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전남 곡성군, 천혜향 재배 도전

이학수기자 l 기사입력 2021-07-23

본문듣기

가 -가 +



(곡성=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전남 곡성군이 고품질 천혜향 특화단지 조성사업 추진 농가를 대상으로 지난 22일 천혜향 재배기술 이론 교육 및 현장컨설팅을 실시했다.

 

실질적이고 효과적인 교육을 위해 곡성군은 제주특별자치도 농업 마이스터를 초빙했다. 교육생들은 천혜향 품종 특성, 토양 시비 방법 등에 대해 전문적이고 상세한 교육을 받을 수 있었다.

 

이론 교육이 끝난 후에는 곡성군 내 천혜향 재배단지를 방문해 가지 유인 방법, 새순관리 요령 등 실습도 진행됐다.

 

곡성군은 2019년 지역활력화 작목기반 조성 과수분야 공모사업에 선정돼 지난해 천혜향 재배단지를 0.7ha 조성했으며 올해 0.7.ha를 추가로 조성한다.

 

천혜향 주산지로는 제주도가 유명하지만 기후 변화에 따라 남부지방에서도 재배가능성이 높아짐에 따라 새로운 소득작목으로 도입하고자 하는 것이다.

 

지금까지 3농가가 천혜향 재배에 도전하고 있으며 올해 3농가가 늘어 총 6농가가 천혜향 재배에 참여하고 있다.

 

군 관계자에 따르면 2020년 재배를 시작한 천혜향은 2024년 봄철에 수확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교육에 참여한 농민 A씨는 “내륙지역에서는 천혜향 작목에 대한 경험과 정보가 부족해 재배가 쉽지 않다”며 “이번 교육을 통해 현장에 필요한 실용적인 정보와 노하우를 배울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곡성군은 천혜향이 새로운 고소득 작목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재배면적을 확대하고 지원도 강화하겠다는 계획이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Jeollanam-do Gokseong-gun, Cheonhyehyang Cultivation Challenge

Cheon Hye-hyang cultivation technology theory education and field consulting … Cultivation starts in 2020, the first harvest in 2024 is highly likely

 

(Gokseong = Break News) Reporter Hak-su Lee = Gokseong-gun, Jeollanam-do conducted a theory education and on-site consulting on the cultivation technology of Cheonhye-hyang on the 22nd for farms promoting the high-quality Cheonhye-hyang specialized complex development project.

For practical and effective education, Gokseong-gun invited agricultural masters from Jeju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The trainees were able to receive professional and detailed training on the characteristics of the Cheonhyehyang variety and soil fertilization method.

After the theoretical education, they visited the Cheonhyehyang cultivation complex in Gokseong-gun and practiced such as how to attract eggplant and how to manage shoots.

Gokseong-gun was selected for the 2019 regional revitalization crop base creation orchard field competition project, and the Cheonhyehyang cultivation complex was built last year with 0.7ha, and an additional 0.7.ha will be created this year.

Although Jeju Island is famous as the main production area for Cheonhyehyang, it is intended to be introduced as a new income crop as the possibility of cultivation in the southern regions increases due to climate change.

So far, 3 farms have been challenging the cultivation of Cheonhyehyang, and the number of farms increased by 3 this year, resulting in a total of 6 farms participating in the cultivation of Cheonhyehyang.

According to a military official, Cheon Hye-hyang, which began cultivation in 2020, is expected to be harvested in the spring of 2024.

Farmer A, who participated in the training, said, “In inland areas, cultivation is not easy due to the lack of experience and information about the Cheonhyehyang crop.” “Through this training, I was able to learn practical information and know-how necessary for the field.”

Gokseong-gun plans to expand the cultivation area and strengthen support so that Cheon Hye-hyang can be established as a new high-income crop.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남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