gave meaning to basic youth income, saying, "If general basic income and basic youth income are established, young people will receive a total of 22 million won in basic income for 11 years from the age of 19, allowing them to spend more time on academic and competency development."

 

The basic income will be financed by ▲ financial structure reform, budget reduction, priority adjustment, natural increase, and tax management, and 25 trillion won ▲ basic income land tax and carbon tax.

 

He said, "We need about 20 trillion won a year for basic youth income and basic income for the entire nation," adding, "Our national finances will be about 620 trillion won to 630 trillion won next year and there is a natural increase. In this year's case, the additional tax revenue will be close to 40 trillion won. "There will be no problem in raising about 20 trillion won in the first year through general accounting adjustments among the 600 trillion won national budget."

 

Governor Lee also said he would establish a basic income committee under the Presidential Office and then build a social consensus.

 

"Basic income is a feasible policy that minimizes tax resistance, increases tax burden, increases welfare spending, and alleviates polarization," he said. "Basic income accompanied by tax increases is possible only after the public feels and agrees with the need for utility and increase of basic income.

 

Regarding the reason why basic income should be paid to the entire nation, not to the lower income bracket, he said, "The basic livelihood salary is now paid only by poor people, which is about 2-3 percent of the total population." For example, if 500,000 won is paid only to the lower class, they do not work to be the target. They are also branded as "poor people" and cost money to choose recipients. "It is unfair for the rich and those who pay a lot of taxes."

 

"Isn't the national burden the same if we completely change this and pay 500,000 won to the people across the country and collect more taxes to 97 percent of the (higher income) who will not have to pay it said. The personal burden is actually the same. There is also a reason to work without branding them as poor. It also has the effect of redistributing income.

 

Governor Lee Jae-myung also refuted criticism of the "basic income" saying, "Policies are not complete, they can be supplemented and modified at any time. Why do you change it without maintaining it for the first time, it's not a change of words, it's a change of policy, and it's better."

 

"I hope that better improvement will be a place for reasonable competition and cooperation on what the Korean people need without changing words or calling them liars. I am not stubborn. "We've become more flexible.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