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김소혜 공식입장 “학폭 루머 유포자, 피해자 아닌 가해자..사과문 제출”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21-07-27

본문듣기

가 -가 +

▲ 배우 김소혜 <사진출처=KBS>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그룹 아이오아이 출신 배우 김소혜가 학교폭력(학폭) 의혹을 제기한 악플러에게 사과를 받았다.   

 

27일 김소혜의 소속사 에스앤피엔터테인먼트 측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지난 2월 김소혜에 관한 인터넷 커뮤니티에서의 게시글 작성행위에 대해 고소장을 접수하고 수사를 요청한 바 있다. 이후 당사의 법적 대응 과정에서 루머 유포자가 특정된 사실이 있다”며 운을 뗐다.  

 

이어 “해당 유포자는 소문을 사실 확인도 없이 호기심에 게시했다고 진술했으며, 경찰 조사로 해당 내용이 허위임이 드러나자 선처를 호소하며 반성문을 제출하기도 했다”며 “확인 결과 직접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하던 피의자는 오히려 중학교 재학 당시 김소혜가 피해자였던 학교폭력 사건의 가해자 중 한 명이었다”고 밝혔다.

 

또 “피의자는 수사 과정에서 본인의 잘못을 인정했고, 어린 마음에 질투로 인해 악의적 루머 글들을 작성했으며 이를 뉘우치고 후회한다는 내용의 자필 사과문을 수사기관에 제출했다”며 “당사는 소속 배우에 대한 근거없는 루머를 새롭게 확대·재생산하는 행위 및 모욕·비방행위, 성희롱 등 악성 게시물에 대해서는 앞으로도 법적 조치 예정이며 선처 없이 적극 대응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프로젝트 그룹 아이오아이(I.O.I) 멤버로 연예계에 데뷔한 김소혜는 영화 <윤희에게>, 드라마 ‘드라마 스페셜-강덕순 애정변천사’, ‘뜻밖의 히어로즈’, ‘연애 강요하는 사회’, ‘고래먼지’, ‘최고의 치킨’, ‘계약우정’ 등에 출연했다.   

 

김소혜는 오는 8월 개봉 예정인 영화 <귀문>으로 스크린 컴백을 앞두고 있다. 

 

-다음은 김소혜 측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에스앤피엔터테인먼트입니다. 

 

당사는 지난 2021. 2월 소속 배우 김소혜에 관한 인터넷 커뮤니티에서의 게시글 작성행위에 대해 고소장을 접수하고 수사를 요청한 바 있습니다.

 

이와 관련한 사실관계와 경찰 조사 상황을 말씀드리겠습니다.

 

김소혜가 데뷔한 후 여러 인터넷 사이트를 통해 학폭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하는 악성 루머 글들이 게시가 되었고 당사의 법적 대응 과정에서 루머 유포자가 특정된 사실이 있습니다. 

 

해당 유포자는 소문을 사실 확인도 없이 호기심에 게시하였다고 진술하였으며 경찰 조사로 해당 내용이 허위임이 드러나자 선처를 호소하며 반성문을 제출하기도 하였습니다.

 

이번에 진행된 경찰 수사를 통해서는 루머의 최초 게시자가 특정되었으며 피의자는 경찰에 출석하여 본인이 허위로 루머 글과 댓글들을 게시하였음을 진술하였습니다.

 

확인 결과 직접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하던 피의자는 오히려 중학교 재학 당시 김소혜가 피해자였던 학교폭력 사건의 가해자 중 한 명이었습니다.

 

위 피의자는 수사 과정에서 본인의 잘못을 인정하였고, 어린 마음에 질투로 인해 악의적 루머 글들을 작성하였으며 이를 뉘우치고 후회한다는 내용의 자필 사과문을 수사기관에 제출하였습니다.

 

위 사안과는 별개로, 중학교 1학년 재학 시 다른 학교 학생과는 오해로 인한 다툼이 있어 학교폭력대책 위원회가 열린 적이 있으나 그때 당시에 당사자를 직접 만나 사과를 하고 서로 대화를 통해 오해를 풀었던 적이 있습니다.

 

위 당사자의 경우, 게시글의 직접 작성자가 아님에도 불구하고 이번 일로 인해 본의 아니게 언급되는 등 피해와 불편을 겪게 되신 것 같아 마음이 무거우며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이번 일을 계기로 미숙했던 시기의 행동들을 돌이키며 반성하고 더 나은 성인으로서 성숙하고 발전된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당사 또한 소속 배우의 위와 같은 의지가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다방면에서 가능한 최선의 지원을 다할 것을 약속드립니다.

 

또한 당사는 소속 배우에 대한 근거 없는 루머를 새롭게 확대·재생산하는 행위 및 모욕·비방행위, 성희롱 등 악성 게시물에 대해서는 앞으로도 법적 조치 예정이며 선처 없이 적극 대응하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Actress Kim So-hye, a former member of the group I.O.I, received an apology from a malicious commenter who raised suspicions of school violence.

 

On the 27th, Kim So-hye's agency, S&P Entertainment, said through her official website, "She has filed a complaint and requested an investigation into her posting on the Internet community about her Kim So-hye in February. . Afterwards, in the course of our legal response, there was a fact that the person who spread the rumors was identified.”

 

“The person who spread the rumor stated that he posted the rumor out of curiosity without checking the facts, and when the police investigation revealed that the information was false, he appealed for leniency and submitted a statement of remorse.” “As a result of the confirmation, the suspect who claimed to have been bullied himself Rather, she was one of the perpetrators of the school violence case, in which Kim So-hye was a victim when she was in middle school.”

 

"The suspect admitted his mistake during the investigation process, wrote malicious rumors out of jealousy at a young heart, and submitted a handwritten apology to the investigation agency stating that he repented and regretted it." We will continue to take legal action against malicious posts such as insults, slander, and sexual harassment, as well as the act of expanding and reproducing baseless rumors, and we will actively respond without leniency.

 

Meanwhile, Kim So-hye, who made her debut in the entertainment industry as a member of the project group IOI, has made her debut in the movie <To Yoon-hee>, the dramas 'Drama Special-Kang Deok-soon's Love Change', 'Unexpected Heroes', 'Love Forced Society', and 'Whale Dust'. , 'The Best Chicken' and 'Contract Friendship'.

 

She is slated for her screen comeback with her upcoming August movie <Gwimoon>, in which Kim So-hye is slated for release.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