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정세균 전 총리 “나는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막으려 의장석 지켰다”

이학수기자 l 기사입력 2021-07-23

본문듣기

가 -가 +

▲ 정세균 전 총리가 지난 2004년 3월, 당시 열린우리당 재선의원으로 노무현 전 대통령의 탄핵안 표결을 막기 위해 국회의장석을 점거하고 농성하며 탄핵안 저지에 앞장선 모습    


(광주=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통령선거 예비후보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최근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간의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찬반 여부 등을 두고 네거티브 공방이 격화하는 데 대해 정 전 총리는 “검증은 철저히 하되 진흙탕 싸움은 절제해야 한다”고 두 후보 간의 공방에 일침을 가했다.

 

정세균 전 총리의 지지 모임인 균형사다리 광주·전남본부)에 따르면 정세균 전 총리는 지난 22일 오전 8시,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이재명 캠프 측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당시에 이낙연 후보가 탄핵을 찬성, 찬성표 던졌던 것 아니냐는 의혹 제기에 이낙연 후보는 탄핵에 반대표를 던졌다는 등의 내용으로 두 후보가 최근 치열한 공방을 벌이는 것에 대해 정 전 총리는 “두 분이 조금 도를 넘어서 네거티브로 흐르고 있지 않나 하는 걱정을 지지층에서부터 하기 시작했다”며 두 후보 간의 공방에 우려를 표했다.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에 대한 두 후보 간의 찬반 공방에 당시 탄핵 상황을 묻는 진행자의 질문에 정 전 총리는 “저는 탄핵을 막기 위해 의장석을 지키고 우리 의원들이 다들 탄핵을 저지하기 위해 본회의장에 들어가 갖은 노력을 다했다”며 “당시 이낙연 후보는 다른 정당에 있어 그 정당 내부 사정은 모르나 그때 같이 그쪽에 계셔 내부 사정을 잘 아는 분은 추미애 후보일 것이다”고 밝혔다.

 

진행자는 이어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당시 돌아갔던 분위기나 발언에 대해 추미애 후보는 확실히 알고 있냐는 질문에 정 전 총리는 “그럴수도 있다고 생각하지만 그걸 또 제가 안다, 모른다고 단정할 수는 없다”며 “문제점들이 있으면 그런 것들은 내부 경선에서 잘 걸러져 가야지 그냥 본선에 나가면 작은 흠도 핵폭탄급으로 발전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균형사다리 광주·전남본부의 상임대표인 조오섭 의원(광주 북구 갑)은 “민주당의 대선 예비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 간의 도를 넘은 네거티브 공방에 우리 당 지지자들이 깊은 우려를 표하며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며 “두 후보 간의 네거티브 공방은 이제 멈춰야 한다”고 밝혔다.

 

조 상임대표는 이어 “자칫 당내 대선 후보 간 실체가 없는 카더라 통신 수준의 비방전으로 국민과 당원의 염원인 민주정부 4기 수립과 정권 재창출에 찬물을 끼얹지 않도록 대선 후보들께서는 각별한 주의를 당부드린다”며 “대선 예비후보 간 투명한 사실확인과 올바른 정책경쟁, 엄격하고 철저한 도덕성 검증 등으로 선의의 경쟁이 펼쳐지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Former Prime Minister Chung Sye-kyun, "I kept the chair to prevent the impeachment of former President Roh Moo-hyun."

“Candidate Choo Mi-ae will know well whether Candidate Nak-yeon Lee is against the impeachment of former President Roh”… Former Prime Minister Jeong appeared on CBS Radio's 'Kim Hyun-jung's News Show' on the morning of the 22nd (Thursday)

 

(Gwangju = Break News) Reporter Lee Hak-soo = In response, former Prime Minister Chung Sye-kyun, a preliminary candidate for the Democratic Party's presidential election, and former Prime Minister Jeong Sye-kyun have recently intensified a negative battle between Gyeonggi Governor Lee Jae-myung and former President Lee Nak-yeon over whether or not to impeach former President Roh Moo-hyun. “Verification must be thorough, but muddy fights must be moderate,” he pointed out in the battle between the two candidates.

 

According to the Gwangju/Jeonnam Headquarters), a support group for former Prime Minister Chung Sye-kyun, former Prime Minister Chung Sye-kyun appeared on CBS Radio's 'Kim Hyun-jung's News Show' at 8 am on the 22nd, and Lee Jae-myung's camp reported that candidate Lee Nak-yeon at the time of the impeachment of former President Roh Moo-hyun. Regarding the recent fierce battle between the two candidates, such as that Lee Nak-yeon voted against the impeachment in response to suspicions that they voted in favor of or in favor of impeachment, former Prime Minister Jeong said, "The two of them are flowing in a negative way. I started to worry about it from the supporters,” he said, expressing concern about the struggle between the two candidates.

 

In response to a question from a moderator who asked about the impeachment situation at the time in the debate between the two candidates for the pros and cons of impeachment between the two candidates for the impeachment of former President Roh Moo-hyun, former Prime Minister Jeong said, "I keep the chairperson's seat to prevent impeachment, and all our lawmakers enter the plenary hall to stop the impeachment and make every effort to prevent the impeachment. “At the time, Candidate Nak-Yeon Lee was in another party, so I did not know the internal affairs of that party, but the person who was there at the time and knew the internal affairs well would be Candidate Choo Mi-ae.”

 

When asked if Candidate Choo Mi-ae knew for sure about the atmosphere and remarks that occurred during the impeachment of former President Roh Moo-hyun, the host said, "I think it may be, but I can't conclude that I know it or not." Those things have to be well filtered in the internal competition, and if they just go to the finals, even a small flaw can develop into a nuclear bomb.”

 

In response, Rep. Oh-seop Cho (Gap, Buk-gu, Gwangju), the permanent representative of the Gwangju and Jeonnam headquarters of the Balanced Ladder, said, “Our party supporters expressed their deep concern and looked down on the negative arguing between Gyeonggi Governor Lee Jae-myung, a preliminary candidate for the Democratic Party’s presidential election, and former President Lee Nak-yeon. “The negative battle between the two candidates must now stop,” he said.

 

“I urge presidential candidates to be extra careful not to pour cold water on the establishment of the 4th democratic government and the re-creation of the government, which is the aspiration of the people and party members, due to non-discharge at the level of communication at the level of communication that has no substance between the presidential candidates within the party,” Cho said. "I expect that competition in good faith will unfold through transparent fact-checking, correct policy competition, and strict and thorough morality verification between presidential candidates," he said.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남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