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충북대·충남대, E-스포츠 대회 대학교류전 진행

임창용 기자 l 기사입력 2021-07-22

본문듣기

가 -가 +

▲ 충북대가 충남대와 첫 교류전을 선보였다. 오태영 충북대 총학생회장(사진 우측), 김범수 충남대 총학생회장(좌측)이 경기 해설을 하고 있다. (C)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충북대학교(총장 김수갑)가 장기화되는 코로나시대를 맞아 새로운 교류의 장을 열었다. 충북대에 따르면 지난 21일 충북대와 충남대 총학생회가 처음으로 교류전으로 E-스포츠 대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교류전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캠퍼스 생활이 비대면 중심으로 변화하고 있는 환경에서 가상현실 공간에서 펼쳐지는 실감나는 경기로 큰 호응을 얻었다. 김수갑 충북대 총장도 처음 열리는 교류전에 “충대는 충북대!”라며 응원의 인사를 건넸고, 학생들은 실시간으로 펼쳐지는 경기를 응원하며 새로운 활력과 소속감을 느껴 더욱 뜻깊은 시간이었다.

 

무엇보다 이번 교류전은 가상현실게임인 ‘배틀 그라운드’로 진행해 각 대학에서 50명의 학생들이 선수로 참여했으며, 선수들과 응원을 하기 위해 모인 학생들 역시 본인의 집에서 개개인의 PC로 참여해 ‘따로 또 같이’ 경기를 즐겼다.

 

경기는 1라운드로 ‘에란겔’, 2라운드는 ‘미라마’, 3라운드로 ‘사녹’ 지역에서 진행했으며, 충남대 총학생회 유튜브 채널에서 실시간으로 진행해 특히 큰 인기를 끌었다. 학생들은 경기가 진행되는 내내 실시간 댓글 참여 등으로 응원하고 함께 게임을 즐겼다. 경기는 치열한 접전 끝에 3판 2선승제로 충북대가 2대 0으로 압승을 거둬 첫 충대 교류전의 승리를 거뒀다.

 

오태영 충북대 총학생회장은 “50명의 대표선수가 열심히 경기에 임해준 덕분에 함께 충북대학교를 신나게, 목청껏 응원할 수 있었다. 실시간으로 함께 소통하면서 양 학교의 응원 열기를 확인할 수 있어 기쁘고, 코로나19로 만날 수 없던 학우들을 만나 소통하는 시간이어서 더욱 뜻깊었다.”며 소감을 전했다.

 

한편, 충북대와 충남대는 이번 충대 교류전을 시작으로 지속적인 대학교류전을 진행해 양 대학의 교류와 소통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Chungbuk National University, Chungnam National University, E-sports competition, university exchange

Chungbuk University's first exchange match, the winner is Chungbuk National University!

-im changyong reporter

 

Chungbuk National University (President Kim Su-gap) opened a new chapter of exchange in the face of the prolonged Corona era. According to Chungbuk National University, on the 21st, Chungbuk National University and Chungnam National University Student Association held an e-sports competition for the first time as an exchange game.

 

This exchange game received a great response as a realistic game played in a virtual reality space in an environment where campus life is changing to non-face-to-face due to the impact of COVID-19. Chungbuk National University President Kim Soo-gap also gave a cheering greeting to the first exchange, saying, “Chungbuk University!”, and the students cheered on the real-time match, making it even more meaningful to feel new vitality and a sense of belonging.

 

Above all, this exchange game was conducted as a virtual reality game called 'Battle Ground,' and 50 students from each university participated as players. ' I enjoyed the game.

 

The match was held in ‘Erangel’ as the first round, ‘Mirama’ as the second round, and ‘Sanok’ as the third round. The students cheered and enjoyed the game together by participating in real-time comments throughout the game. After a fierce battle, Chungbuk National University won 2-0 in a best-of-three system, winning the first match between Chungbuk National University.

 

Oh Tae-young, president of the Chungbuk National University Student Council, said, “Thanks to the 50 representatives who worked hard in the game, we were able to cheer for Chungbuk National University with great enthusiasm. I was happy to be able to see the enthusiasm of both schools while communicating in real time, and it was even more meaningful because it was a time to meet and communicate with classmates who were not able to meet due to COVID-19.”

 

Meanwhile, Chungbuk National University and Chungnam National University are planning to continue exchanges and communication between the two universities by holding a continuous university exchange exhibition starting with this exchange exhibition.

 


원본 기사 보기:충북 브레이크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