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영동군, 2021 영동복숭아 한마당축제 농협하나로클럽 진행

임창용 기자 l 기사입력 2021-07-22

본문듣기

가 -가 +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과일의 고장, 충북 영동군의 제철 복숭아가 달고 상큼한 맛으로 전국 소비자들의 입맛을 공략한다.

 

군에 따르면 군은 22일 이날부터 25일까지 4일간 농협하나로클럽 울산점과 광주점, 양재점에서 ‘2021 영동복숭아 한마당 축제’를 열고 있다.

 

군은 영동복숭아의 우수한 맛과 품질을 알리기 위해 NH농협경제지주 영동군연합사업단과 힘을 합쳐 대도시를 돌며 매년 할인행사를 열고 있다.

 

과일의 고장이라 불리며 사시사철 다양한 매력의 과일이 나는 영동군이지만, 주 과수 산업을 이끌고 있는 이 곳의 복숭아는 대표 여름과일이다.

 

현재, 2,830여 농가가 영동군 과수재배 면적 중 가장 넓은 1,250ha 면적에서 명품 복숭아를 재배중이다.

 

군과 NH농협경제지주 영동군연합사업단은 이러한 영동 복숭아의 매력을 많은 이들에게 알리고, 코로나19로 지친 농심과 복숭아 생산농가들의 시름을 조금이나마 덜어주기 위하여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

 

박세복 영동군수는 이날 오후 농협하나로클럽 울산점에서 열린 ‘2021 영동복숭아 한마당축제’ 기념 판촉행사에 참석해 일일 홍보맨으로 활약했다.

 

특히, 코로나19로 인해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가운데, 항산화 성분과 면역력이 탁월하다는 건강먹거리라는 점을 집중 부각했다.

 

또한, 복숭아 판촉행사를 진두지휘해 도시소비자 기호와 성향을 파악하며, 특유의 재치있는 입담으로 영동복숭아의 매력 알리기와 판매에 열을 올렸다.

 

전국 최고의 복숭아라는 브랜드 네임에 면역력에 특히 좋은 건강먹거리라는 인식, 전략적 판촉활동까지 더해져 영동복숭아는 행사 첫날부터 도시민들의 큰 관심을 받았다.

 

축제 중에는 영동복숭아를 맛볼 수 있는 시식행사와 함께, 기존 시중 판매가보다 3kg당 2천원 할인한 금액으로 저렴하게 상품을 구매할 수 있다.

 

군은 25일까지 진행되는 행사기간 동안, 전략적인 판촉활동과 홍보로 ‘영동’은 ‘과일의 고장’이라는 이미지를 확고히 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소백산맥 추풍령 자락, 일교차가 크고 일조량이 풍부해 당도와 향이 타지역과 비교해 월등히 뛰어난 복숭아가 생산되고 있다”라며, “코로나19로 지친 지역농가에 활력을 주고, 도시 소비자들에게 우수 농특산품을 제공하는 한편 영동의 브랜드 가치를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Yeongdong-gun, 2021 Yeongdong Peach Hanmadang Festival Nonghyup Hanaro Club

-im changyong reporter

The seasonal peaches of Yeongdong-gun, Chungbuk, the hometown of fruits, target the taste of consumers nationwide with their sweet and refreshing taste.

 

According to the county, the county is holding the ‘2021 Yeongdong Peach Hanmadang Festival’ at the Nonghyup Hanaro Club Ulsan, Gwangju, and Yangjae branches for 4 days from the 22nd to the 25th.

 

In order to promote the excellent taste and quality of Yeongdong peaches, the military is holding discount events every year in large cities in cooperation with NH Nonghyup Economic Holdings' Yeongdong-gun Joint Project Group.

 

Although Yeongdong-gun is called the “town of fruits” and produces various attractive fruits throughout the year, peaches are the representative summer fruit in this area, which leads the main fruit industry.

 

Currently, about 2,830 farms are cultivating premium peaches on 1,250 ha, the largest area among the orchard cultivation areas in Yeongdong-gun.

 

The military and NH Nonghyup Economic Holdings Yeongdong-gun Combined Project Group prepared this event to inform many people of the charm of Yeongdong peaches and to relieve some of the worries of Nongshim and peach producers who are tired of Corona 19.

 

Park Se-bok, the governor of Yeongdong, participated in a promotional event to commemorate the ‘2021 Yeongdong Peach Hanmadang Festival’ held at the Nonghyup Hanaro Club Ulsan branch in the afternoon and worked as a daily publicist.

 

In particular, amid the growing interest in health due to COVID-19, it has been focused on the fact that it is a healthy food with excellent antioxidant properties and immunity.

 

In addition, he led a peach promotion event to understand the tastes and tendencies of urban consumers, and he was enthusiastic about promoting and selling Yeongdong peaches with his unique witty talk.

 

With the brand name of the nation's best peach, recognition as a healthy food especially good for immunity, and strategic promotional activities, Yeongdong peach received great attention from city residents from the first day of the event.

 

During the festival, along with a tasting event where you can taste Yeongdong peaches, you can purchase products at a discount of KRW 2,000 per 3 kg from the existing market price.

 

During the event that runs until the 25th, the military plans to solidify the image of ‘Yeongdong’ as a ‘place of fruit’ through strategic promotional activities and publicity.

 

A military official said, “At the foot of Chupungryeong in the Sobaek Mountains, there is a large daily temperature difference and plenty of sunlight, so peaches with superior sugar content and flavor are being produced compared to other regions. We will do our best to enhance the brand value of Yeongdong while providing agricultural specialties.”


원본 기사 보기:충북 브레이크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