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귀문’, 비하인드 공개 “실제 폐건물 촬영..몸 떨릴 정도로 한기 느껴”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21-07-29

본문듣기

가 -가 +

▲ 김강우X김소혜 공포 영화 ‘귀문’, 비하인드 공개 <사진출처=CJ CGV㈜>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한국 영화 최초로 2D부터 ScreenX, 4DX 버전 동시 촬영, 제작해 극강의 공포를 선사할 체험 공포 영화 <귀문>이 리얼리티를 끌어올리기 위해 실제 폐건물에서 촬영한 제작 비하인드를 공개했다.[제공/배급: CJ CGV㈜ | 제작: ㈜고스트픽처스 | 감독: 심덕근 | 출연: 김강우, 김소혜, 이정형, 홍진기 외 | 개봉: 2021년 8월 18일] 

 

1990년 집단 살인 사건이 발생한 이후 폐쇄된 귀사리 수련원에 무당의 피가 흐르는 심령연구소 소장과 호기심 많은 대학생들이 발을 들이며 벌어지는 극강의 공포를 그린 <귀문>이 생생한 공포를 빚어낸 과정을 담은 제작 비하인드를 밝혔다.

 

먼저 괴담이 끊이지 않는 폐쇄된 공간의 리얼리티를 극대화하기 위해 세트가 아닌 경기도 포천에 있는 실제 폐건물에서 촬영했다. 심덕근 감독은 “포천에 있는 폐건물은 실제로도 굉장히 무서웠다. 혼자 복도를 걸을 때 몸이 덜덜 떨릴 정도로 한기가 느껴졌고, 이를 관객들이 직접 느끼게끔 하는 게 목표다”라고 로케이션 선정 이유를 전했다. 

 

또한 “인위적인 건 최대한 배제, 지양하자란 생각으로 접근해 실제 폐건물에 굴러다니는 물건을 소품으로 활용했다. 세월이 오래된 흔적을 담아내고자 제작진들이 폐건물에서 보물찾기 하듯이 이곳저곳 돌아다니며 소품을 찾아 배치했다”라고 리얼리티를 극대화하기 위한 촬영 과정을 밝혔다. 

 

이처럼 감독과 제작진은 폐건물 공간의 일부를 세트화하는 과정에서 오래돼 곰팡이가 피어있는 벽지, 녹슨 샹들리에, 깨진 거울 등 폐건물로서 방치돼 있던 요소들은 최대한 건드리지 않고 미장센으로 활용했다. 특히 옥상 공간은 바닥이 일부 부서져 있고 낡고 녹슨 철물들이 이미 흩어져 있는 기존 상태 그대로 촬영을 진행했다.

 

‘도진’ 역의 김강우는 “폐건물은 버려져 있던 건물 느낌이 강해 세트보다 좋은 느낌이 나올 거라고 확신했다. 촬영 대기 중에 바스락 소리만 들려도 놀랄 정도로 공간 자체가 주는 공포가 있어, 빨리 촬영을 끝내고 내려가고 싶은 마음이 들었다”라고 전해, 관객의 몰입감을 높여줄 로케이션에 대한 기대감을 더한다.

 

이렇듯 <귀문>은 실제 폐건물에서의 촬영으로 공간이 주는 서늘함과 공포감을 극대화 할 수 있었지만, 이는 추위, 공포에 맞서는 배우들과 제작진의 투혼이 있기에 가능했다. 

 

11월 말 겨울에 촬영을 시작한 <귀문>은 촬영이 한창인 12월에는 촬영장의 기온이 영하 20도 이하로 떨어졌다. 폐건물이라 건물 자체의 냉기가 강하고 전기가 들어오지 않아 난방이 불가한 환경에서 촬영이 진행돼 배우와 제작진 모두 추위와의 싸움이 필수였다. 

 

촬영 의상인 얇은 외투를 입어야 하는 배우들은 겉옷 안에 얇은 옷을 껴입어 추위를 견뎌냈고, 제작진들은 내복은 물론, 옷을 삼중, 사중으로 입으며 버텨냈다. 추위로 인해 장비 역시 문제가 많았다. 갑자기 발전차의 시동이 걸리지 않아 내선 전기를 끌어쓰는가 하면, ScreenX 촬영을 위해 준비한 고프로의 배터리가 얼어 핫팩으로 배터리를 녹이기도 했다. 전기가 끊긴 어둠 속에서 촬영해 공포 또한 촬영장의 적이었다. 

