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전남도, 휴가철 체류형 안심관광 활성화 온힘

이학수기자 l 기사입력 2021-07-22

본문듣기

가 -가 +

 

(무안=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전라남도는 관광 분야 민·산·학·관 협업체계 강화로 전남관광 활성화를 위한 제5차 정례회의를 지난 21일 열어 휴가철 관광기 방역 강화와 체류형 관광 활성화 방안을 논의했다.

 

정례회의는 전남도, 시군, 학계, 관광업계 등 관광 분야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전문가 특강, 현안업무 논의 순으로 진행됐다.

 

이승환 호남대 교수는 ‘숙박업소 선택요인 변화’ 주제 특강을 통해 “코로나19 시대에 안전과 위생이 관광지 선택의 결정적 요인으로 부각됐다”며 깨끗한 고품질의 침구가 체류형 관광의 시작임을 강조했다.

 

참석자들은 “코로나19로 안심여행 선호가 높아진 시점에서 청결관리의 중요성을 다시 확인하는 의미있는 시간이었다”고 한목소리를 냈다.

 

전남도는 회의에서 휴가철․방학철을 맞아 수도권을 비롯한 다른 지역 방문객이 전남을 많이 찾을 것으로 예상되므로, 주요 관광지는 물론 계곡, 피서지 등 숨겨진 관광지까지 방역관리를 강화할 것을 시군에 당부했다. 또 각종 축제․행사 시 철저한 단계별 방역대책을 세워 코로나19 차단을 최우선으로 해달라고 요청했다.

 

이밖에도 2022~2023 전라남도 방문의 해, 숙박시설에 청결한 침구류를 지원하는 남도 깔끔이부자리 사업, 시군 관광사업, 행사·축제 등 전남관광 주요 현안 사업을 공유하고 다양한 의견을 주고받았다.

 

김영신 전남도 관광문화체육국장은 “숙박업소 청결은 체류형 관광과 직결된다”며 남도 깔금이부자리 사업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또 “먹거리를 활용한 지역 핵심 콘텐츠 개발 등 체류형, 연계형 관광 활성화를 위해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관광 분야 민·산·학·관 정례회의는 매월 둘째 주 수요일 정기적으로 개최하고 있다. 행정기관(관광부서), 관광업계, 학계, 연구기관단체 관계자, 시군 관광과장 등이 참여하는 플랫폼 기능의 소통 채널 역할을 하고 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Jeollanam-do, revitalization of stay-type safe tourism during vacation season

Degree. Private, industry, academia, and government regular meetings, strengthening quarantine management at tourist destinations, etc.

 

(Muan = Break News) Reporter Lee Hak-soo = Jeollanam-do held the 5th regular meeting on the 21st to revitalize Jeollanam-do tourism by strengthening the private-industry-academic-government collaboration system in the tourism sector to strengthen quarantine during the holiday season and promote stay-type tourism. discussed

The regular meeting was held in the order of special lectures by experts and discussion of current issues, with officials from the tourism sector including Jeollanam-do, cities and counties, academia, and the tourism industry in attendance.

Lee Seung-hwan, a professor at Honam University, emphasized that clean, high-quality bedding is the beginning of stay-type tourism, saying, “Safety and hygiene have emerged as decisive factors in choosing tourist destinations in the era of COVID-19” through a special lecture on “Changes in the Factors of Choice of Accommodations.”

The attendees said, "It was a meaningful time to reaffirm the importance of cleanliness at a time when the preference for safe travel has increased due to COVID-19."

At the meeting, Jeollanam-do urged cities and counties to strengthen quarantine management not only at major tourist sites, but also at hidden tourist spots such as valleys and summer resorts, as many visitors from other regions, including the metropolitan area, are expected to visit Jeonnam during the holiday and vacation season. He also requested that the prevention of COVID-19 be a top priority by establishing thorough step-by-step quarantine measures at various festivals and events.

In addition, they shared and exchanged opinions on major pending projects in Jeollanam-do, such as the 2022-2023 Jeollanam-Do Visit Year, the Namdo Neat Bedding Project to provide clean bedding to accommodation facilities, the city-gun tourism project, and events and festivals.

Kim Young-shin, director of the Jeollanam-do Tourism, Culture and Sports Bureau, emphasized the necessity of the Namdo rug business, saying, "Cleanliness of accommodations is directly related to stay-type tourism." He also urged them to “make efforts to revitalize stay-type and link-type tourism, such as the development of regional core contents using food.”

In the tourism sector, regular meetings of the private sector, industry, academia, and government are held regularly on the second Wednesday of every month. Administrative agencies (tourism department), tourism industry, academia, research institutes, and tourism department heads, etc. participate in the platform function as a communication channel.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남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