 

무엇보다 화장실이 촬영장에서 멀리 떨어져 있었고 가는 길에 알 수 없는 울음소리가 들려, 제작진들은 화장실에 가거나 밤에 이동할 땐 2인 1조로 움직였다. 

 

뿐만 아니라, 지난 제작보고회 당시 ‘태훈’ 역의 이정형이 “지역이 포천이고 폐건물이라 추웠던 건 사실이지만 감독, 제작진, 배우들 모두 따뜻하게 해줘서 몸과 마음이 모두 따뜻해졌다.”라고 회상했듯, <귀문> 배우들과 제작진 모두가 노력한 덕에 촬영장의 환경을 이겨낼 수 있었다는 후문이다.

 

혹독한 추위와 공포를 이겨내며 촬영에 임한 배우들과 제작진의 열정으로 리얼리티를 살린 영화 <귀문>은 기본 포맷인 2D는 물론, ScreenX, 4DX 등 다양한 포맷으로 오는 8월 18일 전 세계 2,000여 개관 동시 개봉해, 관객들에게 특별한 경험을 선사할 것이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he production behind the scenes filmed in an actual abandoned building to raise the realism of the experience horror movie <Gwimoon>, which is the first Korean movie to be filmed and produced simultaneously in 2D, ScreenX, and 4DX versions to deliver extreme horror. CGV Co., Ltd. | Producer: Ghost Pictures Co., Ltd. | Director: Shim Deok-geun | Starring: Kim Kang-woo, Kim So-hye, Lee Jeong-hyeong, Hong Jin-ki and others | Released: August 18, 2021]

 

A behind-the-scenes story about the process of creating vivid horror in <Devil Gate>, which depicts the extreme horror that occurs when the director of the Psychic Research Institute and curious college students set foot in the Gwisari Training Center, which was closed after the mass murder in 1990. said

 

First, in order to maximize the reality of a closed space where ghost stories do not cease, it was filmed in an actual abandoned building in Pocheon, Gyeonggi-do, rather than a set. Director Shim Deok-geun said, “The abandoned building in Pocheon was actually very scary. When I was walking down the hallway alone, I felt a chill that made my body tremble, and my goal is to make the audience feel it.”

 

He also said, “We approached it with the idea of ​​excluding and avoiding artificial things as much as possible, and used objects that were actually rolling in abandoned buildings as props. In order to capture the old traces, the crew went around looking for props as if they were searching for treasure in an abandoned building.”

 

As such, in the process of setting a part of the waste building space, the director and production team used elements that had been left as a waste building, such as old moldy wallpaper, rusty chandeliers, and broken mirrors, as mise-en-scène as much as possible without touching them. In particular, the rooftop space was filmed in its original state, where the floor was partially broken and old and rusted hardware was already scattered.

 

Kim Kang-woo, who plays 'Do-jin', said, "I was sure that the abandoned building would have a better feel than the set. There was a fear of the space itself to the extent that it was surprising to hear the rustling sound while waiting for filming, so I wanted to finish filming quickly and go down.”

 

As such, the film was able to maximize the coolness and fear of the space by shooting in an actual abandoned building, but this was possible because of the fighting spirit of the actors and the production team to fight the cold and fear.

 

Filming began in the winter of the end of November, and in December, when filming was in full swing, the temperature at the filming site dropped below minus 20 degrees Celsius. Because it was an abandoned building, the cold air of the building itself was strong, and the filming was conducted in an environment where heating was not possible because there was no electricity.

 

Actors who had to wear a thin coat, which is the filming costume, endured the cold by wearing thin clothes inside their outerwear, and the production team endured by wearing underwear, as well as triple or quadruple clothes. Equipment was also a problem due to the cold. The power generator suddenly did not start, drawing electricity from the extension, and the battery of the GoPro prepared for ScreenX filming froze and melted the battery with a hot pack. Fear was also an enemy of the set, as it was filmed in the dark where the electricity was cut off.

 

Above all, the bathroom was far away from the filming site, and on the way there was an unknown cry, so the crew moved in pairs when going to the bathroom or traveling at night.

 

In addition, as Lee Jung-hyeong, who played the role of 'Tae-hoon' at the time of the last production report, recalled, "It is true that it was cold because the area was Pocheon and an abandoned building, but the director, production crew, and actors all warmed me up, so my body and mind warmed." It is said that <Gwimun> was able to overcome the environment of the filming site thanks to the efforts of all the actors and crew.

 

The movie <Gwimoon>, which made use of reality through the passion of the actors and crew, who overcame the harsh cold and fear, will be released simultaneously around the world on August 18th in various formats such as 2D as well as ScreenX and 4DX. This will give the audience a special experience.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